그라디우스 (Gladius, 1985, KONAMI) 추억의 오락실

그라디우스 (Gladius, 1985, KONAMI)
1985년, 코나미에서 아케이드용으로 낸 역사적인 슈팅게임.
당시 모든 슈팅게임을 웃도는 화려한 그래픽과 음악,
참신한 시스템으로 이후 슈팅게임 역사의 판도를 바꾼 명작.

일본판 그라디우스의 타이틀 화면.
해외판 네메시스의 타이틀 화면.
게임 자체는 같지만 해외판이 좀 더 신경쓴 흔적이 보인다.
스테이지의 보스 빅코어.
중보스 직후 곧바로 밑에서 튀어나온다. 빅코어 크기도 크지만
빅코어의 공격을 피할 공간이 협소하다.
스테이지2는 상하로 무한스크롤 되는 지역.
모아이스테이지. 이곳 역시 상하로 무한 스크롤된다.
오락실용 그라디우스는 동시에 나오는 적의 수도 많고
스피드도 빠르다. 정신없이 총알들이 날아온다.
촉수괴물들의 팔은 레이져로 쉽게 파괴 가능.
라스트 스테이지. 적 요새. 좁은 공간에서
무수한 적들의 총알을 피하기란...
라스트 스테이지의 거의 끝부분. 뒤에서
뭔가 거대한 것이 다가오는데...
가운데로 파고들면 이렇게 전기장이 생긴다.
닿으면 즉사. 위 아래에서 적들이 총알을 쏴댄다.
피하면서 미사일로 아래쪽의 적들을 해치우자.
전기장이 풀린 순간 재빨리 빠져나오도록.
촉수가 달린 문지기들이 총알을 쏘며 지키고 있다.
레이져라면 둘 중 하나는 빨리 해치울 수 있다.
셔터가 닫히니 닫히기 전에 재빨리 통과하자.
라스트보스 마더컴퓨터 등장. 공격은 해오지 않는다.
상단과 하단에 연결된 전선을 끊으면 엔딩으로 넘어간다.
엔딩. 적 기지의 모습이 보이고...
적 기지가 폭발하며 게임 클리어.
다시 스테이지1부터 시작된다.
내용 자체는 패밀리용, MSX용과 동일하다.

핑백

덧글

  • 김영휘 2012/01/01 13:04 #

    마지막 보스답지 않게 너무 맥빠지게 쉬웠던 라스트 보스죠...
    저도 그라디우스 콜렉션(PSP)으로 해봤는데 재밌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스테이지의 전기장은 아래쪽 바닥에 아슬아슬하게 닿지 않을 만큼
    접근한뒤 뒤로 빠지는 기법을 쓰면 쉽습니다. 풀옵션이 필수지만....
  • 플로렌스 2012/01/01 20:22 #

    옵션배치 스킬이 필수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