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아이조(G.I.JOE) - 코브라군이 나오지는 않지만... 영화감상

G.I. Joe: The Rise Of Cobra, 2009
스티븐 소머즈 감독 / 이병헌 주연

어린 시절 'G.I 유격대'라는 장난감 시리즈가 인기가 많았다. 평화를 지키는 군대 G.I.JOE와 악의 군대 코브라군이 대립하여 싸우는 설정으로 다양한 종류의 주특기를 가진 군인과 특수무기, 장비들이 판매되어 많은 인기를 누렸다. 첫번째 시리즈로 나왔던 캐릭터와 장비들은 동생과 힘을 합쳐 거의 다 구입했고 2번째 시리즈도 꽤 많이 구입했었다. 너무나 좋아했기 때문에 수차례의 이사로 인해 대부분이 소실되었지만 아직도 창고에 일부 남아있다. 애니메이션은 어린 시절 AFKN에서 본 적 있지만 어떤 내용이었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 G.I.JOE는 내 어린 시절의 한편을 장식하는 추억의 장난감이다.

그런 G.I.JOE가 영화로 나온다고 한다. 게다가 이병헌이 악의 닌자 역으로 나온다고 한다. 이런 경우 으레 걱정부터 앞선다. 이런 완구판매를 위한 유치한 내용의 만화가 영화로 나올 경우, 그 유치함에 참을 수 없는 영화가 되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이다. 특수효과의 힘으로 많은 볼거리를 제공해준다고 하더라도 여러가지 한계가 있긴 하다. 게다가 이병헌이라니, 닌자라니. 괜찮은걸까?

하지만 광고를 보니 제법 그럴듯해보였고 이병헌도 처음엔 고민 많이 했지만 CG를 입힌 영상을 본 뒤 안심했다고 하니 더더욱 궁금해졌다. 게다가 베로니스 역으로 나온 배우가 꽤나 어울려서...결국 개봉일에 보게 된 것이다.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볼만했다. 트랜스포머나 X맨과 딱 비슷한 느낌. CG가 트랜스포머나 X맨보다 조금 어색한 감도 있지만 별로 눈에 들어오진 않았고 내용전개도 만화같지만 그럭저럭. 말도 안되는 이야기지만 적절한 특수효과로 적당히 커버해준다. 화려한 영상과 화려한 액션 그 자체만큼은 확실히 즐길만하다. 자동차를 타고 벌이는 추격전, 에펠탑이 무너져내리는 광경이나 닌자들간의 액션 등 볼거리는 풍부하다. 다만 트랜스포머처럼 장난감과 만화가 기본인 영화를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단순히 유치한 어린이오락영화처럼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다.

스톰쉐도우 역을 한 이병헌의 이야기를 해보자면 꽤 마음에 들었다. 연기도 괜찮고 영어도 별로 어색하지 않았다. 원어민이 듣기엔 어떤지 모르겠지만. 액션도 괜찮았고 영화 자체의 분위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있었다. 스피드레이서의 비도 그랬지만 최근 들어 헐리우드 영화에서 한국인이 일본인 역을 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것에 대해 국내에서는 그다지 달가워하지 않는 사람이 많은 듯 싶다. 때문인지 비도 스피드레이서에서 억지로 일본인이라는 설정을 빼고 배경에 한글을 넣는다던지 하는 압력을 행사했고 이병헌 역시 G.I.조에서 어린 시절에 한국말을 쓰는 설정을 넣어버렸다. 일본에서는 한국인이 일본인 역을 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는 분위기다. 일본에도 배우는 많고 많은데 왜 헐리우드 영화에 나오는 일본인 배역을 전부 한국인들이 담당하게 되는 것일까. 그만큼 한국영화와 한국배우의 위상이 일본보다 더 나아졌기 때문이 아닐까. 우리는 한국배우가 헐리우드 영화에서 자꾸 일본인 역을 하게 되는 것에 대해 기분나빠하기보다는 일본배우보다 한국배우를 선호하게 된 현 상황을 오히려 즐거워해야 할 지도 모르겠다. 하여간 이병헌 악역이지만 참 멋지게 나왔다. 카리스마 만점!

베로니스 역으로 나온 여자는 섹시미 만점. 금발일 때보다 흑발일 때, 그것도 안경을 쓴 모습이 매력적이었다. 그러고보니 베로니스는 안경누님의 원조려나. 일찍부터 독특한 캐릭터성을 갖고 있었으니 말이다. 아군 여성히로인인 스칼렛보다도 적의 여성히로인인 베로니스가 메인히로인이었다.

스네이크아이는 배우가 있음에도 대사가 한마디도 없었고 얼굴도 한마디도 안나왔다. 이병헌도 얼굴 좀 나오게 해달라는 배우의 입김이 없었으면 같은 꼴이 되었을지도 모르겠다.

부제가 'The Rise Of Cobra'지만 국내에서는 그냥 '전쟁의 서막'이라고 붙였다. 배급사 측에서 '코브라'의 중의적인 의미를 몰랐을 수도 있고 원작을 모르는 사람들을 위한 적절한 의역인지도 모르겠다. 어쨌거나 원래 G.I.JOE는 G.I.JOE와 코브라군의 전쟁을 다룬 내용인데 이 영화에서는 코브라군이 나오지 않는다. 다만 어떻게 코브라군이 만들어지는가를 보여주는 과정이다. 본편은 아마 다음편부터 시작될텐데 어디까지나 이 영화가 성공해야 가능할 듯 싶다. 국내에서는 그렇게 흥행할 것 같지 않은데 해외에서는 어떨런지. 아마 다음편부터 제대로 코브라군이 등장하며 재미있어질 듯 싶은데 말이다.

영화표와 함께 스네이크아이즈, 베로니스, 데스트로의 사진을 찍으려고 창고를 뒤지다가 꺼낸 20여년전의 G.I.JOE 생존자들.

(2009.8.6 18:00 목동 메가박스 관람)

덧글

  • 더카니지 2009/08/06 23:41 #

    전 G.I 조에 대한 추억은 없습니다. 그냥 풍문으로 듣다가 이번에 이병헌 씨가 나온다는 이야기에 한 번 보러갔는데...
    뭐, 그럭저럭 괜찮더군요.
    브랜든 프레이저의 카메오 출연은 좀 많이 놀랐지만서두,
  • 플로렌스 2009/08/07 00:54 #

    아...까메오 출연 전 못보고 지나쳤습니다;;
  • 흰곰탱이 2009/08/07 00:47 #

    스톰쉐도우는 모든 G.I.Joe의 숙명인 허리가 끊어질 때까지
    갖고 논 제가 가장 좋아했던 모델이었습니다. 감회가 새롭네요.
    (허리가 끊어지는 건 몸통 상하를 연결한 고무밴드가 삭아서...)
  • 플로렌스 2009/08/07 00:55 #

    제 G.I.Joe 상당수도 허리가 끊어져 사망했지요. 스톱쉐도우 역시 같은 이유로 지금 남아있지 않습니다.
  • 역설 2009/08/07 01:09 #

    20여년의 생존자들... 어쩐지 짠한 추억이 느껴지네요..
  • 플로렌스 2009/08/07 01:29 #

    20여년의 생존자들이 이녀석들 말고도 꽤 있지요. 추억덩어리들입니다.
  • draco21 2009/08/07 04:03 #

    저는 하이드로 바이퍼가 남아있네요. 저렇게 많이 생존해 있다니 놀랍습니다. ^^: 보관을 잘 하신것 같습니다. 상태도 좋고 ...
  • 플로렌스 2009/08/07 11:16 #

    20여년이 지난 것에 비해서는 깨끗하지만 무기가 상당수 분실되었습니다...(T_T);
  • 알트아이젠 2009/08/07 08:31 #

    어렸을때 베레모 쓴 녀석을 '얘가 지 아이 유격대의 캡틴이구나!'하고 좋아했는데, 정작 영화에서는 전투부대원이 아닌 늙다리 사령관이라는 사실에 급 실망했습니다. 그래도 영화는 재미있었어요. ^^;;
  • 플로렌스 2009/08/07 11:17 #

    캡틴은 캡틴이지요. (^.^)
  • 오리지날U 2009/08/07 09:18 #

    그나저나 플로렌스님과 저는 같은 동네에 사는 듯 -ㅅ- 아님 직장이나..
  • 플로렌스 2009/08/07 11:18 #

    으음, 전 생각보다 외진 곳에 삽니다. 가장 가까운 문화공간이 지하철 타고 몇정거장 가야 하는 곳들 뿐인지라...
  • C문자 2009/08/07 09:25 #

    다음 편을 만들 떡밥은 다 준비해놨더라고요.

    흥행이 성공한다면 또 나오겠지요.
  • 플로렌스 2009/08/07 11:18 #

    성공해서 제대로 된 코브라군과의 승부가 나오는 다음 편을 보고 싶습니다.
  • 불량먹보 2009/08/07 10:26 #

    전 사진 앞줄 맨 오른쪽에서 두번째인 녀석을 제일 사랑했었습니다. 무기가 많아보여서 :)

    아 코브라 전투기랑 조 탱크도 가지고 놀았었는데 참 옛날 추억이군요.
  • 플로렌스 2009/08/07 11:22 #

    블리자드 말씀이시군요. 저도 뭔가 많이 들어있어서 좋아했습니다.
  • Mosquito 2009/08/07 12:29 #

    코 브라..란 말이지 흠.. 흠...

    쩝 난 주말에나 보러 갈 수 있을듯
  • 플로렌스 2009/08/07 15:26 #

    코 브라 코 팬티...으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