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X] 도키도키 펭귄랜드 (どきどきペンギンランド, 1985, SEGA) 재믹스의 추억

도키도키 펭귄랜드 (どきどきペンギンランド, 1985, SEGA)

추억의 재믹스 게임. MSX로 발매되었던 세가의 명작 퍼즐형 액션게임 '도키도키 펭귄랜드'. 1983년 산토리의 펭귄광고로 시작된 펭귄 붐에 편승해서 '펭귄 게임을 만들어라'는 윗선의 지시하에 만들어졌다고 한다. (마츠다 세이코의 'Sweet Memories'는 명곡이지...) 그때문인지 코나미사의 '결국 남극대탐험'이나 '몽대륙 어드벤쳐'와 캐릭터가 거의 동일.

남자펭귄 아델리군이 선물이 담긴 알을 깨지지 않게 하면서 여자펭귄 페어리가 있는 방까지 운반하는 것이 기본. 맵의 맨 위에서 맨 밑에까지 내려가야 하는데, 가는 도중 백곰과 두더지가 방해를 한다. 하단의 벽돌을 부순다는 로드런너적의 요소가 기본인데 퍼즐성이 강해 전략적으로 벽돌을 부수며 바위를 밀면서 내려가야 한다.

현 세가홀딩스의 CCO이자 사미의 부사장인 오구치 히사오(小口久雄)가 기획 및 그래픽/개발을 진행. 세세한 부분의 설정까지 기획 단계에서 완성되어있었고, 상당히 완성도 높은 게임성을 자랑하는 명작 게임이다. SC-3000, SG-1000으로 먼저 나왔고 아케이드용으로도 개발되었으며 세가 마크3 및 메가드라이브, 게임보이, 세사새턴으로까지 이식되었던 추억의 명작게임.

타이틀 화면. 주먹을 들고 펭귄을 뒤쫓아가는 백곰의 모습이 우습다.

게임을 시작하기에 앞서 먼저 스테이지의 전체적인 모습을 한번 보여준다.
너무 빨리 보여줘서 진행에 큰 도움은 안되지만...

게임을 시작하면 이글루에서 펭귄이 알을 굴리며 나온다.
앞에 있는 구멍에 알을 떨어뜨리며 정식으로 게임 시작.

게임 화면. 알의 3칸 밑에는 하늘색 바가 보인다.
이 하늘색 바가 알이 떨어져도 안깨지는 한계선.
저 선을 넘는 높이에서 알을 떨어뜨리면 알이 깨진다.

스페이스바로 점프! 생각보다는 높이 뛰지만
역시 한계가 있어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

ALT키로는 전방 하단의 얼음벽돌을 뚫을 수 있다.
빨간색의 바위 앞에서 ALT키를 누르면 바위를 낙하시킬 수 있고,
노란색의 통로 위에 알을 놓고 ALT 키를 누르면 해당 통로로
알을 내려보낼 수 있다. 

백곰은 바위 낙하나 바위 밀기로 압사시킬 수 있다.
바위는 하단에서 점프로 부딪혀도 낙하하게 된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두더지가 출현하여 알을 향해 서서히 다가온다.
두더지가 알에 도달하면 알이 깨지며 목숨수(알의 갯수)가 하나 줄어든다.
그리고 해당 스테이지의 처음부터 시작해야 한다.
두더지는 몸통박치기로 쫓아낼 수 있다.

흰색곰은 그냥 돌아다니고 회색곰은 잠을 자고 있다가
갑자기 일어나서 움직인다. 갑자기 달려드니 조심해야 한다.

곰에게 맞으면 슈웅 날아가서 픽 쓰러지고 곰은 만세를 부른다.
죽지는 않지만 일정시간 움직일 수 없다. 가장 큰 문제는
일어나면 또 다가와서 퍽 치고 일어나면 또 와서 퍽 치고...
코믹한 상황이지만 이러는 동안 두더지가 알을 깬다.

알이 깨지지 않더라도 바위에 깔리면 즉사.

알은 높은 곳에서 떨어지거나 두더지가 건드려도 깨지지만
바위에 깔리거나 좁은 곳에 끼었을 때 펭귄이 밟아도 깨진다.
여러모로 잘 깨지는 알이다. 그러게 왜 선물을 알에 넣어서...

최하단까지 내려가면 여자펭귄 페어리의 방이 있다.
높이가 높아보이지만 이제 여기선 알을 떨어뜨려도 된다.

벽돌을 깨고 알을 페어리의 방에 떨어뜨리면 스테이지 클리어!
알 속에선 페어리에게 바치는 선물이 튀어나온다.

총 25라운드가 있으며 엔딩없이 무한루프된다.

어린 시절에 재미있게 했던 추억의 재믹스 게임이다. 당시에 똑같이 생긴 남자 펭귄과 여자 펭귄이 나오는 게임이 각기 다른 회사에서 나오곤 했는데 그게 산토리의 펭귄광고 때문이었다는 것은 비교적 최근에 안 일. 한국에서도 '제일파프'라고 해서 똑같이 생긴 펭귄이 나오는 파스광고가 있었지...단순하지만 기기의 한계를 뛰어넘는 그래픽과 신나는 BGM, 세세한 시스템이 매력적. 꽤 전략적으로 클리어해야 하는 퍼즐형 맵 구성 또한 일품이다.

핑백

덧글

  • 리드 2012/12/20 11:27 #

    플리키에 이어서 세가 게임 소개글을 보니 반갑네요.^^
    어릴 때는 또 다른 세가의 펭귄 게임 <펭고>와 이 게임을 간혹 혼동하고는 했습니다.
  • 플로렌스 2012/12/20 14:27 #

    세가팬이시군요. 펭귄게임이 참 많던 시절이지요. (^.^)
  • 오오 2012/12/20 11:59 #

    저도 딱 링크 동영상 보는 순간 어? 제일파프...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거 참 재밌게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 플로렌스 2012/12/20 14:29 #

    80년대 초중반 산토리 광고 덕분에 펭귄 캐릭터 붐이 일었나고 하더군요. 이것 또한 그 일환...
  • 함부르거 2012/12/20 12:02 #

    이거 참 재밌게 했죠. 다시 에뮬을 돌려 볼까나...
  • 플로렌스 2012/12/20 14:29 #

    다시 해도 재밌어요. 근데 가면 갈수록 맵이 어려워져서...(T_T);
  • 아스테릭스 2012/12/20 23:34 #

    남극대륙에 북극곰(?)과 회색곰(??)과 두더지(???)가 서식했었나요...?(아무래도 게임 제작사 측에서 적 캐릭터를 어떻게 설정하느라 골머리 썩혔을 듯...)
    그리고 게임이 출시된 당시만 해도 여자친구 펭귄인 페어리의 몸 색깔이 실제 펭귄들한테는 존재하지 않는 색깔인 붉은색으로 이루어진 점도 특이하네요.

    게다가 남친 펭귄은 바깥의 이글루에서 생활하고 여친 펭귄은 구멍 속 깊디깊은 곳에서 난로와 멋진 가구가 있는 거처에서 사는군요. 이럴 바엔 남친을 자기 집에서 같이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을 텐데요...

    그리고 소싯적에 게임보이로 이 게임과 좀 비슷한 게임을 플레이한 적이 있었습니다. 게다가 왜인지는 몰라도 게임보이판 소닉 더 헤지혹까지 본 적이 있구요.
  • 플로렌스 2012/12/21 00:10 #

    남극대륙은 아니고 '도키도키 펭귄월드'라는 가상세계지요. 아직은 남친이 아닌지라 주인공이 여자펭귄을 꼬시려고 저렇게 노력하는 듯 싶습니다. 게임보이용으로 해봤다는 것이 아마 이 게임 맞을거예요.
  • Aprk-Zero 2012/12/21 00:24 #

    생각해보니 해당 작품을 배낀 DUCK 이라는 NES용 게임이 존재합니다...
    http://bootleggames.wikia.com/wiki/Duck
  • 플로렌스 2012/12/21 01:16 #

    패미콤으로 부틀렉 게임 참 많았지요. 한국에선 둘리도 만들었고...
  • 메테오라이트 2012/12/21 18:50 #

    게임보이 판으로 했던 기억이 나는데
    계속 알이 깨져서 포기했던 기억이ㅠㅠ
  • 플로렌스 2012/12/21 20:09 #

    게임보이판으로 해보셨군요! 생각보다 꽤 어렵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