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오 브라더스 (Mario Bros., 1983, Nintendo) 추억의 오락실


마리오 브라더스 (Mario Bros., 1983.7.14, Nintendo)


닌텐도의 간판스타 마리오가 동생 루이지와 함께 정식으로 이름을 부여받고, 수퍼마리오 브라더스 시리즈의 기본을 구축하게 된 오락실용 게임. 1플레이어는 마리오, 2플레이어는 동생인 루이지를 조종하여 2인 동시플레이가 가능한 게임이었다.

어퍼컷 포즈로 점프, 밑에서 쳐올리면 뒤집어지는 거북이, 뒤집힌 거북이를 발로 차서 해치운다던지, 토관, 코인, 달리다가 반대편으로 움직이면 미끄러진다던지...여러모로 닌텐도의 대표 게임인 수퍼마리오 브라더스 시리즈의 기본이 된 최초의 작품이다. 마리오가 최초로 등장한 것은 돈키콩이었지만 마리오 시리즈의 근간을 잡은 것은 이 마리오 브라더스.

타이틀 화면. 제목 영어가 뒤집어져 있는데...

주먹으로 쳐올리며 때리면 글자가 뒤집어진다.

모든 글자를 정상으로 바로잡은 마리오와 루이지.

설명이 나오는데 두 플레이어는 팀을 이룰 수도 있고
서로 대전을 할 수도 있다고 한다.

함깨 하는 플레이어와 힘을 합쳐 적들을 해치울 수도 있지만
플레이어를 방해하여 죽게 만들 수도 있다는 것.

마리오와 루이지는 서로 부딪히면 뒤로 튕겨나가는데
이것을 이용해서 적에게 밀어붙이거나, 뒤집힌 적을
다시 쳐서 되살려 부딪히게 만든다던지...
플레이 방식에 따라 함께 하는 사람과
진짜로 싸우게 되어버릴 수 있는 게임이다.

각 스테이지가 시작하기 전에 설명이 나온다.
먼저 점프하면 어퍼컷 포즈로 밑에서 위의 적을 쳐올릴 수 있는데,
거북이는 그렇게 한대 치면 뒤집어진다.

다음 위칸으로 점프해 올라간 뒤 뒤집어진 적과 부딪히면
발로 차서 적을 죽이게 된다. 이것이 게임의 기본.
뒤집힌 적은 일정시간 후 일어나며 색이 변하고 점점 빨라진다.
일어나기 전에 빨리 발로 차버려야 한다.

게임 중 나오는 코인을 먹어 점수를 올릴 수 있다.

뒤집힌 거북이가 일어날 때엔 일단 거북이 껍질에서 나와
다시 등껍질을 뒤집어 쓰는데 그 장면이 코믹하다.

거북이는 뒤집어지면 일어나기 힘들다는 것을 이용한 게임인데,
한번 부활하면 등껍질 색이 빨간색이 되며 속도가 빨라진다.
한번 더 부활하면 등껍질 색이 보라색이 되며 더 빨라진다.

죽는 순간의 포즈와 표정도 나중에 발매되는 
수퍼마리오 시리즈와 동일하다. 그야말로 원조!
죽으면 밑으로 떨어지는데 물이 풍덩하고 튀어오른다.

죽은 다음엔 화면 맨 위에서 나온다. 참 애매한 위치.
부활하면 하단에서 나와야 위의 적들을 대처하기 쉬운데 말이다.

페이즈3은 보너스 스테이지. 제한 시간 내에
코인을 최대한 많이 먹어야 한다.

코인을 많이 먹어 보너스를 탈 수 있다.

페이즈4부터 등장하는 게는 두번 때려야 뒤집어진다.

기본 적 외에도 화면에 돌아다니는 불덩이에 닿아도 죽는다.
까맣게 탄 모습이 코믹하다. 불덩이는 파워블럭으로 없앨 수 있다.
파워블럭은 3번 쓰면 없어지는데 보너스 스테이지마다 부활한다.

파리는 점프하며 이동하는데 땅에 착지한 순간에만 
쳐올려서 뒤집을 수 있다.

골치아픈 적인 고드름.

고드름은 발판을 빙판으로 만든다.
빙판은 미끄러져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다.


게임은 페이즈23부터는 페이즈16~22의 무한 반복이다. 비록 옛날 게임답게 엔딩도 없고 무한반복이긴 하지만 좀처럼 2인용 게임이 없던 시절에 2인 동시플레이가 된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재미를 느낄 수 있던 게임이다. 80년대 초반에 오락실에서 얼마나 재미있게 했었는지...이 게임이 오락실에 발매된 다음날 세계 최고의 8비트 게임이었던 닌텐도 패밀리컴퓨터가 발매되었다. 게임기와 동시 발매된 타이틀은 뽀빠이였지만 이윽고 이 마리오 브라더스도 패미컴용으로 발매되었다.패미컴용 마리오 브라더스는 163만장 이상을 팔아치운 어마어마한 인기 게임이었다. 그리고 이 게임이 나온지 2년 후인 1985년에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역사상 최고의 인기게임 '수퍼' 마리오 브라더스가 탄생하게 되는 계기가 된다.


핑백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스페이스 인베이더 (Space Invaders, 1978, TAITO) 2012-06-24 01:35:12 #

    ... 인베이더와 벽돌깨기만 존재하던 오락실은 순식간에 갤러그가 점령해버리고 만다. 덤으로 엑스리온과 너구리가 인기 많았다. 그 외에 타잔(정글킹)이나 뽀빠이, 마리오 브라더스, 개구리, 서커스 등이 들어왔고 흑백게임기들은 사라져버리고 만다. 아주 어렸을 때 잠깐만 해봤지만 색이 없어서 셀로판지를 붙여놨던 흑백모니터가 인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AC] 지금까지 리뷰 및 공략을 했던 오락실 게임 2012-07-19 00:28:33 #

    ... 이터즈 (Rockman2 The Power Fighters, 1996, CAPCOM) - 11회에 걸친 리뷰 및 공략 포스팅 마리오 브라더스 (Mario Bros., 1983, Nintendo) 모모코120% (1986, JALECO) - 국내명: 시집가는 날) 마블 vs 캡콤 (MARVEL vs. C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FC] 마리오 브라더스 (Mario Bros., 1983, Nintendo) 2012-07-19 17:21:39 #

    ... 마리오 브라더스</a>의 패밀리 컴퓨터 이식작. 패미콤으로도 163만개 이상 팔린 히트작으로 상당한 프리미엄이 형성되었던 게임이다. 용량을 고려하여 원작의 세세한 부분들이 삭제되었다. 페이즈 17부터 나오는 고드름도 삭제됐고 적들이 일어날 때의 모션이나 부딪혔을 때의 모션도 삭제, 전체적으로 적 크기도 작아졌다. 점프시 공중에서 방향제어도 불가. 마이너 이식이지만 게임 자체는 원작의 느낌을 비교적 잘 재현해냈다. 팩 자체를 메가롬팩으로 만들거나 패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FC] 돌아온 마리오 브라더스 (帰ってきたマリオブラザーズ, 1988, Nintendo) 2012-07-21 11:08:27 #

    ... 마리오 브라더스</a>'와 동일하나, 상단에 '돌아온(帰ってきた)' 표기가 있는 것이 특징. 패미콤 안에서만 무려 5년만의 리메이크였다. 타이틀에서 스타트를 누르면 여러가지 메뉴가 나온다. 오리지널 마리오브라더스 1인용과 2인용, 나가타니엔 월드 1인용과 2인용, '이름 등록'과 '알림'. 일단 그냥 오리지널 마리오 브라더스 모드를 선택했는데 이게 웬일? 나가타니엔의 오차즈케노리 광고가 나오는 것이 아닌가! 그것도 당시 광고를 담당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주먹왕 랄프에 등장하는 게임 총정리 (Wreck-It Ralph, 2012) 2012-12-24 10:11:33 #

    ... Mario Bros., 1985, Nintendo)기네스북에 기록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게임'. 오락실용으로 발매되었던 '마리오 브라더스(Mario Bros., 1983, Nintendo)'에서 파생되어 닌텐도 패밀리컴퓨터용 게임으로 최초 등장한 이래 지금까지도 닌텐도를 대표하는 간판 점프 액션 게임이다. ... more

덧글

  • draco21 2012/06/21 01:41 #

    이게 그 전설의 시작이었군요.
  • 플로렌스 2012/06/21 09:39 #

    마리오 형제 전설의 시작!
  • 2012/06/21 01:4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플로렌스 2012/06/21 09:39 #

    비슷한 컨셉의 게임이었지요.
  • Aprk-Zero 2012/06/21 02:37 #

    합팩에서 많이 즐겼던 게임...이게임 다음으로 슈퍼마리오 브라더스가 탄생한 거군요...
  • 플로렌스 2012/06/21 09:40 #

    마리오 브라더스에서 수퍼마리오 브라더스로...
  • 틸더마크 2012/06/21 03:00 #

    저는 왠지 애플II판을 처음으로 봤었습니다. =ㅅ=; 그 다음으로 본건 형제의 모험(....)이었고 원판을 본건 꽤 나중이었군요.
  • 플로렌스 2012/06/21 09:41 #

    전 오락실에서 이 원판을 먼저 봤고 다음 애플판으로...패미콤판은 국내에서 패미콤팩이 구하기 쉬워진 다음에야 해봤지요.
  • 나이브스 2012/06/21 06:04 #

    상당히 어려웠던 게임이었죠.
  • 플로렌스 2012/06/21 09:41 #

    오락실 게임이 대체로 플레이어의 동전을 빼앗아야하다보니 가정용보다 난이도가 높았지요.
  • 알트아이젠 2012/06/21 06:33 #

    어렵긴해도 국민학교 다닐때 재미있게 한 게임이었죠.
  • 플로렌스 2012/06/21 09:41 #

    둘이서 하면 정말 재밌지요.
  • 병아리99 2012/06/21 06:42 #

    전설의 시작....이긴 한데...
    어찌 보면 리얼철권의 효시(?)인 것 같기도 하군요... [...]
  • 플로렌스 2012/06/21 09:42 #

    아예 대놓고 협력하지 않고 둘이 싸우며 플레이해보라고 하고 있으니;
  • OmegaSDM 2012/06/21 07:12 #

    아 이게 그거였구나. 마리오 어드밴스 시리즈에서도 자주 나오던 그것......
  • 플로렌스 2012/06/21 09:42 #

    마리오 전설의 시작이지요.
  • 배길수 2012/06/21 08:21 #

    붉은귀거북 같은 거 키우다 너무 자랐다거나 냄새나고 귀찮다고 하수구나 하천에 마구 버려대는 행위에 대해 경종을 울리던 게임이었습니다. 80년대에 동물학대나 환경파괴를 게임의 소재로 삼다니 당시로서는 매우 앞서나가는 컨셉이죠.




    여기서 진지빨면 쿠파
  • 플로렌스 2012/06/21 09:45 #

    하수구 배관공들이 하수구 속에서 거북이, 게, 파리와 싸우는 내용이니 아주 틀린 말은 아니군요; 토관에서 적들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하수구가 막힌 원인은 저놈들 때문일테니 배관공으로서 가만 놔둘 수 없었겠지요.
  • Gman 2012/06/21 09:51 #

    친구가 뒤집어진 거북이를 차는 순간 밑에서 거북이를 다시 뒤집는 고도의 타이밍 싸움(????)
  • 플로렌스 2012/06/21 09:55 #

    그게 이 게임의 포인트였지요. 벌룬파이트도, 아이스크라이머도, 닌텐도 초창기 2인용 게임은 기본은 협력플레이인데 의도적으로 서로의 플레이를 방해할 수 있게 만들어서 참...동생과 많이 싸웠습니다.;
  • 유선화 2012/06/21 10:40 #

    아.. 정말 많이 했었죠.. 근데 지난번에 한 4-5살 어린 애들한테 이 게임 아냐고 물어보니까

    아는 애들이 없더랍니다
  • 플로렌스 2012/06/21 13:08 #

    뭐 굳이 1980년대 게임 얘기할 필요도 없이 1990년대의 서태지와 아이들 얘기해도 모르는 애들 투성이인 시대인걸요...
  • 카기노47 2012/06/21 11:11 #

    언제나 꽃게에서 넘어가지 못했던 게 생각나는군요.
    지금보니 거북이가 나와서 뒤집는 것도 귀엽고........= ㅅ=
  • 플로렌스 2012/06/21 13:09 #

    적 캐릭터들이 참 귀엽지요.
  • rumic71 2012/06/21 11:56 #

    밥 호스킨스와 존 레귀자모(어이어이!)
  • 플로렌스 2012/06/21 13:10 #

    으하하...근데 저 어렸을 때 그 영화 그럭저럭 재밌게 봤어요. AFKN에서 나오는 재미없는 수퍼마리오 어린이 드라마도 곧잘 봤는걸요.
  • rumic71 2012/06/21 13:15 #

    기억납니다. 그 드라마를 또 SBS에서 번안했었죠.
  • 플로렌스 2012/06/21 13:23 #

    같은 방송의 젤다의 전설 미국판 애니메이션은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그 느낌의 젤다공주 참 좋아서...
  • 잠본이 2012/06/22 23:25 #

    그 드라마와 묶여서 나온 애니메이션의 더빙도 환상이었죠.
    마리오 황원씨에 루이지 설영범씨라는 초절 캐스팅...
  • Aprk-Zero 2012/06/21 20:04 #

    그 젤다의 전설 애니메이션은 투니버스에서 방송했었는데...당시 기억으로 링크가 바람둥이 성격의 남자였덨것 같습니다...
  • 플로렌스 2012/06/23 00:56 #

    그랬던가;
  • Aprk-Zero 2012/06/21 20:07 #

    마리오 브라더스 아케이드 판 영상을 보니 그래픽은 괜찮은데...음질은 투박한 느낌이 들더군요...
    패미컴판이 음질이 좋은 것 같습니다...
    거기에 FDS판 '돌아온 마리오 브라더스'에서는 적 캐릭터인 거북이한테 다았을시 플레이어 캐릭터를 무는 연출이 추가됬습니다...
    http://oldgamebox.tistory.com/9405
  • 잠본이 2012/06/22 23:26 #

    저는 어째서인지 몰라도 ibm pc로 컨버전된 마리오 브라더스를 먼저 접하고 나중에 파스칼 123(...)에 딸려온 슈퍼마리오 2탄을 신나게 플레이했었죠. 그나저나 플레이어가 서로 방해하는 기능이 있었을 줄은;;;
  • 플로렌스 2012/06/23 01:00 #

    파스칼124!! 불법합팩을 메인으로 내세웠던 추억의 게임기!!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