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N.K (TNK-III, 1985, SNK) 추억의 오락실

T.A.N.K (TNK-III, 1985, SNK)

SNK에서 아케이드용으로 발매했던 탱크 슈팅 게임. 일본에서는 티엔에이케이(T.A.N.K), 북미에서는 TNK-III란 이름으로 발매되었다. 국내에선 '람보'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졌던 '이까리'의 전작. 랄프 대령이 탑승하는 탱크를 조종하여 적 본거지를 궤멸시키는 것이 목적인 게임이다. 주인공인 랄프는 이까리 시리즈의 그 랄프이며, 이후 작품에서는 직접 맨몸으로 등장해서 싸우다가 틈틈히 탱크를 탑승하는 형식으로 변경되었다.

타이틀 화면.

조작방법 설명이 나오는데 조작이 굉장히 독특하다.
방향레버에 다이얼이 있어서 다이얼을 돌리면 그 방향을 향해
포신이 돌아가고, 다음 캐논 버튼과 기관총 버튼으로 공격.

탱크의 진행방향과 별개로 포신을 돌릴 수 있어 어찌보면 
가장 탱크다운 액션을 보여주는 게임. 다만 플레이어 입장에선 불편하다.
이 시스템은 이후 '이까리'에도 계승되었다. 

랭킹 겸 스탭롤. 개발 스탭의 얼굴 그래픽을
일일히 만든 것이 인상적이다.

게임을 시작하면 지도화면이 나온다.
한번 죽은 후 이어서 시작할 때에도 이렇게 지도화면이 출현.
맵은 다양한 지역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별도의 스테이지 구분 없이
주욱 이어진다. 죽으면 지도 화면에서 죽은 위치가 표시된 후
그곳에서 바로 이어서 플레이가 가능하다.

스타트 지점. 화면 상단에 2P 표시도 되어있지만
이까리처럼 2인 동시 플레이는 불가능. 교대플레이 방식이다.

스테이지 내에는 다양한 알파벳들이 등장한다.
게임 화면 하단에 탱크의 에너지가 표시되고
그 밑에 파워로 V,S,P,F 갯수가 표시되어 있다.
등장하는 알파벳 아이템은 다음과 같다.

V: 5개 모으면 일정발수만큼 연사.
S: 3개 모으면 일정시간 무적
P: 3개 모으면 1UP
F: 3개 모으면 빨간 포탑. 사거리와 관통력, 위력 상승.
L: 검은 포탑. 사거리와 속도 상승.
K: 화면 내 적 전멸
E: 탱크 에너지 일부 회복
N: 탱크 에너지 전량 회복
J: 모은 아이템이 모조리 날아간다.

한번이라도 죽으면 애써 모은 아이템이 초기화된다.

적병들의 모습이 이까리에 나오는 적병들과 비슷하다.
복장이 클라크 디자인의 원형.

베레모를 쓴 하이데른 비슷한 녀석들도 나온다.

플레이어가 탱크다보니 적병과 부딪히면 적병이 죽는다.
피가 줄줄줄 흘러나오는 것이 은근히 리얼.
기관총을 쏴도 똑같은 그래픽으로 죽는다.
쓰러진 뒤에 피가 줄줄줄~

잠수함이 등장하는 지역.
물속에 들어가있을 때엔 공격할 수 없다.

지뢰는 밟으면 즉사하니 조심해야 한다.

어느새 유적 지역.

이 게임에서 나름 보스급인 적.
틈틈히 가는 길을 막아서는데 꽤 어렵다.

시가지 전투!

논밭에서의 전투. 탱크 대 인간이라 학살같지만...
저런 녀석들이 쏘는 기관총에 맞아도 에너지는 닳고
수류탄이나 지뢰에 당하면 즉사하기 쉽다.

적 탱크들이 떼지어나오면 순식간에 죽을 수 있다.

적 전투기들의 공격. 빨라서 맞추기 힘든 적들이다.
이동방향에 맞춰 기관총을 연사해야 한다.

또 마을을 지나...

적 진지에 돌입! 주차장이라
서있는 탱크가 모두 공격해오진 않는다.

주차장 돌파 후 정신없을 정도로 거센 적들의 공격.

이런 녀석이 연속으로 출현한다.
덤으로 적 전투기도 떼로 출현하고...

슬슬 끝이 보인다.

게임 클리어! 별다른 그래픽 없이 이렇게 메시지만 뜬다.

이름 등록 화면이 나오고 다음 랭킹이 표시된다.

끝~!

이까리의 전작인 T.A.N.K. 주인공인 랄프는 끝까지 탱크에서 내리질 않기 때문에 그 모습을 볼 수는 없다. 이까리와 마찬가지로 초반에는 할만하지만 후반에는 살인적인 난이도를 자랑한다. 아이들의 동전을 먹기 위한 오락실용 게임이다보니 당연한 것이지만 그렇다해도 너무 어렵다. 파워업을 해놓으면 좀 할만한데 그나마 죽으면 파워업이 다 날아가서 감당이 안될 지경. 그래도 난이도를 제외하면 게임 자체는 잘 만든 편이며 SNK의 대표적인 밀리터리 게임 이까리의 시초란 점에서 역사적으로도 나름 가치가 높은 게임이다.

람보 (이까리, IKARI, 怒, 1986, SNK)


핑백

덧글

  • OmegaSDM 2012/11/13 09:24 #

    저거 대전차지뢰인가... 설치하신 공병은 그저 눈물만 나옵니다.
  • 플로렌스 2012/11/13 10:19 #

    공병 출신!?
  • 천하귀남 2012/11/13 09:27 #

    가끔 일부 오락실에 회전레버 없이 일반레버로 되있어서 포탑이 목고자인 물건이 많았던 그놈이군요. ^^;
  • 플로렌스 2012/11/13 10:20 #

    국내에선 이까리도 그렇게 일반레버로 되어있는 경우가 많았지요. 근데 레버를 회전시키는게 가능한 곳도 있어서 정말 신기했습니다.
  • 블랙 2012/11/13 10:34 #

    기왕에 고전 SNK 게임 하신김에 '航空騎兵物語'(항공기병물어 - 해외명은 'Chopper I') 소개해주실수 있으실까요? (하이데른의 원형이 된 캐릭터가 나옵니다.)
  • 플로렌스 2012/11/13 18:15 #

    안그래도 조만간 올릴까 생각중이었습니다. 일단 탱크를 주제로 한 포스팅의 흐름이 일단락 된 이후에...
  • 큐팁 2013/11/19 14:04 #

    오락실에서는 주로 '왕탱크'라는 이름이었던 기억이 납니다.
  • 플로렌스 2013/11/19 16:45 #

    왕탱크 맞긴 하지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