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3 라운드1 (하) 패밀리 컴퓨터

[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2 라운드1 (상)에서 이어지는 공략 포스팅.

3번째 지하동굴 공략과 라운드1의 보스전, 4번째 동굴 공략과 라운드1의 요정 구출에 대한 공략.


3번째 지하동굴은 좀비들이 반겨주니 로자리오를 준비하고 맞서도록 하자. 동굴에 내려온 직후 오른쪽으로 가면 내려가는 계단이 있는데, 어차피 오른쪽으로 가봐야 막다른 곳이니 이 내려가는 계단을 통해 내려온 뒤 오른쪽으로 진행하도록 하자. 독증기를 뿜어대는 바위와 화염기둥, 유령 등 전작의 친숙한 트랩과 적들이 반겨준다. 

오른쪽으로 조금 진행하면 버섯들이 보이고 올라가는 계단이 나온다. 계단을 올라가서 보이는 문으로 들어가도록 하자.

문 안으로 들어가면 3개의 감옥문이 보인다. 그 중 맨 왼쪽의 문에서 금열쇠를 사용하자. 다음 방향키를 위로 하여 들어가보면...

이런 지점으로 나오게 된다. 바로 아래에 보스룸으로 가는 문이 보인다. 진행방향은 왼쪽으로 가서 아래로 내려간 뒤 바로 보이는 보스룸 입구로 들어가면 되지만...일단 이 지점에서 오른쪽으로 가서 물을 건너면 나무상자가 있어 폭탄과 탄환 보충이 가능하다. 먼 길도 아니니 폭탄과 탄환 보충을 하도록 하자. 다른 캐릭터라면 몰라도 탐험가인 경우 탄환 보충은 반드시 필요하다. 

보스룸으로 들어가면 라운드1의 보스 '호랑이'가 등장한다. 보스룸 입구에서 들어가자마자 용암이 하나 있고 그 건너편에서 좌우로 왔다갔다 하고 있다. 틈틈히 점프도 한다. 일단 용암을 건너가서 공격해야하지만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요정의 사과'를 던져서 호랑이를 맞추도록 하자. 사과는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는데 거리를 잘 재서 왔다갔다 하는 호랑이에게 맞추도록 해야한다.

요정의 사과에 맞아 호랑이가 동작을 멈췄으면 곧바로 용암을 건너가서 열심히 기본무기로 공격하자. 제아무리 연약한 탐험가라 할지라도 움직이지 않는 호랑이를 해치우는 것은 순식간에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아무리 첫번째 라운드라고는 해도 보스는 보스.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호랑이를 해치우면 거대한 괴물 호랑이로 변신! 2개의 앞발과 하나의 머리가 하늘을 날아다니며 주인공을 향해 공격해온다. 머리는 상하로 움직이고, 2개의 앞발은 대각선 하단으로 내려온 뒤 다시 올라간다. 패턴이 정해져있으므로 파악만 하면 탐험가로도 클리어 가능. 보스룸의 좌우 끝부분이 안전지대이므로 그곳에서 보스 움직임의 패턴을 구경하며 파악한 뒤 파고들어가 해치우면 된다. 2개의 앞발과 머리도 각각 요정의 사과에 맞으면 움직임을 멈추므로 아래로 내려왔을 때 요정의 사과로 동작을 멈추게 한 뒤 기본무기 연타로 하나하나 없애버리면 된다. 머리만 없애도 되지만 발들이 방해되므로 발부터 없애고 머리를 해치우는 것이 편하다.

성직자로 플레이할 경우 요정의 사과 필요 없이 정지마법으로 멈추게 한 다음에 기본무기로 때려잡아도 되고, 보스전 마법을 사용하여 화면 내에 있는 앞발 2개와 머리에 동시에 막강한 데미지를 줘서 해치워도 된다. 성직자로 플레이할 경우 모든 보스가 너무나 약하게 느껴진다. 에스퍼로 플레이할 경우엔 원거리 초능력인 번개를 발사하는 것을 추천. 번개의 위력이 제법 강력하기 때문에 에스퍼의 라이프가 닳는 것보다 훨씬 빨리 보스의 라이프를 없애버려 해치우는 것이 가능하다.

보스를 해치우면 보스가 폭발하며 주인공이 뒤로 튕겨 날아간다. 그리고 하늘에서 수정구슬이 나타나 떨어지는데...코나미사의 명작 액션게임 '악마성 드라큐라'가 떠오른다. 악마성에서는 보스를 물리치고 나온 수정구슬을 먹으면 곧바로 스테이지 클리어가 됐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스페랑카. 수정구슬을 먹으면 그냥 아이템으로 입수될 뿐이다. 보스를 물리치고 수정구슬을 먹었으면 이제 보스룸 밖으로 나온 뒤, 왔던 길을 되돌아 나오도록 하자.

금열쇠로 열었던 감옥문이 있던 곳 밖으로 나왔으면, 계단을 내려와 아래에 있는 버섯들을 먹고 왼쪽으로 진행하여 왔던 길을 되돌아가서 3번째 동굴 밖으로 나가면 되지만...이곳에서 오른쪽으로 가면 주머니 1개와 나무상자 2개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 통조림과 탄환이 하나라도 아쉬운 연약한 탐험가인 경우 이것들을 놓칠 수는 없다. 탐험가라면 오른쪽으로 갔다가 오도록 하자.

조금 오른쪽으로 가다보면 천정에서 용암이 떨어지는 지역인데, 곧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하나 보인다. 일단 이 길로 내려가자.

그러면 이런 문으로 나오게 된다. 왼쪽에는 전갈들이 기다리고 있고 위쪽에는 버섯들이 보인다. 먼저 왼쪽에 있는 전갈들을 해치우고 왼쪽 끝까지 가면 막다른 곳에서 주머니를 발견할 수 있다. 주머니의 유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유서6 : "다음 라운드에는 컨티뉴 할아버지가 있다고 한다! 나도 그사람과 만났더라면..."

주머니에서 통조림을 먹었으면 이제 문으로 다시 나가자. 라이프가 부족하다면 문 오른쪽의 계단으로 올라가 문 위쪽에 보이는 버섯들을 먹으면 된다.

문을 나와 오른쪽 끝까지 진행하면 또다른 문이 하나 있다. 이 문으로 들어가자. 

그러면 이런 곳으로 나오게 되는데, 오른쪽에는 내려가는 계단이 하나 보인다. 일단 계단으로 내려가지는 말고 오른쪽으로 쭈욱 직진하자. 그러면 오른쪽 막다른 곳에서 나무상자를 먹을 수 있다. 

다음 내려가는 계단으로 내려와 좀비를 해치우고 불기둥들을 지나쳐 또 다시 내려가는 계단으로 내려가자.

그러면 그 아래층에서 나무상자를 하나 더 입수할 수 있다. 버섯도 2개 있어 라이프도 회복 가능. 곧바로 유령들이 습격해오니 로자리오를 준비해두자.

이제 3번째 동굴에서 먹을 수 있는 것은 다 먹었다. 왔던 길을 되돌아가서 3번째 동굴 밖으로 나가도록 하자.

벌들을 해치우며 바위를 점프해서 지나가던 지역, 사슴과 늑대가 있고 벌과 전갈이 있던 사막 지역, 해파리와 해마가 있던 수중 지역...이렇게 3번째 동굴에 가기 위해 지나왔던 기다긴 길들을 역순으로 되돌아가자. 에스퍼였다면 이 루트에 돌입하기 전에 워프 마킹 하나만 남기고 3번째 동굴 공략 후 워프해서 되돌아가면 되겠지만 탐험가나 성직자라면 지금까지 지나온 기다긴 길들을 역순으로 플레이할 수 밖에 없다.

수중 지역까지 통과 후 은의 문(하늘색 문)을 열고 돌파했던 벽돌건물까지 지나쳐서 밑의 길로 빠져나오게 되면 이 지점으로 나오게 된다. 나오자마자 벌떼가 습격해오니 움직이지 말고 기다리다가 벌이 날아들면 하나하나 해치우도록 하자. 원래 이 지점에 오기 위해 오른쪽에서 이곳으로 돌입했지만 이번에는 안가본 길, 왼쪽으로 진행하자.

벌들을 해치우고 왼쪽으로 조금만 가면 바로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나온다. 처음 가보는 길이다.

내려가자마자 중보스급 적인 늑대가 2마리 한꺼번에 달려든다. 성직자라면 정지마법으로 두마리를 정지시킨 뒤 해치우고, 에스퍼라면 번개마법으로 순식간에 해치울 수 있지만 탐험가는 무리. 피스톨로 싸울 수도 있지만 한방에 해치울 수도 없고 지형 특성과 2마리의 협공으로 인해 데미지를 대량 입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탐험가로 플레이할 경우에는 기본무기로 가볍게 찔러 늑대가 깜빡이며 순간 경직되는 타이밍을 노려 점프로 늑대를 건너뛰며 지나가도록. 바로 앞에 내려가는 길이 보이는데 그곳으로 빨리 내려가는 것을 우선시 하자. 이러면 한칸 정도만 데미지를 입고 무사히 밑의 길로 빠져나갈 수 있을 것이다. 탐험가로 이런 지형에서 늑대 2마리를 상대하는 것은 라이프 낭비, 탄환 낭비다.

밑으로 내려오면 왼쪽에 수중지역이 보인다. 물웅덩이에 불과하지만 해파리가 2마리 상하로 움직이고 있다. 물 속에 뛰어내린 뒤 상하로 움직이는 해파리를 잘 피해 왼쪽 물 밖으로 진행하도록 하자.

해파리 2마리가 있는 물웅덩이를 건너면 곧바로 4번째 지하동굴로 내려가는 계단이 보인다. 이제 4번째 지하동굴 공략에 나서자.

내려오자마자 뱀과 전갈들이 반겨준다. 계단 밑에서 적들이 기다리지 않게 재빨리 계단을 내려가서 적들을 해치우자. 진행 방향은 오른쪽이지만 아래에 보이는 더욱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으로 내려가보면 버섯과 주머니를 먹을 수 있다.

오른쪽으로 진행하기 이전에 일단 한층 더 아래로 내려와보면 이렇게 버섯 4개와 주머니가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왼쪽으로 갔다가 아래칸으로 내려와 다시 오른쪽으로 진행하면 별 탈 없이 모두 입수 가능. 라이프가 위태하지만 않다면 버섯 몇개는 남겨두는 것도 나쁘지 않다. 이 주머니에서는 다음과 같은 유서를 발견할 수 있다.

유서7 : "내 자랑스러운 아들은 지금쯤 게이라를 물리치고 페어리랜드의 왕자가 되었겠지."

게임 진행에 큰 힌트는 아니지만 스토리 진행에 있어서 중요한 단서가 하나 나왔다. 이전에 페어리랜드를 찾아 던전 공략에 나섰던 용자들 중 누군가에 대한 이야기. 용자가 사악한 신 게이라를 물리치면 페어리랜드의 왕자가 될 수 있는 듯 싶다.

주머니에서 통조림을 얻고 버섯도 먹어 라이프도 꽉 채웠다면 이제 다시 위층으로 올라가서 4번째 동굴 도입부로 돌아가자. 다음 오른쪽으로 진행하면 된다. 오른쪽으로 가는 길에는 바닥에 함정이 있다. 길 아래에 까만 구멍이 보이는 곳은 함정이니 무조건 점프로 뛰어 건너자. 다음 용암이 떨어지는 수중 지역. 용암을 피해 잘 헤엄쳐서 오른쪽으로 진행하면 된다.

수중 지역 통과 도중에 주머니를 하나 발견할 수 있다. 주머니에는 다음과 같은 유서가 담겨 있다.

유서8 : "혹시 네가 유적의 지하 2층까지 간다면 게이라의 은신처의 비밀을 알 수 있겠지."

라운드3에 있는 유적에 도달 후 지하 2층에 가면 뭔가 비밀을 알 수 있는 듯 싶다. 이렇게 주머니의 유서를 통해 비밀을 전달하는 방식이겠지만 일단은 게임 스토리 진행의 단서로 기억해두자. 사실 주머니의 주목적은 그 안에 든 라이프 회복 아이템인 통조림의 입수니까.

주머니 입수 후 천장에서 계속 떨어지는 용암을 피해 물 속에 들어갔다가 다시 오른쪽 뭍으로 올라가자. 오른쪽 아래 수중으로도 길이 있지만 끝까지 가봐야 막다른 길. 여기서부터는 뭍으로 진행해야 한다.

오른쪽 끝까지 가면 강력한 거대전갈이 문을 지키고 있다. 성직자나 에스퍼라면 간단히 해치울 수 있지만 탐험가라면 탄환을 소비해야만 한다. 탄환수가 제한되어 있는 만큼 아무때나 쓰지 않는 것이 상책. 기본 무기로 한대 찔러 잠깐의 경직을 노리고 점프로 피해 문으로 재빨리 들어가자. 

드디어 첫번째 요정들이 갇혀있는 방에 도달했다. 이제 보스를 물리치고 받은 '수정구슬'을 요정이 갇힌 감옥문 앞에 내려놓자. 메뉴에서 수정구슬을 고른 뒤 앉아서 공격버튼을 눌러야 문 앞에 내려놓을 수 있다.

수정구슬이 깜빡거리다가 소멸하고 감옥문이 열리면 요정 11마리가 감옥 속에서 뛰쳐나와 사방으로 퍼져 날아간다. 이제 감옥문 안으로 들어가자.

라운드1 클리어!! 스페랑카 시리즈 특유의 엔딩시 승리 포즈를 취한다. 주먹을 쥐고 으쌰으쌰! 하는 느낌으로 손을 들었다 놨다 하는 것. 전작에서는 이것으로 엔딩이지만 속편에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

??? : "고마워요. 서둘러주세요! 더이상 시간이 없습니다. 당신이 오는 것을 진심으로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요정 말고 누군가가 자신을 구하러 오는 것을 기다리고 있는 듯 싶다. 자세한 것은 진엔딩에...

라운드2의 공략은 다음 포스팅에 계속.

[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4 라운드2 (상)


핑백

덧글

  • miakiss 2013/10/10 17:38 #

    세상에 첫판보스 주제에 변신을....
  • 플로렌스 2013/10/10 23:32 #

    하지만 첫번째 보스답게 약하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