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초시공요새 마크로스 (MACROSS, 1985, NAMCO/BANDAI) 패밀리 컴퓨터

[FC] 초시공요새 마크로스 (MACROSS, 1985, NAMCO/BANDAI)

남코에서 패미콤용으로 제작한 마크로스 슈팅게임. 제작은 남코에서 했지만 발매원은 반다이. 팩은 남코 규격팩을 사용하고 있다. 엔딩없이 무한루프되는 저용량 게임이지만 남코 제작 작품답게 게임성이 상당히 좋은 슈팅게임이었다.

타이틀 화면.

게임을 시작하면 민메이가 총총 걸어간다.

징을 친 뒤에 귀엽게도 귀를 막는다.

TV판에서 맥스와 밀리아가 대전을 했던 발키리 슈팅게임에서
이런 SD 민메이가 징을 치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 장면을 활용한 듯.

게임 시작 전에는 발키리의 남은 대수가 표시된다.
그리고 익숙한 BGM의 인트로가 흘러나오는데...

배경음악은 린 민메이의 '소백룡(샤오파이롱)'.
극중 영화의 제목이자 주제가이지만 발키리와도 잘 어울린다.
발키리는 히카루의 VF-1S 부스터팩 장착 버전.
기본은 파이터 모드로 시작된다.

화면 상단 스코어 밑에 파워 게이지가 있는데 이것이 생명에너지.
적의 빔에 맞을 때마다 조금씩 닳고, 적 기체에 직접 부딪히면 많이 닳는다.
이 게이지가 전부 없어지면 목숨수가 하나 줄게 된다.

배경에 정신없이 터지는 폭발. 마크로스의 분위기를 잘 내고 있다.

조작법은 상하좌우로 기체 이동,
B버튼으로 공격, 방향키와 A버튼 조합으로 변신한다.
전방(우)+A는 파이터, 상+A는 거워크, 후방(좌)+A는 배트로이드다.

방향키 전방(오른쪽)+A버튼으로 변신하는
파이터는 스크롤은 빠른데 기체 이동속도가 느리다.
그때문에 적의 공격을 피하기가 힘든 편.

방향키 상+A버튼으로 변신하는 거워크는
파이터와 배트로이드의 딱 중간,
스크롤도 적당하고 기체 이동속도도 적당해서
조작하기 좋은 형태이다.

방향키 후방(왼쪽)+A버튼으로 변신하는
배트로이드는 화면 스크롤은 느려지지만
기체 이동속도가 빠르며 뒤를 돌아서
후방(왼쪽)에 있는 적도 공격할 수 있다.

셀렉트(SELECT)키로는 여러발이 동시에 나가는
마이크로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다.
스코어 오른쪽에 있는 빨간색 미사일 표시가 미사일 갯수.
최초 2발, 아이템을 통해 총 6발까지 모을 수 있다.

배트로이드 형태일 때엔 마이크로 미사일이
상단을 향해 나가는 것에 주의.

리가드는 전방 빔을 쏘는 일반 리가드와
4연 미사일포를 장착해서 다발 미사일을 쏘는 리가드가 나온다.

젠트라디군의 소형함들도 떼지어 등장.

고급지휘관용 그라지도 나온다. 여러대 맞아야 폭발.

거대한 젠트라디 전함 등장!!

가다보면 자동으로 내부로에 잠입하게 된다.

젠트라디 전함 내부에 잠입하면 어택!이 뜬 뒤...

내부에서 역시 적들과 싸우며 진행하게 된다.
우측 상단에 숫자 카운트가 뜬다.

아이템 출현!! 이 게임에는 총 4개의 아이템이 있다.
알파벳으로 그 종류가 구분 가능하다.

B는 보너스 득점, E는 목숨수 1UP,
M은 마이크로 미사일 6발, P는 파워게이지 업.

끝까지 가면 전함의 중추가 나오고 탄이 여러발 날아온다.
탄을 피하며 중앙부를 파괴하면 된다.

격파! 시간 내에 클리어하면 남은 시간만큼 추가 득점이 된다.
카운트가 0이 된다해도 죽지는 않으니 안심.

라운드2부터는 기뢰도 나온다. 파괴 불가능하며
피하면서 진행해야 한다.

라운드3부터는 콰트란로도 등장.
일반 빔도 쏘지만 엄청난 수의 유도탄을 쏘는
골치아픈 적이다. 유도탄을 쏘기 전에 해치우는 수 밖에.

라운드3부터는 젠트라디 전함에 포대도 달려있어
이쪽을 향해 빔포를 발사해온다.

라운드6부터는 누쟈델가도 등장!
하전입자빔을 발사해오는 맷집이 좋은 녀석이다.

이후로도 계속 같은 식으로 무한루프.
우주-젠트라디 함내가 반복되고
똑같이 중추를 파괴하면 다음 라운드로 넘어간다.
점점 적의 등장수가 많아지며 어려워진다.


< 비기 >

1. 안전지대
화면의 오른쪽 하단에 있으면 좀처럼 적의 공격에 맞지 않는다.
아예 안맞는 것은 아니니 주의. 유도탄 등에는 어쩔 수 없다.


2. 무적
아이템이 나오면 먹지 말고 배트로이드로 변신한 뒤에
총을 계속 쏴서 오른쪽으로 밀자.

한참을 그렇게 총알로 밀면서 가다보면
갑자기 아이템이 폭발해버린다.

그러면 약 60초간 무적이 된다. 아무리 맞아도 에너지가 줄지 않는다.
단 60초가 지나면 무적이 풀리니 주의.


옛날 패미콤 게임답게 엔딩 없이 동일한 스테이지가 무한 루프되는 슈팅게임이다. 하지만 어렸을 때 꽤 재미있게 했다. 보스텍에서 만들었던 거의 유사한 형태의 MSX판 마크로스 슈팅게임과는 그 격을 달리한다. 패미콤이 MSX1보다 성능이 좋다보니 그래픽도 깔끔해서 메카닉을 뚜렷하게 구분할 수 있고, 정겨운 BGM 샤오파이롱은 둘째치고, 80년대를 주름잡던 최고의 게임메이커인 남코에서 만든 작품이다보니 슈팅게임으로써의 밸런스가 상당히 좋다. 건포트로 빔을 연사하는 것이나 셀렉트로 마이크로 미사일을 발사할 때, 적을 격추시킬 때, 적의 무수한 총알을 피할 때 등 슈팅게임으로써의 감각이 훌륭하다. 알기 쉬운 3단 변신 조작법과 변신할 때의 그 감각, 형태에 따라 달라지는 스크롤이나 기체 이동속도도 그 속도감이 상당히 짜릿하다. 반다이가 직접 만들지 않고 남코가 만들어 천만다행인 게임이었다.


핑백

덧글

  • 2012/10/11 01:5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10/11 13:2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나루미 2012/10/11 04:24 #

    캬.. 이게 마크로스 였군요
  • 플로렌스 2012/10/11 13:26 #

    마크로스였지요.
  • 루루카 2012/10/11 07:29 #

    아아... 이건 해봤어요.
    사실 일전의 마크로스 게임 올리신거 보면서
    '이상하다 해본게 있긴 한데... 뭔가 달라...' 이러고 있었거든요. ^_^`...
  • 플로렌스 2012/10/11 13:26 #

    MSX판은 겉보기엔 비슷한데...해보면 많이 다릅니다;
  • 알트아이젠 2012/10/11 20:37 #

    저 징치는 모습은 지금도 기억합니다.
  • 플로렌스 2012/10/11 13:26 #

    종이 아니라 징...
  • 리드 2012/10/11 08:11 #

    로고와 저작권 표시가 지워진 해적판(합팩 수록)으로 처음 접했던 게임이군요. 결과론적으로 보면 현 반다이 남코 그룹의 시작이라 할 수 있으려나요?
  • 플로렌스 2012/10/11 13:27 #

    의외로 합팩에서 해본 분도 많은 듯...탑클래스의 게임회사 남코를 반다이가 합병시켰으니 저 당시로써는 상상도 못할 일이었지요.
  • 블랙 2012/10/11 08:14 #

    합본팩에 수록된 것으로 많이들 해보셨을듯 합니다.
  • 플로렌스 2012/10/11 13:27 #

    정말 그런 것 같군요;
  • X68K.鴻明(顕輪) 2012/10/11 09:04 #

    으아니 이 게임은!
  • 플로렌스 2012/10/11 13:27 #

    추억의 슈팅게임 마크로스!
  • 유령 2012/10/11 11:10 #

    이게 그 마크로스라는 생각은 전혀 못하고 했었습니다.
    ...그러니 저 만두머리 처자가 민메이라는 생각은 더더욱 못했지요. -_-;;;
  • 플로렌스 2012/10/11 13:28 #

    원작 TV판에서 저것과 똑같은 모습의 민메이 인형과 저 모습의 민메이가 징을 치는 슈팅게임이 나오지요. 물론 민메이도 저 머리에 저 복장으로 나오기도 하고...
  • 팽귄 2012/10/11 12:14 #

    어렷을적에 즐기던것이 마크로스였을줄은 상상도 못했내요
  • 플로렌스 2012/10/11 13:28 #

    해본 분은 많은데 마크로스란 사실을 몰랐다는 분 또한 많군요;
  • 풍신 2012/10/11 16:26 #

    이건 해본 적이 있습니다. 합본팩에 있었던 것 같군요. 무한 루프라서 하다가 지친 기억이...
  • 플로렌스 2012/10/11 16:56 #

    당시 저용량 게임들이 그랬지요. 그래도 재미있게 했습니다. 어차피 점점 어려워져서 일정회차 이상 클리어 못하는데다가...
  • 太風 2012/10/11 16:55 #

    동네 게임샵에서 징을 치는 SD민메이에게 반했던 기억이 나네요.
    요즘같은 풀HD게임이 아니어도 상상력 보정만으로 두근거리던 시절이었죠 ㅎㅎ
  • 플로렌스 2012/10/11 17:33 #

    굉장히 귀엽지요. 원작에서도 젠트라디를 놀라게 하는 인형으로 등장하고...
  • 대공 2012/10/11 18:11 #

    의외로 질이 좋군요
  • 플로렌스 2012/10/11 21:31 #

    80년대 초중반의 남코는 정말 게임업계에서 최강이었지요.
  • 메탈맨 2012/10/11 19:06 #

    그러고보니 저한테 있어서는 만화원작게임중에서는 이녀석이 최초였던 것같네요
  • 플로렌스 2012/10/11 21:32 #

    그러신 분이 꽤 많은 듯...
  • 작은학생 2012/10/11 20:09 #

    으헉 추억의 게임...
  • 플로렌스 2012/10/11 21:32 #

    많은 사람들의 추억의 게임이지요.
  • 별소리 2012/10/11 21:47 #

    SELECT 버튼으로 미사일이 나갈 줄이야! 예전에 패미컴이 있을 때 알았다면 좀 더 수월하게 플레이할 수 있었을 텐데... _no
  • 플로렌스 2012/10/11 22:28 #

    저도 어렸을 때 그 사실을 꽤나 뒤늦게 알았었지요.
  • 지크 2012/10/12 11:08 #

    적들이 죄다 특공 박치기를 해 와서 어려웠지요 -.ㅜ
  • 플로렌스 2012/10/13 08:25 #

    게다가 부딪히면 에너지가 쫙쫙 닳아서 어려웠지요.
  • 고양이별지기 2012/10/12 23:11 #

    저걸 만들던 시절에 남코와 반다이가 훗날 한솥밥 먹을 운명이라는 걸 당사자들은 상상했을까요? +ㅅ+
  • 플로렌스 2012/10/13 08:26 #

    상상도 못했겠지요. 80년대 초반부터 게임업계를 남코가 휘어잡으며 승승장구하던 시절이니...반다이는 프라모델로 급성장했던 시기지만 게임분야는 영~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