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차, 뉴랠리X (New Rally X, 1981, NAMCO) 추억의 오락실

방구차(New Rally X, 1981, NAMCO)

국내에서 '방구차'라는 이름으로 대히트했고 세계적으로도 히트했던 명작 게임. 전에 소개한 '랠리X(Rally X)'의 속편으로 전작의 여러가지 부분이 개선되었다. 국내에서 '방구차' 하면 이 '뉴랠리X'이고 전세계에서도 통상 '랠리X'라고 부르는 게임은 바로 이 '뉴랠리X'를 뜻한다. 그만큼 랠리X를 대표하는 게임. 무엇보다 그 중독성 있는 정겨운 멜로디는 한번 들으면 절대 잊을 수 없다.

뉴랠리X에 등장하는 것들. 플레이어 차량과 적 빨간차의 디자인이 달라졌다.
좀 더 통통해지고 색상의 구분도 더 생겼다. 아이템도 L자 깃발이 추가되었다.

배경색과 그래픽이 달라졌다. 모든 사람들에게 익숙한 방구차는 바로 이것!
난이도도 전체적으로 낮아져서 1스테이지에는 적 차량이 달랑 한대만 나온다.
스테이지를 거듭하며 조금씩 적 차량 대수가 늘어난다.

목숨수 증가 보너스가 두번에 걸쳐 있다.
이것이 오락실 최초의 더블 익스텐드제라고 한다.

스모크 스크린, 연막을 뿌리며 적을 뿌리치는 방식 등
기본적으로 모든 것이 전작과 동일하다.

스페셜 체크포인트. 오른쪽 맵에서 깜빡이게 바뀌어 찾기 쉽다.
새로 추가된 L자 깃발(럭키 체크포인트)은 먹는 순간의 연료량을 계산하여
점수로 환산해주는 아이템이다. 마지막에 먹으면 효과가 없다.

스테이지를 거듭할 때마다 적들이 늘어난다.
전작에 비해 적 수도 줄었지만 기본적으로 연료 줄어드는 속도는 물론
스모크 스크린을 쓸 때 줄어드는 연료도 전작만큼 심각하지 않아서
좀 더 초보자들도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방구차'라는 이름으로 어렸을 때 정말 재미있게 했던 게임. 오락실은 물론 문방구 앞 10원짜리 게임기에서도 인기 높던 게임이다. 그 특유의 BGM은 이 게임을 하고 자라지 않은 세대들에게도 전해져서 원곡이 뭔지는 모르지만 흥얼거리게 된다. 이제 막 20대 초반의 아이가 이 음악을 흥얼거리길래 그 곡이 뭔지 아냐고 물어봤더니 '원곡이 뭔지는 모르지만 어디선가 들어봤다'라고 답변했다. 그 정도로 한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중독적인 멜로디가 특징이다. 남코사의 RPG 테일즈오브판타지아에서 마을 일주를 할 때 BGM으로도 흘러나와 즐겁게 해줬다. 그 테일즈오브판타지아 조차 지금은 꽤 옛날 게임이 되어버렸지만...

전설의 BGM! 뉴랠리X!!



랠리X (Rally X, 1980, NAMCO)

핑백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갤러그 (GALAGA, 1981) 2012-06-29 01:29:51 #

    ... , ギャラガ)'지만 당시 한국의 오락실은 모두 불법복제기판을 썼기 때문에 갤러거의 해적판인 '갤러그(GALAG)'가 일반 대중들에게 알려지게 되었다. 타이틀 화면. 뉴랠리X 이후에 생긴 다중보너스. 게임을 시작할 때 이 화면에서 나오는 음악 역시 잊을 수 없는 곡이다. 갤러그 하면 역시 이 곡. 갤러그가 갤럭시안과 기본적으로 다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엑스리온 (EXERION, 1983, JALECO/TAITO) 2012-07-03 02:57:55 #

    ... 임. 당시 오락실의 게임기 대부분이 갤러그였다면, 이 엑스리온은 1~3개 정도의 비율로 놓여있었고 너구리와 함께 최소 1개씩은 꼬박 있었다. 갤러그, 팩맨, 너구리, 방구차와 함께 한국의 80년대 초반을 상징하는 5대 대표 게임 중 하나.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너구리 (PONPOKO, 1982, SIGMA) 2012-07-03 03:08:37 #

    ... 방구차</a>, 엑스리온과 함께 한국의 80년대 초중반 오락실을 대표하는 5대 게임 중 하나. 적을 공격할 방법 없이 무조건 도망만 다녀야하고 시간은 계속 줄어들고...단순하지만 꽤 어려운 게임이다. 약간의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데 옛날엔 마지막 스테이지인 맥주판까지 가는 사람이 수두룩했다. 당시엔 못하다가 뒤늦게 해봤지만 지금해도 어려운 게임. 옛날엔 오락실용 게임이란 것이 종류가 몇개 없던 만큼 고수도 그만큼 수두룩했던 것 같다. 시그마라는 듣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AC] 지금까지 리뷰 및 공략을 했던 오락실 게임 2012-07-19 00:28:33 #

    ... 9, Konami) 너구리 (PONPOKO, 1982, SIGMA) 노호층권(DOGOSOKEN, 怒号層圏, 1986, SNK) 뉴랠리X(방구차) (New Rally X, 1981, NAMCO) 돈키콩 (Donkey Kong, 1981, Nintendo) 돈키콩 쥬니어 (Donkey Kong Jr., 1982,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MSX] 랠리X (Rally X, 1984, NAMCOT) 2012-08-13 10:55:09 #

    ... 뉴랠리X</a>인 것이 특징이다. 랠리X와 <a href="http://netyhobby.egloos.com/5652129" title="">뉴랠리X</a>는 분명 다른 게임이긴 하지만 실제 히트작은 <a href="http://netyhobby.egloos.com/5652129" title="">뉴랠리X</a>이고, 통상 랠리X라 하면<a href="http://netyhobby.egloos.com/5652129" title="">뉴랠리X</a>를 지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주먹왕 랄프에 등장하는 게임 총정리 (Wreck-It Ralph, 2012) 2012-12-24 10:11:29 #

    ... 2012, Disney)1980년대의 레이싱 게임으로 역시 이 영화에만 존재하는 가상의 게임이다. 이 게임은 2D 레이싱형 게임인 '랠리X(New Rally X, 1981, NAMCO)'와 '수퍼스프린트(Super Sprint, 1986, ATARI)'를 떠오르게 하지만 구체적인 패러디 대상 없이 '초창기의 레 ... more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수퍼 제비우스 검프의 수수께끼 (スーパーゼビウス ガンプの謎, 1986, NAMCOT) 2013-01-05 05:43:11 #

    ... 된다. 에리어1에서 지상에 있는 적들을 전멸시키고 2번째 루프가 시작된 뒤 사진의 위치의 작은 섬에 블래스터를 떨구면 숨겨진 캐릭터 '체크포인트'가 나온다. '방구차(랠리X)'에 나왔던 체크포인트와는 다르게 생겼다. 먹으면 1UP. 에리어1의 클리어 조건은 '구름 속에 들어갈 것'. 여러개의 구름이 나오는데 그 중 ... more

덧글

  • 아돌군 2012/06/28 01:42 #

    태고의 달인에서도 이 멜로디로 패러디곡이 나오죠.. 러블리 엑스.;
  • 플로렌스 2012/06/28 09:37 #

    기억납니다. 태고의 달인 한창 좋아했는데...따따콘도 2개나 사고...
  • 2012/06/28 06:1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플로렌스 2012/06/28 09:38 #

    저는 어렸을 때 엄청 많이 했지요. 잘 하진 못했지만.
  • OmegaSDM 2012/06/28 07:05 #

    사다리 타기 할 때 이 BGM을 입으로 하는 사람을 본 적 있어요.
  • 플로렌스 2012/06/28 09:38 #

    어울리는 BGM이군요;
  • 알트아이젠 2012/06/28 07:37 #

    전편이 아니라 이게 그 전설의 BGM을 선보였군요!! 다시 한 번 띠리리리 띳띠 띠리리리 띠 ~
  • 플로렌스 2012/06/28 09:38 #

    이게 진짜지요. 추억의 음악.
  • 나이브스 2012/06/28 07:53 #

    평범한 레이스를 거부한 게임이죠
  • 플로렌스 2012/06/28 09:40 #

    적들이 자살공격을 해오니 참 기묘한 레이스였지요.
  • 타누키 2012/06/28 09:50 #

    저도 해보진 않았는데 들어봤네요. 오오 이게 이 게임음악이라니~
  • 플로렌스 2012/06/28 10:09 #

    전설의 음악을 탄생시킨 전설의 게임이지요.
  • 지나가는 저격수 2012/06/30 08:40 #

    이거 에뮬레이터로 하고 있습니다.

    어찌보면 최초의 레이싱 게임이랄까?

    상대차량을 제끼면서 목적지까지 달린다!

    이니셜 D보다 더 집중력을 요하는 게임이죠.

    참고로 전 이거 아침 기상벨임.

    (따라라~ 따따~ 따라라~ 따따)
  • 플로렌스 2012/06/30 17:21 #

    70년대에 아타리에서 정식 레이싱 게임들이 이미 나와있었고...랠리X는 레이싱처럼 보이지만 골이 목적이 아닌 추격해오는 적들을 따돌리며 아이템들을 먹는 액션게임 스타일의 게임이었지요.
  • 지나가는 저격수 2012/06/30 20:20 #

    아... 저는 마지막 깃발이 골 지점으로 생각되어서요.
  • 플로렌스 2012/07/01 00:21 #

    그걸 염두하고 만든 아이템이긴 하지요. 깃발들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