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X] 문 패트롤 (Moon Patrol, 1984, DEMPA) 재믹스의 추억

[MSX] 문 패트롤 (Moon Patrol, 1984, DEMPA)

1982년에 아이렘에서 아케이드용으로 발매한 '문 패트롤'을 뎀파(DEMPA)에서 MSX용으로 이식한 버전. MSX1용 소프트웨어다보니 딱 평균적인 MSX1용 게임들처럼 마이너체인지되었다. 여러모로 원작에 비해 부족하지만 MSX1 게임으로써는 그럭저럭 할만한 편.

타이틀 화면. 적 UFO가 'MOON PATROL'이라는 타이틀을 하늘에 그린다.

완성된 타이틀 화면. 원작은 아이렘, MSX판은 뎀파에서 제작.

키보드에서 숫자 1로 누르면 1인용, 숫자 2를 누르면 2인용으로
시작할 수 있다. 2인용이라고는 해도 번갈아가며 플레이일 뿐이다.

게임 시작!! 첫번째 스테이지의 스타트 지점.
이 게임은 다른 MSX 게임과 키보드 버튼 배치가 확연히 다르다.

Z가 왼쪽 이동, X가 오른쪽 이동, 방향키 좌가 점프, 방향키 우가 샷.

조이패드로 조작했을 때 왼손으로 방향을 조절하고 오른손으로 버튼을 누르는
그 감각을 살리기 위한 키 배치인 듯 싶은데 익숙하지 않아 불편한 편.
시스템에 키 배치 변경은 없다.

원작과 달리 좌우로 움직인다고 해서 스크롤이 속도가 변화하거나 하진 않는다.
또한 원작처럼 시간제한도 없다. 그러니 안전하게 플레이하려면
좌우 방향 이동은 적의 미사일을 피할 때만 사용하고
그냥 표준 속도로 이동하며 안전하게 진행하면 쉽게 할 수 있다.

차량이 폭발했을 때의 연출이 원작과 다르다. 원작에선 폭발하며
사방으로 바퀴들이 튀어나가는데, MSX판에서는 바퀴 대신
탑승자만 전방을 향해 통통 튀어나간다. 
묘하게 귀엽기도 하다.

캐릭터가 로드런너를 닮았다 생각했는데 어쩌면 아무로 레이인지도...

게임 진행 방법은 원작과 동일하다. 위에서 미사일을 떨구는 UFO는
샷버튼을 눌러 격추시키고, 전방에 길을 가로막는 바위도 파괴하고...

바위는 샷버튼으로 격파하거나 뛰어넘거나.
구덩이는 점프로 뛰어넘는다. 큰 바위는 2방쏴야 파괴된다.
원작은 구덩이 끝에 닿으면 구덩이로 미끄러지며 떨어지지만
MSX판에선 구덩이 끝에 닿아도 미끄러져 떨어지지 않는다.
덕분에 좀 아슬아슬하게 점프해도 절대 빠져죽을 일이 없다.

원작에선 상당히 강적이었던 구 3개가 결합된 형태의 UFO.
원작에선 하늘색이었는데 MSX판에선 빨간색으로 변경됐다.
이녀석이 어려운 이유는 이녀석이 쏘는 미사일은 땅에 닿는 순간
구덩이가 생기기 때문에 원래 있던 트랩들을 피하면서
적들을 해치우는 와중 급작스레 생기는 구덩이까지 점프해야 하기 때문.

그러나...MSX판은 기기 성능 덕분인건지 동시에 출현하는 UFO의 숫자도 최대 4개 뿐이고,
의도적으로 난이도를 낮춘 것인지 UFO들이 좀처럼 미사일을 쏘질 않는다.
이 빨간색의 구3개 UFO 뿐 아니라 전 UFO가 동일. 좀처럼 공격을 해오지 않는다.
그냥 위에서 알짱거릴 뿐이다. 어쩌다 한번씩 미사일을 쏘기는 한다.
덕분에 원작보다 훨씬 쉽다.

일정 거리를 통과하면 문베이스가 나오며 스테이지 클리어!
원작에 있던 시간제한이 없기 때문에 속편하게 진행 가능하다.
다만 지금 어디쯤 왔는지 알 수 없고, 스테이지의 구분이 없어 불편.

스테이지2는 원작처럼 월면도시.
구3개가 연결된 형태의 UFO가 출현! 하늘색의 구덩이를 만드는 
미사일을 발사하지만 원작보다 훨씬 쉽다.

원작에선 5번째 스테이지에서야 나오는 적 탱크가 스테이지2부터 출현!
공격방식은 원작 그대로지만 느려서 상대하기 쉽다.
동시에 등장하는 적이나 트랩도 없다.

스테이지3에서는 적 탱크는 물론 지뢰가 등장!!
원작과 달리 시간제한이 없어서 천천히 달리며
조심조심 뛰어넘으며 진행하면 된다.

스테이지4는 적들이 대량으로 나오고 트랩도 함께.
꽤 어려워졌지만 원작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스테이지5는 다시 스테이지1부터 시작되는데
원작의 2회차와 마찬가지로 뒤에서 추격해오는 차량 등장!

뒤에서 일정거리를 유지하며 쫓아오다가 갑자기 달려오지만
점프로 가볍게 피한 뒤 전방으로 간 적 차량을 샷으로 해치우면 된다.
원작과 달리 한대만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연속으로 3대 출현한다.

이후의 스테이지 6~8은 스테이지 2~4와 배경 그래픽은 동일하나
등장하는 적과 트랩의 수가 늘어나고 배치가 어려워져서 나온다.
그렇다 하더라도 원작에 비하면 새발의 피라 쉽게 클리어 가능.
그리고 스테이지 5~8의 무한 반복.

실질적으로 스테이지는 4개로 구성되며
2회차부터는 난이도가 올라가며 새로운 적이 등장.
그리고 2회차의 무한 반복으로 구성된 게임이다.

원작에 비해 등장하는 적과 트랩의 종류도 적고 연출도 빈약하지만 MSX1치고는 할만하게 만든 재밌는 게임. 가능한 범위에서 나름 원작을 열심히 재현했다. 스테이지 구분 및 표시가 없어져서 불편하기도 하지만 시간제한이 없어져서 여유로운 플레이가 가능. 난이도가 대폭 하락하여 집에서 어린이들이 즐기기에도 좋다. '가정용'이라는 것에 걸맞는 그럭저럭 할만한 게임이다.

문 패트롤 (Moon Patrol, 1982, IREM)

덧글

  • 틸더마크 2013/09/12 20:56 #

    죽었을때 사람이 통통 튀는 오리지널 연출이 재미났지요. ㅎㅎㅎㅎ
    많이 칼질은 됐지만 꽤 할만하게 이식됐지 싶습니다. 저는 MSX판 꽤 좋아했어요. :)
    저는 처음에 애플판을 보고 오오오~했었는데 나중에 MSX판 팩이 있는걸 보고 덥석 사버렸죠. :)
  • 플로렌스 2013/09/12 22:24 #

    저는 집에 있던 컴이 MSX가 아니라 애플II였기 때문에 이 게임을 애플판으로 엄청나게 했었지만...MSX판 쪽이 더 좋았지요. 역시 MSX하면 틸더마크님...
  • miakiss 2013/09/18 23:41 #

    msx판은 해본적이 없는데 이런식이었군요
  • 플로렌스 2013/09/19 10:17 #

    나름 msx1표준에 걸맞게 잘 만들었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