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 The 3rd Mini Album 'Real' (2010.12.9) 뮤직머신

아이유(IU)의 3번째 미니 앨범 'Real'. 한창 작년 말과 올해 초를 휩쓸고 지나간
아이유 붐의 원천이 된 앨범. 아이유 폭풍이 지나간 뒤 좀 조용해졌고,
최근에 'Real+'라는 이름으로 새 싱글까지 나온 김에 뒤늦게 끄적여본다.

2010년 12월 9일. 아이유의 3번째 미니앨범 'Real'이 나왔다.

타이틀곡 '미아'로 본격 데뷔한 첫번째 미니앨범(EP) 'Lost And Found'(2008.9), 예전에 블로그에서 리뷰도 했고 'Boo', '있잖아'로 알려진 1집 'Growing Up'(2009.4), '마쉬멜로우'로 알려진 두번째 미니앨범 [IU...IM](2009.11), SBS 파워 FM '정지영의 스위트 뮤직박스'를 통해 탄생한 아이유와 나윤권과의 듀엣 디지털싱글 '첫사랑이죠'(2010.1), 빅뱅의 탑, 승리 주연의 한일 프로젝트 Telecinema7 <19(Nineteen)>의 싱글
'다섯째 손가락'(2010.2), 아이유가 갑자기 확 유명하게 된 히트곡, 2AM 슬옹과의 듀엣이었던 디지털싱글 '잔소리'(2010.6), MBC 수목드라마 로드넘버원OST '여자라서'(2010.7), KBS 프로그램 '사랑의 리퀘스트' 600회 특집으로 유승호편 디지털 싱글 '사랑을 믿어요' (2010.8), 성시경의 디지털 싱글 '그대네요'에 듀엣으로 참여(2010.9). 여기까지가 'Real' 이전의 아이유 활동 내역이다.

디지털싱글의 발달 때문인지 짧은 기간 참 많은 음반을 냈고 유난히 듀엣곡이 많았다. 첫번째 미니앨범의 '미아'는 사실 어린 아이유에 비해 지나치게 성숙한 느낌의 창법과 분위기의 발라드였기 때문에 뭔가 어울리지 않는 느낌이었고, 첫번째 정규앨범은 또 너무 가볍고 귀여운 분위기로 전환하여 모처럼의 아이유의 가창력과 능력이 많이 보이지 않은 느낌이었다. 두번째 미니앨범의 '마시멜로우'도 가볍고 귀여운 느낌을 내세운 곡이었기에 그다지 취향은 아니었지만 나름 아이유의 존재를 어필하긴 했던 모양이다.

2010년 6월, 2AM의 슬옹과 함께 부른 '잔소리'가 많은 인기를 끌며 아이유의 이름이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2AM의 네임밸류도 있었겠지만 브라운아이드걸스의 'Abracadabra', 'SIGN'을 작곡한 이민수가 아이유와 슬옹에게 어울리는 좋은 곡을 만들었던 것이 컸던 것 같다. 분위기도 둘에게 어울리고 멜로디도 좋았다. 이 싱글 전후로 많은 사람들과 듀엣을 부르며 적절히 인기를 끌었다.

그리고 2010년 12월 9일에 'Real'을 발표하며 가요계는 그야말로 아이유 붐이 시작되었다. 각종 굿즈가 포함된 스페셜판 5000장이 예약만으로 이미 매진되어 기대감을 고조시키더니 발매 후엔 그야말로 고공행진. 타이틀곡 '좋은 날'은 첫방송부터 '3단부스터'로 화제가 되었고 실시간 차트, 일간차트에서 바로 1위, 멜론차트 29일 연속 1위에 수많은 음원차트에서 장기간 1위를 유지했다.

인덱스는 다음과 같다.

1. 이게 아닌데 (김이나 작사, 김형석 작곡)
2. 느리게 하는 일 (최갑원 작사, PJ,민웅식 작곡)
3. 좋은 날 (김이나 작사, 이민수 작곡)
4. 첫 이별 그날 밤 (윤종신 작사작곡)
5. 혼자 있는 방 (아이유,최갑원 작사, 전승우 작곡)
6. 미리 메리크리스마스 feat. 천둥 of MBLAQ (최갑원 작사, 신사동호랭이,최규성 작곡)

첫번째 트랙 '이게 아닌데'는 감형석 작곡의 슬픈 음색의 발라드곡. 공식 소개글에서는 시부야계열의 일렉트로닉 미디움곡이라고 되어있는데 시부야케이 느낌은 전혀 나진 않는다. 일렉트로닉 팝 발라드 정도로 보면 될 듯 싶다. '이건 아니잖아'하는 가사가 슬픈 멜로디에 비해서는 재미있는 것 같다. 두번째 트랙 '느리게 하는 일'은 어쿠스틱 기타 연주를 중심으로 한 쓸쓸한 멜로디의 발라드 곡. 피아노와 스트링이 곁들여지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조용한 분위기의 곡이다.

세번째 트랙 '좋은 날'은 아이유의 히트곡인 '잔소리'를 작사/작곡했던 김이나/이민수의 작품. '잔소리'와 마찬가지로 아이유에게 어울리는 분위기에 좋은 멜로디의 곡이다. 아이유가 한소절을 하면 뒤에 바이올린, 브라스, 기타, 오르간 등 계속 악기가 달라지며 뒷부분을 받아 연주하는 것이 독특하다. 공식 소개글에서 '폭발적인 가창력과 18살 소녀의 수줍은 귀여움을 그린 퍼포먼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했었는게 과연! 화제의 '3단부스터'에서 장기간에 걸쳐 3단으로 변화하는 보컬로 가창력을 살려주고 있고 안무 및 '아이쿠', '하나 둘' 등의 퍼포먼스는 제대로 소녀스러움을 내세운 퍼포먼스라고 할 수 있겠다. 1절과 2절에서 각각 같은 멜로디임에도 창법을 살짝 다르게 하고 멜로디에 변화를 준다던지 하는 다채로움이 좋다. 곡 자체의 구성도 재미있고 멜로디도 좋으며 아이유에게 잘 어울리기까지 한다. 타이틀곡에 어울렸고 나오자마자 계속 1위 행진을 하며 아이유 신드롬을 일으켰던 것이 이해가 되는 곡이다.

네번째 트랙 '첫 이별 그날 밤'은 윤종신 작사작곡의 곡. 역시 쓸쓸한 분위기의 잔잔한 발라드곡으로 아이유가 부르기엔 좀 성숙한 느낌의 곡이지만 잘 소화해내고 있다. '수고했어 사랑 고생했지 사랑'하는 가사가 독특한 맛이 난다. 슈퍼스타K에서 아무리 잘해도 낮은 점수에 혹평을 서슴치 않던 윤종신이지만 아이유에 대해서만큼은 '음악적 감성과 영민함을 다 가진 탐나는 가수'라고 극찬한 것이 놀랍다. 다섯번째 곡 '혼자 있는 방'은 역시 잔잔한 분위기의 발라드 곡. 그러고보니 타이틀곡이었던 '좋은 날'을 빼면 전부 잔잔하고 쓸쓸한 분위기의 발라드곡 일색인 듯 싶다. 참, 마지막 트랙 '미리 메리크리스마스'도 빼고. 다른 발라드곡보다는 좀 심심한 맛이 나는 곡이다.

마지막 트랙 '미리 메리크리스마스'는 엠블랙(MBLAQ)의 천둥이 랩퍼로 참여한 댄스곡이다. 작곡은 티아라의 'Bo Peep Bo Peep'을 비롯, 포미닛, 시크릿, 쥬얼리 등 걸그룹의 수많은 히트곡들과 비스트의 곡들을 작곡 했던 신사동호랭이. 그때문인지 앨범 전체에서 가장 분위기가 다른 곡이다. 12월에 나온 앨범인 만큼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풍기는 댄스곡. 앨범 전체에서 '좋은 날'과 함께 유일하게 밝은 분위기의 곡으로 경쾌한 멜로디가 듣기 좋은 곡이다. 수록곡들의 분위기가 각각 다르지만 아이유가 각각 자신의 스타일에 맞게 소화해내는 것이 대단하다.

3번째 미니앨범 'Real'을 통해 드디어 도약하기 시작한 아이유. 앞으로의 활동이 가장 기대되는 가수.

핑백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아이유 - IU's 3rd Mini Plus Album [Real+] (2011.2.17) 2011-02-25 22:55:08 #

    ... 3번째 미니앨범 'Real'</a>의 대히트 이후 처음으로 나온 싱글 앨범. 윤상이 작곡한 '나만 몰랐던 이야기'와 커플링으로 '잔혹동화', 그리고 '나만 몰랐던 이야기'의 피아노 반주 버전 세 곡을 수록하고 있다. 2010년 12월, <a href="http://netyhobby.egloos.com/5446217" target="_blank">3번째 미니앨범 'Real'</a>을 발표하며 '좋은 날'로 2010년 말과 2011년 초를 강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아이유 3집 [Modern Times] (2013) 2013-10-13 08:21:17 #

    ... Real</a>]에서 "나는요 오빠가 좋은걸"하는 소녀감성 가득 풍기는 '좋은 날'로 일약 스타덤에 오르더니 2집 [Last Fantasy]에서 스무살이 막 되어 아이와 어른의 경계선을 표현했다. 이후의 EP [스무살의 봄]은 이제 막 성인의 대열에 돌입한 풋풋한 감성을 노래하더니 이번 앨범 [Modern Times]에서는 본격적으로 성인스러움을 표출하고 있다. 그렇다고 박지윤의 '성인식' 같은 성적인 의미의 성인스러움이 아니다. 소녀 감성과는 ... more

덧글

  • 침묵중 2011/02/25 17:25 #

    좋은 날은 들으면 들을 수록 잘 뽑아낸 곡인거 같습니다.
    잔소리랑 좋은 날 둘 다 이만수씨 작곡이군요 두 곡 다 무난한 진행인듯 하나 은근한 변주?가 더해지면서 감칠맛 나는 곡인듯 합니다. 그리고 좋은 날이 좀 더 매력적이네요
  • 플로렌스 2011/02/25 18:27 #

    정말 잘 만든 곡이지요. 재미있고, 듣기에도 좋고, 그야말로 아이유를 위한 곡이었던 것 같습니다.
  • 충격 2011/02/25 18:39 #

    OST 활동은 몇 개 더 있습니다.
    '2009 외인구단'의 '그러는 그대는'
    '선덕여왕'의 '바람꽃' '아라로'
    '낙원'의 'Danny Boy'
    그외 피쳐링 다수와 다인수의 Group Of 20 참가도 있었네요.
    (음원 출시가 안 됐지만 투니버스 쪽의 만화 주제가로 꿈빛 파티시엘도)
  • 플로렌스 2011/02/25 19:00 #

    짧은 시간 정말 많은 음반에 참여했군요.
  • LeMinette 2011/02/25 19:28 #

    오히려 앞길이 걱정되기도 해요.

    너무 인기에 욕심 부리지 말고 자기 음악을 해나가야할텐데;
  • 플로렌스 2011/02/25 21:40 #

    로엔에서 잘 해줘야 할텐데 좀 미덥지는 못하지요. 아직 어리니까 발전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