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비트 게임기의 아련한 추억 속으로 - 칩튠 예찬 뮤직머신

8비트는 위대하다.

'칩튠(chiptune)'이라고 하는 음악 장르가 있다. 닌텐도의 8비트 게임기인 패밀리컴퓨터(통칭 패미콤)로 대표할 수 있는 1980년대 게임기의 내장음원 혹은 에뮬레이션을 통해 사운드를 만드는 음악장르를 말한다.

1980년대의 8비트 게임기는 만들 수 있는 소리의 질감이 정해져 있었다. 현실의 악기 소리를 결코 똑같이 흉내낼 수 없었고 대신 컴퓨터를 통해 만들어진 '조금 비슷한 소리'와 현실의 악기에는 존재하지 않는 특유의 소리로 가능한 범위에서 최대한의 효과를 노렸다. 이런 열악한 조건에서 한계를 뛰어넘은 놀라운 음악을 만드는 뮤지션들이 있었다.

그래픽 역시 마찬가지로 패미콤은 사용 가능한 색은 총 52색이었으며 그중에서도 동시에 25색 밖에 표현할 수 없었고 표시 화면도 256x240 밖에 되지 않았다. 그런 제약 속에서 한계를 뛰어넘은 그래픽과 움직임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었다.

80년대에서 90년대 초까지, 8비트 게임기 패미콤은 극히 제약된 성능 속에서 한계를 뛰어넘는 최고의 그래픽과 최고의 음악으로 수많은 어린이들을 즐겁게 해줬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이제 패미콤은 아득한 옛 추억이 되어버렸다. 실제 영상으로 착각할 만큼 뛰어난 그래픽의 3D 게임과 실제 악기와 같은 사운드가 재현가능한 게임기들이 범람하고 있다. 하지만 예전처럼 이미 엔딩 본 게임을 몇년에 걸쳐 계속 다시 플레이 할 만큼 게임이 재밌지 않다. 어른이 되었기 때문인 것도 있으리라.

가끔 에뮬레이터로 옛날 게임을 다시 하며 추억에 잠기곤 한다. 이제 극한의 상황에서 최고의 작품을 탄생시키던 8비트는 추억 속으로 영영 사라져 버렸다.  (그랬다가 캡콤이 8비트 포멧으로 록맨9을 내줘서 전세계의 매니아들을 열광시키긴 했다.)

그런데 어느날 니코니코동화라고 하는 UCC 사이트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나타났다.
옛날 8비트 패미콤 그래픽과 사운드를 이용한 자작 동영상들을 만들기 시작한 것이다.

'록맨2'의 영상과 와일리스테이지 음악에 가사를 입힌 '추억은 억천만(思い出は億千万)', '록맨2'의 영상에 록맨2의 내용을 가사로 담은 '에어맨을 이길 수 없어(エア-マンが倒せない)' 등이 유명했다.
전설의 게임 '록맨2'를 주제로 한
동인음반 '에어맨을 이길 수 없어'

그리고 개인적으로 높게 평가했던 것은 록맨 그래픽과 8비트 패미콤 사운드를 이용해 てつくずおきば라는 동인이 만든 패러디 작품들이었다.

2006년에 방영하여 인기를 끌었던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엔딩 'ハレ晴レユカイ'를 록맨으로 표현한 'ハレ晴レユカイ ROCKMAN Ver.', 그리고 2007년에 방영하여 인기를 끌었던 '러키☆스타'의 오프닝 'もってけ!セーラーふく'를 록맨으로 표현한 '가져가! 에너지캔(もってけ!エネルギ-缶)'. 애니메이션을 8비트 그래픽 영상으로, 양감 풍부한 원 사운드를 단순한 8비트의 음원으로 바꿔버린 이 놀라운 영상들을 얼마나 보고 또 봤는지 모른다.

이 록맨의 그래픽과 패미콤 사운드를 이용하여 만든 패러디 영상에는 8비트의 위대함이 담겨 있다. 원작 애니메이션의 그 복잡한 율동과 사운드를 극히 제한된 그래픽과 사운드로 재현한 것이 놀랍고도 신기하다. 여기서 하루히의 엔딩과 러키☆스타의 오프닝을 8비트 사운드로 만든 것. 이것을 '칩튠'이라고 한다.

사실 내가 '칩튠'이라는 단어를 알게 된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 뿅뿅 거리는 8비트 전자오락기 사운드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누군가가 나에게 '그것을 칩튠이라고 부른다'라고 알려줬다.

'칩튠'이라는 단어를 알게 된 것은 오래되지 않았지만 유튜브에 올라온 니코니코 히트작들과 각종 애니메이션 오프닝/엔딩에 사용된 8비트 사운드를 통해 그 장르는 이미 접하고 있었다.

'CODE-E'의 속편이었던 'Mission-E'의 엔딩곡 'Feel so Easy!'의 매화 달라지는 여러가지 버전 중 칩튠 버전이 있었으며 해당 곡을 부른 모모이 하루코는 아예 유명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칩튠으로 어레인지한 '패미송8BIT'라는 기획음반을 2종류나 냈었다.
모모이 하루코의 기획앨범 '패미송 8BIT'

'이누카밋(いぬかみっ)!'의 엔딩곡 '우정이야기(友情物語)' 역시 인트로에 칩튠적인 요소와 8비트 그래픽을 떠올리는 연출을 일부 사용했으며 스페셜로 마쵸버전까지 있어 많은 웃음을 줬다.

'마리아홀릭'의 엔딩 '너에게 가슴 두근(君に、胸キュン)' 역시 칩튠적인 사운드와 8비트 그래픽을 떠올리는 연출을 사용했다. 이 곡은 원래 류이치 사카모토가 몸담고 있던 테크노팝 그룹 YMO(YELLOW MAGIC ORCHESTRA) 의 곡 '君に、胸キュン'을 어레인지 한 버전이었기 때문에 더더욱 칩튠과의 궁합이 잘 맞는 느낌이다.
테크노팝의 선두주자 YMO의 '君に、胸キュン'
YMO의 류이치 사카모토는 세계적인 뮤지션으로도 유명.
마리아홀릭의 엔딩 싱글 '君に、胸キュン'
YMO의 싱글을 그대로 패러디 하고 있다.

한국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가 일본에서 '아라드전기(アラド戰記)'란 이름으로 애니메이션이 만들어졌는데 이것의 엔딩곡 또한 예술! 칩튠의 선두주자 YMCK가 담당한 '果てしない世界'이다. 영상 또한 언제나의 YMCK와 마찬가지로 8비트 도트 그림으로 만들어서 정감이 넘치고 귀엽다.

YMCK는 2003년 5월에 결성한 3인조 밴드로 대놓고 '칩튠'을 내세운 칩튠 전문 밴드다. 통상 시부야케이 그룹 중 하나로 묶여 알려져 있는데 재즈팝적 요소와 위스퍼보컬에 칩튠의 테크닉을 내세운 재미있는 그룹이다. 이들의 1~3집이 전부 국내에 정식 발매되어 구입하거나 듣는 것이 어렵지 않다. 코즈니 등을 통해서도 쉽게 접할 수 있다. 그만큼 칩튠은 우리 곁에 밀접하게 와있다.
YMCK의 'FAMILY MUSIC'

그렇다면 한국은 어떨까.

한국에서 처음으로 칩튠이 사용된 것은 2006년 9월, 굉장히 오랫만에 발매된 공일오비의 7집이다. 요조가 보컬을 담당한 첫번째 트랙 '처음만 힘들지'는 뿅뿅 거리는 8비트 사운드와 요조의 귀여운 목소리, 귀여운 가사가 잘 어울리는 곡이다. 하지만 공식적으로는 '칩튠'이라 하지 않고 '나노뮤직'이라는 이름으로 발표했다고 한다.
한국 가요계 최초로 칩튠을 사용한
공일오비의 7집 'Lucky 7'

정식으로 KPOP에서 칩튠이 언급되기 시작한 것은 2008년 7월에 나온 서태지의 싱글 때부터다. 해당 싱글의 2번째 트랙 'Human Dream'은 공식적으로 칩튠을 내세우고 등장했다. 완전 칩튠 뮤직은 아니고 칩튠을 응용한 유로댄스가 가미된 락음악이지만 다양한 보도를 통해 칩튠에 대하여 화자되었으며 이후 발표한 'Bermuda [Trinagle]' 역시 락음악에 칩튠을 가미한 곡이었다. 나 역시 서태지 싱글 때문에 '칩튠'이란 단어를 처음 접하게 되었다.
락에 칩튠을 접목시킨 시도로 화제가 된
서태지 8th Atomos Part.MOAI

칩튠은 일렉트로니카의 서브 장르로 보는 편인데, 요즘의 화려한 음악에 비해 심플하고 단순한 8비트 사운드이다보니 가볍게 보고 무시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부족한 음원들을 최대한 활용하여 풍부한 사운드를 만들어내는 그 놀라움을 어찌 알까. 악기 구성과 사운드가 화려하다고 무조건 좋은 음악이고, 단순하다고 싸구려 음악이 아니다. 8비트에는 단순함의 매력, 생략과 응용의 미학이 담겨있다. B급 음악으로 치부하기에는 그 역사가 깊고, 테크닉이 절묘하다. '복고정신'이 담겨있으며 짙은 노스텔지어가 묻어난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8비트 음악 '칩튠'을 너무나 좋아한다.

핑백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이상은의 첫번째 디지털 싱글 - Bliss (2011.8.16) 2011-08-28 00:34:31 #

    ... 칩튠</a>으로 어레인지! 본 블로그에서 몇번이나 소개했지만 칩튠이란 1980년대의 대표적인 8비트 게임기인 닌텐도 패밀리컴퓨터의 사운드를 모방한 음악 장르를 칭한다. 8비트 게임기의 제한된 음원으로 극한의 표현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매력적인 장르인데 이 곡은 공일오비나 서태지가 그랬듯이 100% 칩튠은 아니고 칩튠을 활용한 어레인지 곡이다. 다만 공일오비나 서태지가 했던 것보다 좀 더 적극적으로 칩튠스러운 느낌을 살리고 있어 게임 효과음 같은 것이 계속 ... more

덧글

  • 묘웅 2009/05/19 16:00 #

    YMO같은경우 오래되었음에도 요즘 들어도 괜찮죠....YMCK는 칩튠노래도 그렇지만 그 특유의 커버와 뮤직비디오+_+ 칩튠만세!
  • 플로렌스 2009/05/19 16:16 #

    YMCK의 8비트 그래픽 뮤직비디오도 자체 제작한다고 하던데...센스가 정말 최고입니다. 뭘 좀 아는 그룹이지요.
  • Bluegazer 2009/05/19 16:06 #

    아라드 전기의 엔딩은 진짜 8비트 시절을 추억하는 사람들에게는 각별했을 것 같습니다. 애니 본편은 솔직히 영 아닌데 엔딩만큼은 정말 멋졌어요. 정작 아라드 전기 자체는 지금 기준으로는 꽤나 복고적인 게임일지 몰라도 8비트 시절과는 좀 거리가 있긴 하지만요.
  • 플로렌스 2009/05/19 16:17 #

    던파는 게임도 애니도 잘 모르지만 YMCK의 그 멋진 엔딩에만 푹 빠져있습니다. 요즘 최신 게임이라해도 YMCK를 거치면 8비트 그래픽에 8비트 사운드로 멋지게 거듭나겠지요.
  • eviltwin 2009/05/19 16:40 #

    결론은 서태지 만세!
  • 플로렌스 2009/05/19 17:47 #

    서태지가 대단하긴 대단하지요. (^.^)
  • 팽백 2009/05/19 17:29 #

    너에게 두근! 오리지널 뮤비는 좀 충격이네요. 노래는 좋은데 후후
  • 플로렌스 2009/05/19 17:48 #

    무려 1983년이니까요. '귀여운 아저씨'가 컨셉이었다고 합니다.
  • 알트아이젠 2009/05/19 17:33 #

    그러더보니 요즘 게임들이 예전에 비해서 스팩터클한 부분만 집착하는 경향이 있더군요. 예전같이 '제한된 범위'안에서 최대한 아이디어를 짜내는 모습이 안보이는게 조금 아쉽습니다.
  • 플로렌스 2009/05/19 17:50 #

    요즘 게임기의 성능들이 너무 좋아 개발에 '제한'이 없다보니 게임 외적인 부분에만 너무 치중하다가 정작 게임 자체에는 소홀해지는 것 같습니다. 그런 면에서 닌텐도는 아직 '게임성'의 중요함을 잘 알고 있는 듯 싶습니다.
  • Bluegazer 2009/05/19 18:42 #

    정작 닌텐도는 그 외의 다른 걸 너무 많이 놓치고 있는 게 문제긴 합니다만(...)
  • 플로렌스 2009/05/19 20:12 #

    닌텐도가 삽질을 많이 하긴 하지요. (^.^);
  • draco21 2009/05/19 18:34 #

    "8비트가 쓰러지지 않아~!!!!" 입니다. ^^: 그시절 장인들의 위대함이란 지금봐도 감동입지요. (T0T)b
  • 플로렌스 2009/05/19 20:12 #

    8비트 시절의 명작은 그야말로 장인정신 집약체였습니다.
  • Rain 2009/05/19 19:37 #

    고철폐기장은 에어맨을 이길 수 없어 말고도 록맨 오리지널 곡으로
    이녀석은 정말로 협력할 생각이 있는 건가
    http://www.youtube.com/watch?v=u4D25DTON-Y
    클리어할 때까지 잠들 수 없어
    http://www.youtube.com/watch?v=EG_GnjntufY
    라는 수작들을 만들었는데,왜인지 이 두가지는 잘 알려지지 않았군요.퀄리티로는 언급하신 작품들에 절대 뒤지지 않는다고 보는데.
  • 플로렌스 2009/05/19 20:14 #

    그 두개는 가사도 재밌고 영상도 재밌고 공감도 많이 되긴 하지만 멜로디는 그다지 귀에 들어오질 않아서 그런 듯 싶습니다.
  • 파란하늘 2009/05/19 20:44 #

    아...우연히 들어왔다가 록맨 동영상들 보고 뒤집어져서 갑니다. 옛날에 패밀리 록맨 4탄 처음 접한지가 엊그제같은데 곧 서른이로군요. 추억에 젖어서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 플로렌스 2009/05/19 21:24 #

    저는 요즘에도 가끔씩 패밀리용 록맨을 하고 있습니다. 손이 예전만큼 안따라주더군요.
  • glasmoon 2009/05/19 23:36 #

    적은 재료를 가지고도 맛난 요리를 만드는 사람이 진정한 요리왕이죠.
    그 시절에는 정말 한정된 그래픽과 한정된 사운드만 가지고도
    '예술 작품'이라는 칭호가 부끄럽지 않은 게임들이 많았는데,
    요즘은 그런 제약이 거의 없다보니 여기도 저기도 과잉 투성이라...
    뭐 꼭 게임에 국한된 얘기는 아니겠지만요. ^^
  • 플로렌스 2009/05/20 08:19 #

    '적은 재료로 맛난 요리를 만드는 사람이 진정한 요리왕'!!!

    적절한 비유입니다. (^.^)
  • 코코토(Rooto) 2009/05/19 23:54 #

    칩튠 완전 사랑합니다. ㅠㅠ

    전 8bit 음원도 좋지만 16bit 게임기나 또는 미디소스 쓰는 것 이라던가
    음원이 참 독특하게 귀를 자극해서 맨날 그런거만 듣네요.
  • 플로렌스 2009/05/20 08:21 #

    요즘엔 16비트 게임기의 사운드도 옛스럽게 느껴지니...음원이 맛깔스럽지요.
  • 썰린옹 2009/05/20 00:12 #

    괴혼의 Lonely Rolling Star라는 노래도 8비트 사운드를 잘 살렸죠. 그나저나 이런 음악을 칩튠이라 부른다는 걸 처음 알았군요.
    과연 유익한 블로그!
  • 플로렌스 2009/05/20 08:22 #

    헛, 유익한 블로그가 되어버렸군요. (^.^);
  • 유카 2009/05/20 01:58 #

    한참 읽으면서 '음- 음' 이러다가 '으음?'

    아우 'ㅂ' 전 어쩔 수 없는 서빠인가봐요 ;;;;
  • 플로렌스 2009/05/20 08:23 #

    서태지 항목에서 주목하셨군요. (^.^);
  • dime 2009/05/20 02:13 #

    http://www.youtube.com/watch?v=rgoz_cPEM8A

    nullsleep도 이 쪽에선 괜찮더라고요.
  • dime 2009/05/20 02:36 #

    http://www.8bitpeoples.com

    참, 이 쪽 가시면 nullsleep 및 다른 뮤지션들의 노래도 구하실 수 있습니다 ㅋ
  • 플로렌스 2009/05/20 08:34 #

    소개 감사합니다. 사실 국내에 정식으로 들어오지 않은 다른 뮤지션들은 잘 모르거든요. nullsleep의 뉴욕 퍼포먼스 영상은 작년에 네이버에서 검색하다가 우연히 본 기억이 납니다.
  • 엿남작 2009/05/20 02:37 #

    8비트 게임 음악 커버로 유명한 the advantage도 괜찮습니다.
    전자음악을 하는 밴드는 아니지만...... 앨범도 두장냈고 아마존에서 구입도 가능합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WTXkf3Z-QKQ

    록맨3 음악 라이브인데, 나름 팬들도 많습니다. 이 것보다 큰 규모로 라이브도 하는 것 같아요.
  • 플로렌스 2009/05/20 08:38 #

    오, 록맨3 오프닝 무지 좋아하는데...락음악 라이브로 보니 멋지군요.
  • stcat 2009/05/20 04:09 #

    YMCK 만세
  • 플로렌스 2009/05/20 08:38 #

    YMCK 좋지요.
  • 캔D보이 2009/05/20 09:42 #

    아라드 전기 엔딩도 고전틱해서 좋음
  • 플로렌스 2009/05/20 10:31 #

    무려 뮤지션이 YMCK니까요.
  • 따끈따끈 2009/05/20 09:54 #

    제가 칩튠이라는 단어를 알게 된 것이 최근의 일입니다.
    국민(!)학교 2학년때 친구네 집에서 접한 드래곤퀘스트2 시작할 때 성(城)의 음악이 제 게임음악 Life의 시작이 되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이후 근 20년간 PSG/FM 음원으로 된 게임음악을 들어온 저로써, 부족한 음원에 녹아있는 작곡자의 혼을 느끼는 것을 좋아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미 2002년 근처에 인터넷이 폭발적으로 발달해가던 시기, 개인 홈페이지 등에서 미디음원의 특정 악기부분을 살짝 손 보면 PSG 음과 비슷한 소리가 나는 것에 착안하여 일본쪽에서 상당히 많은 음악들이 만들어졌던 기억이 나네요.
    문제는 내장 사운드카드 써서 미디를 에뮬레이션해야 했던 시스템에서는 원래 의도했던 음이 안나오는 바람에 금새 식어버리긴 했지만요. :)
    요즘에야, 특히 YMCK가 공식 홈페이지에서 공개한 VSTi를 이용해서 MP3로 녹음해버리면 그만인 세상이 되었군요.

    오랫만에 달아보는 버닝 댓글이었습니다 :)
  • 플로렌스 2009/05/20 10:33 #

    부족한 음원으로 최고의 사운드를 만드는 것, 그것이 8비트 작곡가의 혼이었지요. YMCK 덕분에 여러가지로 좋아진 것 같습니다.
  • 겜돌 2009/05/20 10:06 #

    생각 외로 이 음원을 활용하는 사람들이 많았나보네요. 무엇보다도 국내에서도 이 음원을 활용하는 분들이 있어싸니 놀랍습니다. ...솔직히 칩튠이란 단어는 여기서 처음 알게되었습니... ^^;

    p.s -

    아... 여담입니다만 닌텐도에서 만든 DS용 리듬게임소프트, 대합주 밴드브라더스에서 보면 이런 칩튠 풍의 악기가 있죠. 패미콤이라고... (먼산)
    이 음원을 활용해서 동키콩이라던가 옛 패미콤 게임들이 BGM을 메들리한
    곡도 있었고...
  • 플로렌스 2009/05/20 10:35 #

    손가락이 바보라서 기타도 피아노도 하다가 포기했습니다만 칩튠만큼은 해보고 싶어서 다시 음악을 공부해보고 싶더군요. 칩튠은 멋진 장르인 것 같습니다.
  • Sengoku 2009/05/20 11:06 #

    8비트는, 위대하네요...
  • 플로렌스 2009/05/20 13:14 #

    인류의 혁신이지요. 8비트가 있어서 차후 16비트가 나오고, 32비트가 나왔으니...
  • 2009/05/20 11:4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플로렌스 2009/05/20 13:14 #

    감사합니다. (^.^)
  • Nodoca 2009/05/20 13:09 #

    8비트는 전설의 비트~!!! 패미콤세대를 거친 자로써 듣는건만으로 감동ㅠㅠ
  • 플로렌스 2009/05/20 13:15 #

    패미콤세대의 노스텔지어...감동 그 자체지요.
  • 뤼카넨이량 2009/05/20 13:42 #

    ㅇ ㅅㅇ...'처음만 힘들지'라는 곡이...설마 디제이 맥스 클래지콰이에디션에 있는 그 곡일까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뭐랄까- 플로렌스님 글들을 보다보면 좀 더 일찍 태어났으면 훨씬 재밌었을텐데라는 아쉬움이 들어요^^ 시대의 변화를 몸소 겪었던 세대랄까..저처럼 80년대 중후반에 태어난 세대는 사실 인지하고 있는게 90년대 이후부터니까...지금 누리고 있는 것들이 어떻게 얻어진건지 잘 모르니까요..옛날이 무척 궁금해지는 하루네요:)
  • 플로렌스 2009/05/20 13:59 #

    디제이맥스 클래지콰이 에디션에도 들어간 그 곡 맞습니다. 언제 태어났건 자신이 어렸을 때가 재밌었고 그리워지는 것은 마찬가지일 것 같습니다. 90년대에 태어난 아이들이 중학교를 다니고 있고 2000년이 넘어서 태어난 아이들이 초등학교를 들어가고 있는 요즘이니까요. (^.^);
  • Mosquito 2009/05/21 16:49 #

    제약이 가해진 상황에서 한계를 넘는다는 것은 아름다운 행위여.

    내가 스파를 할 떄 단을 쓰는 것과 같은 맥락이지. 으하하
  • 플로렌스 2009/05/21 17:20 #

    그...그러냐;;;
  • joowon 2009/05/30 20:48 #

    잘 읽고 갑니다. 게임음악을 좋아 하시면 audio overload라는 프로그램을 한번 보세요 ^^

    http://www.bannister.org/software/ao.htm
    http://emusic.egloos.com/2723511

  • 플로렌스 2009/05/30 22:20 #

    오, 이런 좋은 프로그램이...참고하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