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보이 (WONDER BOY, 1986, SEGA) #1 게임소개~에리어1 추억의 오락실

원더보이 (WONDER BOY, 1986, SEGA)

이스케이프(현 웨스턴)가 개발, 세가가 발매한 아케이드용 횡스크롤 액션 게임. 주인공 '보이'가 큐라대왕에게 붙잡혀간 연인 '티나'를 구출하는 것이 목적. 달걀을 통해 아이템을 얻고, 장애물을 뛰어넘고 적들을 해치우며,제한 시간 내에 골을 클리어해야 한다. 빠른 속도로 줄어드는 시간 게이지를 과일을 먹어 회복하고 각 스테이지마다 하나씩 있는 티나의 돌(인형)을 찾아내야 하는 것이 특징.

오락실용 게임으로써 국내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명작이지만 현지인 일본에서는 이 게임의 닌텐도 패밀리컴퓨터 이식작인 '타카하시 명인의 모험도'가 패미콤 붐과 타카하시 명인 붐을 타고 더더욱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 오히려 그쪽이 더 잘 알려졌다고 한다. 이후 허드슨은 이 최초의 원더보이 게임을 기반으로 한 '모험도' 시리즈를 계속하여 발매했으나, 세가는 이후 노선을 달리하여 각기 다른 원더보이의 게임인 '몬스터월드' 시리즈로 나아가게 된다.

정겨운 인트로 화면. 큼직한 그래픽이 좋았다.
잡혀간 티나는 생각보다 예쁘지 않았지만...

타이틀 화면. 세가에서 발매했지만 실제로는 이스케이프 게임인지라
동일한 구조의 '타카하시 명인의 모험도'도 허드슨에서 나올 수 있었다.


게임 시작! 에리어(AREA)와 라운드(ROUND)가 표시된다. 이 게임은 총 8개의 에리어로 구성되어 있으며 한개의 에리어는 4개의 라운드로 나뉜다. 하나의 라운드는 또다시 표지판으로 표시된 4개의 구역으로 나뉘게 되고 죽었을 때엔 해당 구역의 처음부터 시작되게 된다.

화면 최상단에는 플레이어의 점수와 하이스코어. 좌상단에는 플레이어의 목숨수. 그 밑 네모칸에는 플레이어의 장비, 네모 오른쪽으로 지금까지 얻은 티나의 아이템들이 표시된다. 오른쪽의 바이탈리티 게이지는 시간. 계속해서 줄어들고 다 줄어들면 목숨수가 날아간다. 스테이지 중에 있는 과일을 먹어 게이지를 회복할 수 있다. 

방향키 좌우로 이동하고, 버튼은 2개 사용. 버튼A는 돌도끼 공격, 버튼B는 점프다. 또한 버튼A를 누르고 있으면 수퍼마리오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달릴 때 가속도가 붙는다. 가속도가 붙은 상태에서는 평상시보다 높이 점프가 가능하다. 점프시 버튼 2개를 동시에 누르면 가속도가 붙지 않은 상태에서도 통상보다 높은 점프도 가능. 시간 제한이 가면 갈수록 심해지기 때문에 공격버튼을 누른 상태로 가속도를 붙여 달려가며 진행하는 것이 게임의 기본이긴 하지만, 떨어지면 죽는 곳이나 갑자기 적이 튀어나오는 곳 투성이라 코스를 외우지 않으면 죽기 쉽상이다.

이 게임의 특징 중 하나인 노란색의 거대한 알. 여기에선 진행을 돕는 아이템이 나온다. 달려가서 발로 차면 뒤로 날아가 깨지는데 최초에는 기본 무기인 돌도끼를 얻을 수 있다. 돌도끼를 얻은 이후에는 돌도끼 2방으로 깨뜨릴 수도 있다. 돌도끼를 던져 깨면 제자리에서 깨지고, 발로 차면 날아가서 깨지는 것의 차이가 진행에 있어 일종의 중요 선택사항이 되기도 한다. 

돌은 부딪혀도 죽지 않지만 돌에 걸려 넘어지는 모션이 나오며 좌상단의 시간 제한 게이지가 확 줄어들어버린다. 부딪히면 즉사하는 다른 장애물들에 비해 가장 친절하고 안전한 장애물이지만 가면 갈수록 시간 제한이 심각해지니 부딪히지 않는 것이 제일. 처음엔 쉽게 점프할 수 있게 나오지만 나중에는 아주 절묘한 위치에 돌이 놓여있어 주인공을 죽음에 몰아넣는다.

1개의 라운드는 4개의 구역으로 나뉘어져 있고, 구역마다 해당 구역의 넘버링이 표시된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죽으면 해당 구역의 처음부터 이어서 할 수 있다. 총 8개의 에리어가 있으며 한개의 에리어는 4개의 라운드로 나뉘고 한개의 라운드는 또 4개의 구역으로 나뉘는 구조. 하지만 라운드의 구조는 사실상 몇종류로 정해져 있다. 동일한 라운드 구조 하에 해당 라운드에서 나오는 적과 장애물이 달라지고 그게 점점 어려워지는 구성으로 되어있다.

한번도 쉬지 않고 일정 시간 계속 달리면 달리던 도중 보이가 순간적으로 브이싸인을 하기도 한다. 시간 제약이 심한 게임 특성상 가속도가 붙어있는 상태로 멈추지 않고 달리면서 진행하는 것이 기본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나오는 소소한 재미. 

돌도끼가 있는 상태에서 알을 깼을 때 종종 나오는 스케이트 보드. 공격 버튼을 누르면서 달리지 않아도 기본적으로 가속이 붙어있다. 이 상태에서 공격버튼을 누르면 더더욱 가속이 붙는다. 그때문에 통상시보다 점프도 높이 되어 가속점프로만 뛰어넘을 수 있는 곳도 가뿐히 건너뛸 수 있다. 게다가 적이나 장애물에 부딪혀도 죽지 않고 스케이드 보드가 사라질 뿐이라 안전 확보까지 된다. 문제는 스케이드 보드를 한번 타면 부딪혀서 보드가 소멸하기 전까진 멈출 수가 없어 계속 달리면서 진행해야 한다. 방향키를 뒤로 하면 감속할 수 있긴 하다. '멈추지 않고 달리면서 진행한다'는 이 게임의 기본 컨셉을 잘 보여주는 아이템.

모든 라운드에는 1개씩 '숨겨진 판넬'이 존재한다. 특정 지역에 돌도끼를 던지면 출현. 라운드마다 'e(1000점)'-'s(2000점)'-'c(3000점)'-'1UP' 순으로 등장하며 1UP가 나온 뒤엔 다음 라운드에선 다시 'e'부터 나온다. 숨겨진 판넬이 나오는 곳에서 숨겨진 판넬을 먹고 죽은 뒤 다시 숨겨진 판넬을 출현시키면 다음 문자가 출현한다. 라운드1-1에서는 표지판 2구역를 지나 바나나와 당근이 나오고 최초로 벌이 등장하는 곳에 출현. 평범하게 도끼를 계속 연사하면서 가다보면 나타나니 쉽게 찾을 수 있다. 참고로 보너스 아이템 문자가 ESC인 이유는 이 게임 제작사가 'ESCAPE'이기 때문.

알에서는 무적 아이템 '천사'가 나오기도 한다. 천사나 나와있는 동안에는 BGM이 바뀌며 보이가 무적이 된다. 적은 물론 불이나 돌 같은 장애물도 부딪히면 소멸하며 점수로 가산된다. 일정 시간 후 날아가며 무적이 소멸하기 때문에 나와있을 때엔 최대한 과일을 먹으며 빨리 진행하는 것이 게임의 기본.

모든 스테이지마다 티나의 돌(Doll)이 하나씩 나온다. 먹으면 1000점 득점하며 스테이지 클리어시 DOLL BONUS 1만점을 추가로 득점하게 된다. 처음에는 스테이지 도중에 그냥 놓여있지만 나중에는 숨겨져 있어서 특정 조건을 만족해야지만(대체로 특정 적이나 장애물에 일부러 부딪히는 방법) 출현한다. 7-4에 갈 때까지 각 스테이지에 있는 모든 돌, 즉 총 28개의 돌을 모아야만 월드8로 갈 수 있다. 사실상 7-4에서도 동일한 엔딩을 볼 수 있긴 하지만 큐라대왕의 최후를 보려면 결국 8-4까지 가야 한다. 월드8은 일종의 숨겨진 추가 스테이지라고 볼 수 있다.

스테이지의 끝의 골에 들어가면 스테이지 클리어. 타임 게이지가 꽉 찬 상태로 클리어하면 1만점 득점, 돌도 찾아내 먹었다면 추가로 1만점 득점하게 된다.

1-2는 바다 지역. 구름을 밟으며 건너는 곳이 많아 떨어져 죽기 쉽상이다. 아직 초반이라 그리 어렵지 않기 때문에 맵만 외운다면 스케이트 보드가 있어도 쉽게 진행 가능하지만 초보인 경우엔 스케이드 보드를 컨트롤 못하고 바다에 빠져 즉사하기 쉽상.

1-2의 숨겨진 판넬은 시작한 직후 달팽이 3마리가 나온 다음에 등장한다. 아직 초반이니 돌도끼를 던지며 가다보면 자연스럽게 출현하므로 쉽게 찾아낼 수 있다.

바다 지역의 단골 적인 점프하는 문어. 이 게임은 돌도끼에 맞았을 때 죽는 적들의 모습 또한 즐거움이다. 주인공 죽을 때의 모션도 귀엽지만. 청새치 역시 매력적인 적 캐릭터인데 돌도끼에 맞으면 윗 지느러미가 홀라당 빠진 뒤 그대로 물에 수직낙하하며 떨어지는 것이 꽤나 재밌다.

1-2의 돌은 구역4에 등장. 골 직전에 구름으로 점프하며 가는 도중에 놓여있다. 맨 마지막 구름만 밟으면 떨어지는 트랩이고 나머지는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에 돌을 먹는데 아무런 문제는 없다.

1-2의 끝의 골! 다음 1-3은 동굴 스테이지이기 때문에 동굴 입구가 나온다. 입구가 얼굴 모양인 것이 신경쓰이는데 공격 같은 것을 해오지는 않는데다가 골 표지판만 통과하면 오토 스크롤이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는 없다.

스케이드 보드가 나오는 알에서 이미 스케이드 보드를 타고 있는 경우 알에서는 '밀크'가 나온다. 우유는 바이탈리티 게이지가 무려 10칸 올라가는 소중한 아이템이다. 시간 부족에 허덕일 때 소중한 게이지 공급원. 이 우유의 파워업 형태인 거대한 '빅밀크'는 바리탈리티 게이지를 무조건 완전 회복해준다. 

숨겨진 아이템 '포테이토'. 특정 장소에서 점프하면 출현한다. 통상은 500점, 버섯을 먹은 뒤에 먹으면 1000점 득점한다. 바이탈리티 게이지를 5 회복하는 중요한 시간 회복 아이템이다. 이 게임 특성상 모든 라운드가 몇개의 동일한 패턴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동굴 라운드의 동일한 장소에서 역시 마찬가지로 포테이토가 출현한다.

알에서 나오는 '버섯'은 과일 아이템들을 케익 아이템으로 바꿔주는 효과가 있는 특수 아이템. 50~200점 정도이던 과일 아이템과 달리 케익류는 모조리 500점 득점한다. 참고로 바이탈리티 게이지 회복 수치는 사과(아이스크림)/바나나(햄버거)는 1 회복, 토마토(푸딩)/당근(쇼트케익)은 2 회복, 메론(파르페)은 4 회복이다.

1-3의 3구역은 빙판길. 미끄러지기 때문에 컨트롤이 어렵다.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있으면 빙판이건 평지건 동일하다. 점박이 무늬의 '마다라 알'은 안에서 사신이 나온다. 마다라 알 직전에는 '숨겨진 판넬'이 숨겨져 있다. 사신은 바이탈리티 게이지를 급속도로 깎아먹으며 게이지가 2칸 남았을 때 떠나간다. 마다라 알이 나오면 가능한 건드리지 않고 점프해서 회피하는 것이 상책. 천사를 먹어 무적인 상태에서 마다라 알을 깨뜨리면 사신이 나오자마자 소멸하며 1만점 득점, 사신이 매달려 있는 상태로 라운드를 클리어하면 5천점을 득점할 수 있다.

1-3의 4구역에는 포테이토가 나오는 지점 직후 돌이 나온다. 떨어지는 곳인데다가 알에서는 스케이드보드가 나와 돌 먹으려다가 떨어져 죽기 쉽상. 알은 몸통 박치기로 벼랑에 떨어뜨려버리는 것도 좋은 방법. 

1-4의 스타트 지점(1구역)에는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서 거미 위에 돌이 놓여있다. 이렇게 쉽게 얻을 수 있을 때가 좋은 것이다.

1-4의 스타트 지점에 있는 알은 깨뜨리는 방법에 따라 아이템이 바뀐다. 돌도끼를 던져 깨뜨리면 과일들을 고득점의 케익종류로 바꿔주는 아이템 '버섯'이 나오는데, 발로 차서 깨뜨리면 바이탈리티 게이지를 꽉 채워주는 '빅밀크'가 나온다. 스타트 지점이다보니 바이탈리티 게이지는 아직 여유가 있어 빅밀크보다는 고득점 보너스를 노릴 수 있는 버섯 쪽을 추천.

1-4의 2구역에서는 드디어 늑대(실은 코요테라고 한다)가 출현! 스테이지 중에 꽃이 보일 때가 있는데 이 꽃이 화면에서 사라지는 순간 보이의 뒤쪽에서 늑대가 달려나온다. 코요테는 그냥 달려오는 파란색과 점프하는 빨간색 2종류가 있다.

뒤에서 달려오는 코요테를 곧바로 뒤를 돌아봐서 돌도끼 2방으로 해치워도 되지만, 점프로 건너뛴 뒤 보이의 앞쪽에서 돌도끼를 던져 해치우면 스페셜 아이템인 '마루이(0101) 카드'가 출현한다. 점수는 500점인데 바이탈리티를 5게이지나 회복해주므로 꽃이 나왔다! 하면 의도적으로 마루이 카드를 노리고 코요테를 앞쪽에서 해치우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다.

1-1에서 숨겨진 판넬 'e', 1-2에서 숨겨진 판넬 's', 1-3에서 숨겨진 판넬 'c'를 얻었다면 1-4의 2구역에서 코요테를 지나 불 2개 사이에서 드디어 1UP를 찾아낼 수 있다. 1UP는 사람 모양. 주인공인 '보이'의 미니어쳐로 보인다. 다른 숨겨진 판넬과 마찬가지로 금방 사라지므로 나오게 한 뒤엔 바로 먹어야 한다.

1-4의 4구역의 언덕을 올라가다보면 스케이드보드를 타고 있을 경우 스케이드보드가 자동으로 소멸한다. 그 이유는 보스전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 각 에리어의 라운드4의 끝에는 보스가 기다리고 있다. 보스 직전에는 '밀크'가 있어 바이탈리티 게이지를 10 회복할 수 있다. 보스 큐라대왕은 손에서 불을 포물선을 그리며 발사하는데 속도도 느리고 단발이라 피하기도 쉽다. 약점은 머리. 점프해서 머리를 돌도끼로 8발 맞추면 해치울 수 있다.

머리를 8발 맞추면 머리가 뚝 떨어져 나온 뒤 새로운 머리가 나오며 도망친다. 도망칠 때엔 티나의 아이템을 하나 떨군다. 큐라대왕의 첫번째 모습은 외눈박이 괴물인데 해치우면 코뿔소 머리가 돋아난 뒤 도망치고, 떨어뜨리는 티나의 아이템은 하트 모양 목걸이. 보스를 해치운 뒤 오른쪽으로 가면 위로 올라갈 수 있는 발판이 있고 골이 기다리고 있다. 골로 들어가면 다른 라운드와 마찬가지로 라운드 클리어! 다음 에리어로 넘어가게 된다. 이 게임의 각 에리어는 이런 흐름의 반복으로 구성되어 있다.

원더보이 (WONDER BOY, 1986, SEGA) #2 에리어2~6


핑백

덧글

  • 나이브스 2013/03/20 00:56 #

    저 제목 때문에 후에 메가드라이브로 발매 되는 원더보이 5랑 같은 시리즈인지 지금도 헛갈리더군요.
  • 플로렌스 2013/03/20 07:20 #

    같은 시리즈입니다. 세가는 이후 원더보이 몬스터월드 시리즈를 통해 매번 다른 스타일을 선보였지요.
  • OmegaSDM 2013/03/20 07:38 #

    꽤나 오래 전 게임이군요.
  • 플로렌스 2013/03/21 09:00 #

    그래도 80년대 중반 게임이면 그렇게 오래되진...오래됐군요.
  • 무지개빛 미카 2013/03/20 09:03 #

    끝이 뭐야? 이랬던 게임이군요.
  • 플로렌스 2013/03/21 09:00 #

    당시 게임들은 별다른 엔딩이 없었지요.
  • 배길수 2013/03/20 13:55 #

    주인공 머리에 무슨 바나나송이 껍질같은 걸 뒤집어 썼나 하고 생각한 지 어언 20년

    금발의 야생미소년이었군요. OTL
  • 플로렌스 2013/03/21 09:00 #

    확실히 헤어스타일이 바나나 뒤집어 쓴 것 같군요;;
  • miakiss 2013/03/21 18:39 #

    몬스터 월드의 시조로군요 몬월6를 재미있게했는데
  • 플로렌스 2013/03/21 22:48 #

    저는 1,2,3,5를 참 재밌게...4와 6는 기억이 안나는군요;
  • 메테오라이트 2013/03/27 17:26 #

    시대가 지나도 세가로고는 한결같네요
  • 플로렌스 2013/03/28 06:48 #

    오랫동안 로고를 바꾸지 않고 있지요. 저는 옛날 코나미 로고를 정말 좋아했었는데...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