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4 라운드2 (상) 패밀리 컴퓨터

[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3 라운드1 (하)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에서 가장 광대한 맵을 가진 라운드2의 초반 공략.

< 라운드 2 >
라운드2는 녹색바위로 둘러싸인 지하동굴에서 시작된다. 지상맵 중심으로 이동하며 지하동굴맵들을 공략하던 라운드1과 달리 라운드2는 전체 맵의 대부분이 지하동굴 내부. 지상으로는 아주 잠깐 나갈 수 있을 뿐이다. 스타트 지점에서 오른쪽으로 진행하면 곧 주머니가 나온다. 주머니 안의 유서는 다음과 같다.

유서9 : "지하 깊숙히 용자들 잠들다. 무슨 일이 있더라도 무덤을 밟아서는 안된다!"

라운드2 맵의 지하에는 용자들의 무덤이 있고, 그 무덤을 밟으면 안된다는 게임 진행의 팁이 담겨있다.

움직이는 발판을 밟으며 낭떠러지를 건너고 천장에서 떨어지는 용암을 피해 오른쪽 끝까지 진행하면 위로 가는 계단과 아래로 가는 계단이 나온다. 그러나 그 전에 거대 점프벌레가 길을 막고 있는데...원거리 무기로 이녀석부터 해치우자. 이녀석은 해치우면 작은 점프벌레 2마리로 변하는데, 작은 점프벌레는 기본무기로도 충분히 해치울 수 있다. 상하 갈림길에서는 일단 아래 계단으로 내려가자.

계단을 내려가면 제일 처음엔 뱀 2마리가 기다리고 있다. 여기서 밑으로 또 내려가면 전갈 2마리. 뱀과 전갈의 움직임의 특성을 잘 이용하여 계단 밑에서 기다리고 있게 하는 것만큼은 피하도록 조심하자.

다음 아래칸에는 유령 2마리가 기다리고 있고 버섯이 하나 돋아나있다. 라이프가 부족하다면 버섯을 먹어 회복하고, 괜찮다면 나중을 대비하여 일단 놔두자. 유령 2마리는 로자리오로 일격에 해치울 수 있는데, 이곳에서 계단 위로 올라갔다가 다시 내려와서 유령 2마리를 로자리오로 해치우고, 또 올라갔다가 내려와서 또 해치우고...이것을 반복하면 '덕'을 완전히 회복할 수 있다.

유령 2마리를 해치우고 밑으로 내려오면 지하 묘지. 이른바 먼저 지하동굴 공략에 나섰던 용자들의 무덤이다. 유령과 좀비 등의 언데드들만 나오니 항상 로자리오를 들고 다니자.

최하층에는 십자가가 꽂혀있는 무덤이 여러개 있는데, 이 위를 지나가면 덕이 대량으로 닳는다. 유서9에서 용자들의 무덤을 절대 밟으면 안된다는 것은 이를 말한 것이다. 순식간에 덕이 소멸되어버리니 절대 무덤 위를 그냥 지나가지 말고 점프로 피해가도록 하자. 줄을 타고 내려온 뒤 왼쪽에서 2번째의 무덤은 '탐험가의 묘'. 이 무덤에 로자리오를 내밀면 이벤트가 발생한다. 어떤 캐릭터로 플레이하냐에 따라 대사와 이벤트가 달라진다.

(탐험가로 플레이 했을 경우)
탐험가의 무덤 : "나는 탐험가다! 오옷, 너도 탐험가냐! 나는 이미 죽었으니까 소중히 간직하던 피스톨을 너에게 줄게! 힘내라!" (피스톨의 위력이 2배가 된다)

(성직자, 에스퍼인 경우)
탐험가의 무덤 : "나는 탐험가다! 너의 라이프를 회복시켜줄게! 힘내라!" (라이프가 회복된다)

탐험가는 기본적으로 공격력이 매우 약하므로 피스톨의 파워업 이벤트는 반드시 필요하다. 여기서 피스톨을 파워업 시켜두면 이후 진행이 훨씬 할만해진다. 탄환을 소모하는 것은 그대로지만 공격력이 2배가 되는 것만으로도 연약한 탐험가가 그럭저럭 적을 상대할 수 있게 된다.

다시 줄을 타고 올라간 뒤 오른쪽으로 끝까지 가면 금열쇠를 찾을 수 있다. 이제 이것을 먹었으면 왔던 길을 거슬러 올라가 다시 스타트 지점에서 오른쪽 끝까지 갔을 때 나왔던 갈림길까지 되돌아가도록 하자. 이 위치에 비밀이 하나 있긴 하지만 그것은 차후 유서에서 단서가 나온 뒤에 다시 서술하도록 한다.

최초의 갈림길에서 이번엔 위로 진행하도록 하자. 버섯이 하나 보이지만 라이프가 위태롭지만 않다면 나중을 위해서 아껴두자. 한칸 위로 올라가면 점프벌레 2마리가 나오고 버섯이 또 하나 나온다. 역시 라이프가 위태롭지 않으면 아껴두자. 다시 한칸 올라가면 박쥐 2마리가 나온다. 움직임에 주의하며 해치우거나 피해서 지나가도록 하자.

또 한칸 올라오면 이 지점으로 올라올 수 있다. 폭탄 그림이 그려진 빨간색 문은 폭탄으로 부술 수 있다. 폭탄문 뒤에는 주머니가 하나 보인다. 줄을 타고 올라가서 폭탄 문 앞에 폭탄을 설치하자. 메뉴 화면에서 폭탄을 선택 후, 폭탄문 앞에서 앉아서 공격버튼을 누르면 폭탄 설치가 가능하다. 폭탄이 폭발할 때 근처에 있을수록 큰 데미지를 입으니 폭탄 설치 후 오른쪽을 줄을 타고 재빨리 도망가자. 폭탄문 안쪽에 있는 주머니에 든 유서는 다음과 같다.

유서10 : "무덤이 없는 해골의 곁에 유적으로 통하는 숨겨진 통로가 있다."

여기에서 게임 진행에 중요한 단서가 하나 나온다. 아까 용자들의 무덤이 있던 최하층에서 열쇠가 있는 지점 옆에 해골들이 놓여있었는데 그곳에 비밀통로가 있다는 이야기. 그러나 현 시점에서 그곳으로 들어가도 은의 문으로 막혀있기 때문에 나중에 은열쇠를 얻은 뒤 가보도록 하자.

주머니에서 유서도 확인하고 통조림도 얻었으면 줄을 타고 올라가 오른쪽으로 진행하자. 왼쪽에 보이는 은의 문(하늘색 문)은 열쇠가 없어서 현 시점에선 열지 못한다. 나중에 열쇠를 얻어도 꼭 열 필요는 없는 문이긴 하다. 줄을 타고 올라가 오른쪽으로 점프하면 오른쪽에 있는 바위에 부딪혀 튕겨나가서 다시 줄에 매달리거나 밑으로 떨어져서 데미지를 입기 쉽다. 점프 도중에 방향키를 왼쪽으로 해서 바위 왼쪽에 바로 착지시키도록 컨트롤하자. 덤으로 이 바위에선 독증기도 뿜어져 나오니 건널 때에 조심하자.

이제 오른쪽으로 가면 거미 2마리가 줄을 타고 오르락내리락 하고 있다. 먼저 왼쪽 거미를 해치우고 그 줄을 타고 내려오자. 밑에서는 점프벌레 2마리가 기다리고 있다. 오른쪽 상단에 보면 지상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하나 보이는데, 일단 아이템 습득을 위해 계단은 무시하고 오른쪽으로 먼저 진행하자.

바로 오른쪽에 나무상자가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줄을 타고 올라가서 먹자. 탐험가로 진행할 때엔 항상 피스톨의 탄환이 모자르기 때문에 폭탄과 탄환이 들어있는 나무상자는 보이는대로 입수하는 것이 좋다. 다음 내려와서 점프벌레 2마리를 해치우고 계속 오른쪽으로 진행하자.

바로 폭탄문이 길을 막고 있다. 방금 나무상자에서 얻은 폭탄으로 파괴하자. 역시 폭탄 설치 후 재빨리 왼쪽으로 도망쳐서 줄을 타고 피신하자. 폭탄이 터지는 순간 줄에서 떨어져 데미지를 입을 수도 있으니 주의.

폭탄문을 파괴하고 오른쪽 끝까지 가면 은열쇠가 보인다. 이 은열쇠를 사용해야할 장소는 바로 아래에 보이는 은의 문. 하지만 바로 갈 수 있는 길이 없기 때문에 꽤 먼길을 돌아서 가야한다. 은열쇠를 먹었으면 다시 왼쪽으로 왔던 길을 거슬러 올라가자.

왔던 길을 거슬러 올라가 거미 2마리가 있는 지점에서 이번엔 지상으로 가는 계단으로 올라가자. 계단 밑에는 함정이 있으니 방심하지 말고 점프로 건너자.

지상으로 올라오면 사슴이 반겨준다. 라이프가 위태롭다면 잡아서 라이프 보충 후 적들을 해치워 덕을 보충하면 되지만 어디까지나 비상식량. 가능한 해치우지 않고 그냥 지나가자. 오른쪽으로 조금가자마자 벌이 보인다. 계단형 지형 때문에 아무데서나 서서 기다리면 안된다. 최상층까지 올라가서 해치우자. 다음 물로 뛰어들면 곧바로 바위가 하나 보이는데 재빨리 바위 위로 올라가자. 역시 벌들이 달려드니 하나하나 해치우자. 다음 바위에서는 금열쇠를 얻을 수 있다.

이제 오른쪽으로 계속 진행하여 뭍으로 올라오면 요정의 사과를 먹을 수 있다. 요정의 사과는 총 4개. 다음 오른쪽으로 진행하면 다시 수중 지역이 나오고, 중간의 뭍에 머리 둘 달린 괴물이 기다리고 있다. 원거리 무기로 속전속결하고 다시 물웅덩이를 거쳐 뭍으로 올라가자. 오른쪽 끝 막다른 곳에는 역시 사슴이 한마리 있고 밑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하나 있다. 이제 이 계단으로 내려가자.

그러면 이런 곳으로 내려가게 되는데, 먼저 왼쪽의 거미부터 해치우자. 오른쪽엔 버섯이 있으니 라이프가 부족하면 회복, 아니면 나중을 위해 남겨두자. 진행방향은 왼쪽. 일단 계단을 내려온 뒤 줄에서 줄로 건너뛰며 왼쪽으로 진행하자. 줄에서 줄로 건너가는 테크닉이 처음엔 꽤 힘든데, 일단 상하로 움직이다가 방향키를 왼쪽으로 틀며 점프를 누르면 비교적 안정적으로 줄에서 줄로 건너뛰는 것이 가능. 줄에 착지할 때에도 방향키를 상하로 움직이면 안정적으로 착지한다. 

전갈들을 해치우며 왼쪽으로 가면서 용암을 건너면 밑에 내려가는 길이 하나 보인다. 일단은 무시하고 왼쪽으로 계속 진행하자. 박쥐의 움직임에 주의하며 반드시 섬멸 후 진행한다.

용암을 줄을 타며 건너면 왼쪽 끝에 드디어 은의 문 발견. 아까 은열쇠를 먹은 지점 아래에 보이던 은의 문이다. 이제 이 은의 문을 아까 먹은 은열쇠로 열고 왼쪽에 보이는 문으로 들어가자.

은열쇠로 은의 문을 열고 들어간 문에서는 이런 곳으로 연결된다. 일단 위에 보이는 나무상자를 먹어 폭탄과 탄환을 보충하자. 이제 유령들을 해치우며 오른쪽으로 진행.

가다보면 버섯이 하나 보이는데 라이프가 부족하면 줄을 타고 올라가서 버섯을 먹도록. 아니라면 나중을 위해 남겨두자. 버섯 바로 왼쪽으로는 주머니가 보인다. 용암을 건넌 뒤 줄을 타고 올라가서 주머니를 먹자. 주머니의 유서는 다음과 같다.

유서11 : "마그마에 떨어지면 무지무지 뜨겁다고! 난말야, 떨어져 버렸거든."

용암에 떨어지면 라이프가 빠른 속도로 줄어든다. 점프해서 다시 나올 수도 있지만 그 전에 죽기 쉽상이다. 맵에 따라 빠져나올 수 없는 곳도 많으니 주의해야 한다.

주머니를 먹은 뒤 오른쪽에 갈림길이 나온다. 위로 가거나 아래로 갈 수 있는데 아래로 가도록. 아래로 가면 나무상자와 버섯이 하나 있다. 위로 가봤자 어차피 다시 내려와야 한다. 적들은 유령이 계속 나오니 로자리오를 장비한 상태로 있자. 오른쪽 끝까지 가면 불기둥 하나가 있고 다음 지역으로 가는 출구로 연결된다.

오른쪽 끝으로 나오면 다시 바위색이 초록색인 이 지역으로 연결된다. 바로 위에 나무상자가 보이니 먹자. 오른쪽엔 거대 점프벌레가 있다. 원거리 공격으로 해치우도록.

진행방향은 오른쪽인데 위에 폭탄문으로 막혀있다. 나무상자를 먹어 폭탄도 보충되었으니 갖고 있는 폭탄으로 문을 파괴하자. 역시 폭탄 설치 후 왼쪽의 줄을 타고 최대한 멀리 도망가자. 이 지역은 줄을 타고 내려가서 착지하는 지점마다 거대 점프벌레가 기다리고 있다. 길을 건너기 전엔 반드시 원거리 무기로 바위 건너편의 거대 점프벌레를 해치운 뒤 가도록 하자. 진행 방향마다 줄의 착지지점에 꼬박 거대 점프벌레가 있으니 줄 타고 올라가기 전 바위에 밀착하여 해치운 뒤 진행해야 한다.

가다보면 거미 한마리가 있고 위에 주머니가 보인다. 거미를 해치운 뒤 줄을 타고 올라가자. 바위가 하나 있어 줄에서 점프할 때 간격을 잘못 맞추면 바위에 튕겨나가게 된다. 줄에 매달린 상태로 힘껏 점프하면 바위 건너편의 주머니에 착지할 수 있다. 주머니의 유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유서12 : 진정한 용자란 어떤 사람인지 아는가? 진정한 용자가 아니면 왕자가 될 수 없다!"

주머니를 먹고 바로 오른쪽에 들어가는 문이 있다. 여기서 오른쪽으로 가봤자 막다른 길이니 이 문으로 들어가야만 한다. 위에는 은열쇠가 보이지만 현 시점에서는 먹을 수 없다. 이 문을 나가 연결되는 장소에서 다시 나가는 방법으로만 먹을 수 있으니 일단 문으로 나가자.

문으로 들어가면  이 지점으로 연결된다. 들어가자마자 유령들이 달려드니 로자리오로 해치우자. 가는 길에는 유령과 좀비가 계속하여 나타나니 로자리오를 기본 장비로. 위에 다른 장소로 내려가는 길이 하나 보인다. 이곳으로 가야하니 염두해두고 조금 오른쪽으로 진행하자.

조금 오른쪽으로 가보면 상하로 움직이는 발판이 있다. 이 발판을 밟고 위로 올라와 왼쪽으로 진행, 내려가는 길로 나가자.

그럼 아까의 동굴에서 위에 보이는 은열쇠가 있던 장소로 연결된다. 은열쇠를 먹고 다시 문을 통해 나가자. 이제 은열쇠가 하나 생겼으니 루트를 선택할 수 있다. 사실 이 은열쇠는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이지만 사용하면 루트를 축약하거나 숨겨진 장소에서 주머니를 먹을 수 있다.

은열쇠를 먹고 다시 문으로 들어간 뒤 좀비와 유령을 해치우며 오른쪽 끝까지 나가면 게임 초반 최초의 상하 갈림길에서 위로 올라왔을 때 보이던 은의 문 뒤쪽 문에서 나올 수 있다. 그러나 꼭 여기에서 은열쇠를 사용할 필요는 없다! 다른 곳에서 사용하면 주머니를 하나 먹을 수 있기 때문.

여기에서 갖고 있는 은열쇠로 이 문을 없애면 지금까지 왔던 길을 역으로 다시 돌아갈 필요없이 진행방향대로 다시 가서 밖으로 나갔다가 내려왔을 때 나오는 용암지역으로 진행, 첫번째 은의 문이 있는 곳으로 가기 전에 일단 나중으로 미루고 안갔던 내려가는 길을 통해 나가면 된다. 이곳을 뚫어놓으면 초반 루트와 연결되는 루트 축약의 효과가 있지만 길을 헤매지 않는 이상 그다지 의미없는 사용이다. 역으로 진행해도 루트 길이는 큰 차이가 나진 않기 때문.

그럼 모처럼 먹은 이 은열쇠는 어디서 쓰는 것이 좋을까? 하면 최초의 갈림길에서 지하묘지로 갔을 때 숨겨진 통로에서 쓰면 된다. 최초의 갈림길을 가려면 지금까지 왔던 길을 역순으로 진행할 필요가 있다. 꽤 먼 여정이 된다.

참고로 역순으로 진행하다가 나오는 초록색 바위의 용암지역. 이곳에서 전갈이 있는 곳 아래쪽에 내려가는 길이 하나 있고, 이 길을 아직 가보질 못했는데 그쪽이 진행방향이다. 기억해두고 일단은 왔던 길을 계속 역순으로 진행하자. 주머니를 먹을 필요가 없다면 그냥 용암 지역에서 진행방향으로 가도 무방하다. 다만 탐험가의 경우 통조림 하나도 아쉽기 때문에 주머니를 먹어둬서 나쁠 것은 없다.

역순으로 진행하다보면 아까 은열쇠를 먹은 지점에서 유령과 좀비를 물리치며 오른쪽 끝까지 가면 나갈 수 있던 문과 연결되는 지점이 보인다. 아까 은열쇠로 이 문을 열고 나왔다면 이렇게 멀리 돌아갈 필요가 없겠지만 문제는 여기에서 은열쇠를 사용해버리면 다음에 사용할 은열쇠가 없어져버린다는 점이 아이러니. 계단을 내려간 뒤 최초의 갈림길에서 지하묘지로 연결되는 아래 계단으로 진행하자.

지하묘지로 내려온 뒤 줄을 타고 오른쪽 끝으로 진행하여 금열쇠를 먹었던 지점까지 가자. 다음 해골 왼쪽에서 방향키를 밑으로 하며 뒤져보면 숨겨진 통로를 통해 다른 지역(유적)으로 갈 수 있게 된다. 유적으로 들어가보면 바로 은의 문으로 막혀있다. 이제 은열쇠를 사용할 때! 은열쇠로 은의 문을 없애고 왼쪽으로 가보자.

불기둥 트랩을 피하며 왼쪽 끝까지 가면 내려가는 계단이 나온다. 이 계단으로 내려간 뒤 왼쪽 끝까지 가보면 대망의 주머니가 나온다. 주머니의 유서는 다음과 같다.

유서13 : "왼쪽으로부터 2, 10, 12번째 무덤에 로자리오를 걸어보렴."

유서의 내용은 지하묘지에 있는 용자들의 무덤 중 비밀이 숨겨져 있는 무덤의 위치를 알려주는 중요한 단서다. 왼쪽으로부터 2번째 무덤은 이미 로자리오를 내밀었을 때 탐험가의 무덤이었고, 탐험가로 플레이할 경우에는 피스톨의 파워업, 다른 캐릭터인 경우에는 라이프를 회복할 수 있었다는 것을 이미 확인한 바 있다. 나머지 10번째와 12번째 무덤에도 그렇게 비밀이 있다는 것인데 현 시점에서는 지하묘지에서 10번째와 12번째 무덤으로 갈 수 없다. 벽으로 막혀있기 때문. 다른 루트를 통해 반대방향에서 해당 무덤으로 가야만 한다.

이제 왔던 길을 다시 역으로 되돌아가서 진행하자. 최초 갈림길에서 위로 진행하여 거미 2마리가 있는 지점에서 계단으로 올라가고, 바깥으로 나가 다시 아래로 내려와서 왼쪽으로 진행...전갈을 해치우며 용암을 건너다보면 나오는 녹색바위 지역. 예전에 뒷전으로 하고 지나쳤던 루트 공략에 나서자.

라운드2의 이후 공략은 다음 포스팅에 계속.

[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5 라운드2 (하)

핑백

덧글

  • miakiss 2013/10/14 23:10 #

    탐험가의 유령이라니....그런데 죽은놈치고는 별로 우울해 보이지 않군요. 한이 많을텐데.
  • 플로렌스 2013/10/15 00:00 #

    유서들 보면 다들 쿨하지요.
  • miakiss 2013/10/14 23:11 #

    동굴지하에 무덤이라니, 누가 묻어준거지?
  • 플로렌스 2013/10/15 00:01 #

    다른 탐험가...
  • miakiss 2013/10/15 11:04 #

    완전생물 카즈도 용암에 떨어지면 쉽게 못버티는데 그걸 뜨겁다고만하다니 비범한 놈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