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X] 시소! (C-SO!, 1985, PONY CANYON) 재믹스의 추억

[MSX] 시소! (C-SO!, 1985, PONY CANYON)

MSX용으로 포니캐년에서 발매했던 명작 게임. 기발한 아이디어로 가득찬 시스템과 전무후무한 독창성, 잘 짜여진 밸런스, 귀여운 그래픽으로 이 게임을 아는 사람에게만 특히 사랑받았던 게임으로, 지금까지도 이와 비슷한 게임은 존재하지 않는다. 포니캐년에서 발매했지만 개발은 컴파일에서 담당, 컴파일사는 이후 자낙(ZANAC)이라는 잘 알려진 슈팅게임을 개발하는데, 자낙의 보너스 아이템으로 이 시소!의 캐릭터를 사용하게 된다.

이 게임은 나에게 있어 특히나 각별한 게임이었다. 1985년엔 한국 최초의 게임기 '재믹스 CPC 50'이 탄생했다. 대우전자에서 개발한 재믹스는 MSX 기반의 게임기로 1985년까지 발매된 수많은 MSX 롬팩들을 함께 발매하였고 그 중 이 '시소!'는 재믹스의 단골팩으로써 재믹스와 함께 구입했던 내 생애 최초의 게임팩이었다. 이 게임이 재미없었더라면 나는 재믹스나 이후 발매된 가정용 게임기에 흥미를 못느꼈을지도 모르겠다.

타이틀 화면. 시소를 C-SO!로 표기한 타이틀이 인상적이다.
엔딩스탭롤 이전에 이미 제작진 이름이 표시되어 있다.

가만 놔두면 문이 열리며 적들이 쏟아져나와 화면을 돌아다닌다.
적은 크게 봤을 때 풍선형과 소미란 이름의 2족보행형이 존재한다.

소미는 색에 따라 다른 특성을 보이는데 수시로 색이 바뀐다.
녹색과 파랑은 그냥 걸어다니고 빨강과 분홍은 트램펄린을 이용해 점프한다.
하늘색은 끊임없이 점프하며 다니고(가장 어려운 상대)
노란색은 플레이어의 움직임을 그대로 하거나 반대로 한다.

스테이지1. 아이템은 꽃, 2족보행은 5마리, 풍선은 4마리 등장.
게임에서 스테이지 클리어 조건은 해당 스테이지의 아이템을
모조리 먹음과 동시에 소미를 모조리 해치우는 것이다.

방향키 좌우로 좌우 이동, 방향키 상하로 사다리 상하 이동,
스페이스바로 점프가 가능하다.
점프로 적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것은 항상 기억해야 한다.

사다리를 오르던 중에 스페이스바를 누르면 사다리에서 빨리 내려올 수 있고,
사다리를 오르던 중 방향키 좌/우로 하고 스페이스바를 하면 
사다리에서 옆쪽으로 점프도 가능하다.

'트램펄린' 위에서 점프하면 높이 점프가 가능하고,
윗칸에서 내려올 때 트램펄린에 낙하하면 
자동으로 1회 다시 튀어오르게 된다. 

스테이지에는 문이 2개 있는데, 한쪽으로 들어가면
반대쪽 문으로 나오는 구조다. 문은 기본적으로 적도 이용하니
잘 보면서 이동해야 한다. 

적과 부딪히는 것 외엔 떨어져 죽는 일은 없다.
구멍으로 마음껏 뛰어내려도 된다.

스테이지의 아이템을 먹으면 플레이어의 몸 색깔이
파랑에서 빨강으로 변한다. 이 때 풍선형 적을 쳐다보면
풍선형 적은 화면 밖으로 날아가며 죽는다.
그리고 플레이어의 몸색깔은 다시 파랑으로 돌아오는데...
풍선형 적은 이렇게 아이템을 먹어 '쳐다보는 것'으로 해치울 수 있다.
아이템을 여러개 먹어두면 먹은 갯수만큼 풍선을 해치울 수 있다.

다만 풍선형 적을 해치우는 것은 스테이지 클리어 조건에
포함되어 있지 않으므로 무리해서 전부 해치울 필요는 없다.
가능한 해치워두는 것이 편리하긴 하지만.

아이템을 전부 먹는 것 이외에 이족보행형 적들을 전부 해치우는 것이
이 게임의 핵심인데, 해치우는 방법은 화면 내에 있는 '시소'를 이용하는 것.
플레이어가 시소를 한번 밟으면 숫자가 뜬 뒤 카운트가 줄어든다.
다시 한번 밟으면 카운트가 없어지고 다시 밟으면 다시 처음부터 카운트.

그리고 시소에 카운트가 떴을 때 적들이 이 시소를 지나가려 하면
지나가지 못하고 시소에 걸린 상태로 이렇게 멈춰버리게 된다.

그럼 이렇게 콱 밟아서 해치우면 된다.
이게 가장 기본적으로 쉽게 적을 해치우는 방법이다.

시소의 올라가 있는 쪽이 아닌 내려가 있는 쪽에 소미가 걸린 경우에는
그대로 부딪히면 플레이어가 죽는다. 반대편의 올라가 있는 쪽으로 가서
점프하여 시소의 지렛대 원리를 이용해 적을 승천시켜버리면 된다.

소미가 시소의 내려간 쪽에 올라선 순간, 올라간 쪽을 밟아
지렛대 원리로 적을 천장에 부딪혀 죽게 만드는 것.
이게 두번째로 시소를 이용해 적을 해치우는 방법이다. 
걸린 것을 밟아 해치우는 것보다는 어렵지만 익숙해지면 편리하다.
특히 계속 점프하며 오는 하늘색 적은 이 방법으로만 해치울 수 있다.
점프하는 적들은 점프로 시소의 카운트를 없애버리기도 하므로
트랩이 아닌 시소를 이용한 근접전 승부는 중요하다.

시소를 밟아 트랩화 시켜놓으면 적들이 줄줄이 걸려든다.
여러마리가 한꺼번에 시소에 걸렸을 때 해치우면
갯수만큼 배로 보너스 득점을 얻을 수 있다.

한번에 3마리를 해치운 경우. 원래 한마리당 100점인데
100, 200, 300 이렇게 연속 득점을 하게 된다.

적과 부딪히는 것 외에도 적이 시소를 밟았을 때
지렛대 원리에 의해 플레이어가 천장에 부딪혀 죽기도 한다.

적이 시소의 내려간 쪽에 왔을 때 올라간 쪽을 콱 밟아 이렇게!
이것에 성공했을 때 쾌감이란! 기본 테크닉이지만 손맛이 좋다.

적이 시소의 내려간 쪽에 걸린 경우. 
이럴 때 왼쪽을 보고 바로 밟으려 해봤자 플레이어가 죽는다.
한바퀴 돌아 올라간 쪽을 콱 밟아 승천시켜야 한다.

이렇게 콱 밟으면 적이 하늘로 슝~! 퍽! 쾌감!!
(역으로 당하면 참 찝찝하지만...)

뒤쫓아오는 적을 시소로 유인해서 이렇게 승천시켜버릴 수도 있다.

이런 시소를 이용한 액션이 이 게임의 기본이며 즐거움이다.
특히 끊임없이 점프하며 다가오는 하늘색의 적은
시소를 사이에 두고 함께 점프했을 때
적이 날아가냐 내가 날아가냐의 스릴감이란!
타이밍 맞추기가 힘들지만 성공하면 그만큼 즐거움이 크다.

적이 시소의 올라간 쪽과 내려간 쪽에 각각 걸린 경우.
이럴 때엔...

높은 곳에서 점프해서 올라간 쪽을 콱 밟으면,
내려간 쪽에 있던 놈은 하늘로 치솟아 천장에 부딪혀 죽고,
올라간 쪽에 있던 놈은 밟에 밟혀 죽는다. 이 카타르시스!

라운드9. 스테이지 구성 자체가 꽤 어렵다.
일단 멀리 돌아가서 문을 통해 맨 위로 나온 뒤
뛰어내리며 아이템들을 먹어야 하는데...
어떻게 하건 적들에게 포위되어 죽기 쉬운 구조다.

일단 떨어지며 아이템들을 모조리 먹어 
연속 득점을 할 때의 쾌감은 상당하다.

문제는 여기부터. 일방통행인 곳에서 시소를 이용해
적들을 해치워야 하는데...

라운드10. 역시 스테이지가 적과 싸우기 어렵게 되어있다.
포위되어서 죽기 딱 좋은 구조.

재미있는 것은 이 게임은 스테이지마다 스테이지 모양에 맞춰
스코어, 라운드, 타임, 적, 플레이어 목숨수 표시의
위치가 계속 달라진다. 

라운드11은 다시 라운드1과 동일한 스테이지.


스테이지 종류는 총 10개가 순서대로 루프되는 방식이다. 라운드는 총 99라운드까지 존재한다.

스테이지는 기본 10개가 루프되지만 한번 돌 때마다 난이도는 점점 어려워진다.

라운드11~20까지는 적들의 스피드가 한단계 빨라지고,
라운드 21~30까지는 적들이 시소에 걸려도 금방 풀려나고 적10, 풍선6 고정.
라운드 31~40까지는 적들이 시소 트랩의 올라간 쪽에 걸리지 않게 된다.
라운드 41~50까지는 적은 나오지 않지만 풍선만 30마리씩 나온다.
라운드 51~60까지는 시소 타이머가 없어져 트랩 사용 불가.
라운드 51~70까지는 적들의 속도가 한층 업. 다시 트랩 사용 가능하며 풍선은 2마리 나온다.
라운드 71~80까지는 시소 타이머가 25초로 고정.
라운드 81~90까지는 적들의 속도가 다시한번 업하며. 시소 타이머 다시 없어져 트랩 사용 불가. 대신 풍선은 나오지 않는다.
라운드 91~99는 81~90과 조건은 동일하나 풍선이 4마리씩 나온다.


이 게임에는 몇가지 비밀이 있는데 비밀은 다음과 같다.

1. 2000점 아이템
모든 스테이지에는 특정 트램펄린에서 3회 점프시
특정 아이템이 깜빡거리게 되는 비밀이 존재한다.
그리고 이 깜빡거리는 아이템을 먹으면 평상시와는 달리
2000점을 득점하게 되며 상태표시부에 게임 발매원인
 PONYCA(포니캐니언)의 문자가 뜨게 된다.
게다가 풍선도 한마리가 아닌 여러마리를 해치울 수 있게 된다. 

이 깜빡이는 아이템과 특정 트램펄린의 위치는 법칙이 존재한다. 그것은 해당 스테이지를 시작할 때 스코어의 표시부에 따라 달라진다. 스코어의 만자리 숫자+천자리 숫자는 비밀의 위치를 나타내고, 점수 백자리+십자리 숫자는 트램펄린의 위치를 나타낸다. 카운트는 0부터 시작되고, 숫자의 합이 스테이지상의 아이템/트램펄린보다 큰 경우 다시 위로부터 카운트를 이어서 계산하면 된다.

예를 들어 스코어의 만자리가 2, 천자리가 1이었다면 그 합인 3이 비밀의 위치. 위에서부터 3번째 과일 아이템의 위치에 비밀이 숨겨지게 된다는 것. 역시 백자리가 4, 십자리가 1이었다면 그 합인 5가 비밀을 발동시키는 트램펄린의 위치. 위로부터 5번째 트램펄린에서 3회 뛰면 특정 아이템이 깜빡거리게 되며 2천점을 먹을 수 있게 된다.

라운드1의 경우 스코어의 모든 자릿수가 0일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변동 없이 항상 비밀이 숨겨진 위치는 맨 위 제일 첫번째 아이템, 비밀을 발동시키는 트램펄린 역시 맨 위의 트램펄린이 된다. 따라서 항상 사진의 위치에서 비밀 발동이 가능하다.


2. 5810점 아이템+보너스점수+1UP+이동속도 업

사실 이제부터가 중요하다. 위에서 모든 스테이지에는 점수에 따라 반드시 3회 점프하면 비밀을 발동시키는 트램펄린이 존재하고, 비밀이 발동되는 아이템의 위치가 존재한다는 것은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다. 진짜 비밀은 해당 위치의 아이템을 일단 먹어서 없애버리고, 소미와 풍선, 아이템을 각각 1마리 이상씩 남긴 뒤 비밀을 발동시키는 트램펄린에서 처음으로 3회 점프해야만 진짜 비밀이 발동된다는 것이다.
비밀의 위치에 있는 아이템을 포함, 스테이지의 아이템을 1개 빼고 모조리 먹는다. 다음 소미와 풍선을 최소 1마리 이상씩 남긴 뒤 비밀을 발동시키는 트램펄린에서 3회 점프한다. 다음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은 비밀의 위치를 향해 점프하면 사진과 같이 특정 문자가 무지개빛으로 빛나며 나타난다. (사진은 게임 제작사인 COMPILE사를 뜻함. 그밖에 @MNC NUI, @JEMINI 등의 문자도 나온다)

그리고 무려 5810점을 득점하고 목숨수 1UP!! 남은 시간x100점의 보너스 점수가 생기며 남은 시간이 200으로 늘어난다, 게다가 풍선을 무제한으로 해치울 수 있고 점수 또한 더 높아진다. 이동속도도 엄청 빨라진다. 게다가 스테이지 클리어시의 점수x100의 보너스 득점까지! 이것이 진짜 비밀인 것이다.


3. 진엔딩

이 게임은 총 99라운드까지 있고 마지막까지 클리어하면 [YOU CAN NOT GO UP THE NEXT ROOM THEN YOU FALL DOWN THE FIRST ROOM.]이란 메시지가 나오며 다시 1라운드부터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실은 이 게임에는 진엔딩이 존재한다.

방법은 99라운드를 플레이하는 동안 위의 2번에서 말한 5810점 아이템 비밀을 20회 이상 클리어할 것. 그러면 99라운드를 클리어했을 때 00라운드라는 것이 등장하게 되며 이것을 클리어하면 진엔딩 메시지 [CONGRATULATIONS. SOMY GIVE HIMSELF UP YO YOU. HAKKIRI ITTE SAKUSYA NO MAKE. YOU HOT A HIGH SCORE *****]가 뜨게 된다.



어렸을 때엔 통상 50여판까지 갔었는데 적들은 안나오는 대신 풍선만 30마리씩 나오는 라운드 41~50을 좋아했다. 라운드 51부터는 시소 타이머가 없어져서 갑자기 난이도가 급상승. 어렸을 때엔 헉 이게 뭐야! 하고 어려워했던 기억이 난다. (지금해봐도 어렵다) 하지만 일단 스테이지 종류는 10개뿐이므로 난이도가 상승하며 조건이 달라져도 이미 루프되고 있는 느낌이었기에 하다가 죽어도 아쉬움은 적은 편.

'시소'를 테마로 해서 만든 멋진 아이디어 게임이다. 시소 트랩에 걸리는 적을 밟아죽이고, 시소의 지렛대 원리를 이용하여 적이 나를 날려버리거나 내가 적을 날려버리거나 한판 승부, 아이템을 먹기 전까진 풍선을 피해다니다가 아이템을 먹으면 풍선을 쳐다보는 순간 휙 스테이지 밖으로 쫓아버리는 쾌감 등. 상당히 짜임새있고 독특하게 재미있는 게임.

생애 최초로 해본 가정용 게임기의 롬팩 게임이었고, 난이도는 만만치 않았지만 '시소'를 이용한 그 독특하고 재미있는 시스템에 매료되어 구입 후에 꽤 오랜 세월동안 다른 팩으로 바꾸지 않고 오래오래 즐겨했던 추억의 게임이다. 끊임없이 반복되며 흐르는 배경음악도 멜로디가 꽤 괜찮아 좋아했다. 비슷비슷한 게임만이 양산되고 있는 요즘, 이런 전무후무하게 독특하고 재미난 아이디어 게임이 넘쳐나던 1980년대가 문득 그리워진다.

핑백

덧글

  • FlakGear 2012/09/12 02:57 #

    아이디어가 정말 통쾌하군요.. 와..
  • 플로렌스 2012/09/12 09:54 #

    저당시 정말 열악한 환경을 빛나는 아이디어로 뛰어넘은 작품들이 많았지요. 메탈기어도 그런 종류였고...
  • X68K.鴻明 vs 酔芲侠 2012/09/12 09:11 #

    이런 게임은 처음 보는군요 (...)
  • 플로렌스 2012/09/12 09:54 #

    재믹스 시대 게임이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