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7 라운드3 (하) 패밀리 컴퓨터

[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6 라운드3 (상)

스페랑카2의 마지막 라운드, 라운드3 후반의 공략.


라운드3의 보스 기론을 물리치고 최후의 돌(수정구슬)을 얻었으면 이제 왔던 길을 되돌아 나가서 이번엔 1층 왼쪽에 있던 안가본 문으로 들어가보도록 하자.

문으로 들어가면 돌을 던지는 '헌터'란 이름의 괴물이 득실거리는 장소의 문으로 나오게 된다. 이 헌터란 녀석들은 먼저 돌을 던진 뒤 점프해서 주인공에게 갑자기 접근해오는 움직임을 보인다. 던진 돌은 앉으면 피할 수 있다. 탐험가 기준으로 파워업한 원거리 무기 2방으로 해치울 수 있다.

헌터 한마리를 해치우고 왼쪽으로 가면 줄이 있고 헌터 한마리가 또 있다. 역시 해치우고 줄을 타고 올라가자. 좌우 갈림길이 나오는데 사실 어느쪽으로 가도 결국 같은 곳으로 가게 되니 아무쪽이나 상관없지만 일단 당장 2층 오른쪽에 보이는 문으로 들어가는 쪽을 추천. 이유는 그냥 바로 들어가기 가까워서.

그러면 조금 아까 들어갔던 1층의 문이 보이고 그 오른쪽에 기론을 해치우러 가는 길이 있던 3층 구조의 지역의 3층 왼쪽에서 들어오게 된다. 거대 굼벵이가 득실거리는 지역이니 원거리 무기를 장비하며 오른쪽으로 조금씩 진행하자.

굼벵이들을 해치우며 3층의 오른쪽 끝까지 진행하면 막다른 곳에 문이 하나 있다. 이 문으로 들어가자.

그러면 마법의 융단을 타고 용암을 건너 금열쇠를 먹었던 지점 2층의 왼쪽 끝 문으로 나오게 된다. 이제 오른쪽으로 진행하자. 

가는 길에 유령이 계속 나오니 로자리오를 기본 장비로. 도중 보이는 나무상자는 놓치지 말자. 오른쪽 끝 막다른 길까지 가면 문이 하나 있다. 이제 이 문으로 나가자.

그러면 아래에 거대 전갈 2마리가 있는 곳 왼쪽 상단에서 들어오게 된다. 재빨리 줄을 타고 내려간 뒤 원거리 무기로 거대전갈들을 해치우자. 

이 지역은 거대전갈이 줄 아래에서 대기하고 있어서 아무 생각없이 진행하다보면 큰 데미지를 피할 수 없다. 반드시 줄을 타고 올라가지 전에 벽을 사이에 두고 거대전갈을 해치운 다음 진행하도록 하자. 거대전갈은 탄환을 발사하니 점프로 탄환을 피한 뒤 원거리 무기로 해치우고 가자. 

거대전갈을 해치우며 오른쪽으로 진행하다보면 이번엔 작은 전갈이 나오고 아래에 주머니가 보이는 곳이 나온다. 전갈들을 바로바로 해치우면서 오른쪽으로 진행하자.

오른쪽으로 가면 드디어 내려가는 계단이 있다. 주머니를 먹기 위해 계단을 내려와 왼쪽으로 가면 은의 문으로 길이 막혀있다. 여기에서 마지막 남은 은열쇠를 사용해 은의 문을 없애버리자. 다음 왼쪽 끝에 있는 주머니를 먹으면 된다. 주머니 안의 유서는 다음과 같다.

유서20 : 게이라를 물리치고 왕자가 되기보단 어둠을 지배하고 세계를 손에 넣는 쪽이 이득이라고!"

누군지 모르지만 라스트 보스와 같은 생각을 한 용자가 있었던 듯 싶다. 애석하게도 그 꿈을 이루기 전에 라스트 보스에게 살해당한 듯 싶지만 말이다.

주머니를 먹고 다시 계단으로 올라와 2층 오른쪽 끝까지 가면 문이 하나 있다. 이 문으로 나가자.

그러면 아까 헌터가 있는 지역의 왼쪽 끝에서 들어오게 된다. 대강 감이 오겠지만 이 지역의 왼쪽과 오른쪽은 모두 연결이 되어 있어 왼쪽으로 계속 진행하건 오른쪽으로 계속 진행하건 같은 지역들을 빙빙 돌게 된다. 3층에 있는 헌터를 해치우고 오른쪽으로 가면 긴 줄이 하나 있어 1층으로 내려올 수 있다.

다음 왼쪽으로 가서 줄을 타고 올라와 헌터를 해치운 뒤 2층으로 올라와 오른쪽으로 진행! 가는 길에 주머니가 하나 있으니 이것을 먹자. 오른쪽 끝까지 가면 다음 지역으로 가는 문이 나온다. 이 문으로 들어가자. 도중의 주머니에 든 유서는 다음과 같다.

유서21 : "요정의 방은 용자의 사당에 연결되어 있다. 당신은 용자로서 인정받을 수 있을까?"

문으로 들어가면 3개의 감옥문이 나온다. 이제 마법의 융단을 타고 힘들게 얻었던 금열쇠를 사용하여 맨 오른쪽의 문을 열고 들어가자. 곧바로 요정의 방이다.

라운드3의 보스인 기론을 해치우고 얻은 수정구슬을 요정의 방 중앙에 내려놓자. 여태까지의 각 라운드 클리어시와 마찬가지로 문이 열리며 요정들이 해방된다. 이제 문 안으로 들어가자.

라운드1과 라운드2에서 요정들을 해방시키고 문 안으로 들어가면 라운드 클리어였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용자의 사당'으로 들어가게 된다.

용자의 사당에서 오른쪽으로 진행하다보면 석상이 하나 있고 길이 막혀있는데...여기서 덕의 수치에 따라 진행이 달라진다. 쉽게 말해 덕이 많이 차있으면 오른쪽으로 진행 가능, 부족하면 진행 불가능이다. 각각의 경우에 따른 석상의 대사는 다음과 같다.

(덕이 부족할 경우)
석상 : "너같은 놈이 올 곳이 아니다. 당장 돌아가라!"

(덕이 충분한 경우)
석상 : "용자여 잘 왔다. 그 손에 성검을 들고 게이라와 싸우도록 해라."

참고로 덕의 보충은 왔던 길을 역으로 돌아나가서 왼쪽으로 가다보면 나오는 이 지점. 유령 3마리가 동시에 달려드는 곳이다. 로자리오로 유령 3마리를 일격에 해치울 수 있으니 문으로 들어갔다 나왔다 하면서 유령들을 해치워 덕을 꽉 채우자.

덕이 꽉 차있으면 석상이 오른쪽에 막혀있던 문을 열어주게 된다. 이제 오른쪽 문으로 들어가자.

그러면 성검이 놓여있는 방으로 들어가게 된다. 성검을 먹으면 메뉴에 성검이 생기게 된다. 메뉴에서 성검을 골라 장비해보자.

성검은 메뉴에서 왼쪽으로부터 4번째. 로자리오의 왼쪽에 있는 큰 칼이다. 사용해보면 어떤 캐릭터의 어떤 기본무기보다도 훨씬 쓸만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리치도 가장 길고 공격력도 가장 강하다. 언데드계열 또한 해치울 수 있다. 그야말로 최강의 기본무기가 바로 이것. 이제 왔던 길을 쭈욱 되돌아나가자.

감옥문 3개가 있던 곳도 나가 헌터들이 있던 지역으로 나가자. 다음 줄을 타고 올라간 뒤 계단을 올라 3층을 통해 왼쪽으로 나가자. 헌터들은 한번 죽이면 다시 출몰 안하기 때문에 안전하게 나가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면 이곳으로 나오는데 계단을 내려와 1층으로 간 뒤 왼쪽이 아닌 오른쪽으로 걸어가자. 오른쪽엔 벽으로 막혀있지만 유서18에서 라스트 보스가 벽으로 들어갔다는 것을 봤다는 단서를 기억하자.

오른쪽 벽으로 걸어가면 벽을 통과하여 이렇게 숨겨진 계단으로 내려갈 수 있다. 드디어 라스트 보스다!

계단을 내려가면 왼쪽에 수로가 보인다. 물로 뛰어들어 수로를 통해 오른쪽으로 진행하자. 오른쪽 끝까지 진행하여 나가면 드디어 라스트 보스룸이다!!

소년 : "게이라는 내가 물리쳤다! 게이라의 망토로 내가 어둠을 지배했다! 너도 죽여주마!"

전투가 시작되면 화면이 빨간색으로 바뀌어버린다. 라스트 보스와 싸우려면 아래로 내려가야 하는데 화면색이 바뀌는 바람에 내려가는 줄이 안보이게 되어버린다. 대강 밧줄의 위치를 기억한 뒤 잘 매달려서 재빨리 내려가자. 그냥 뛰어내리면 데미지를 입는 것은 물론이고 쓰러져 있는 동안 게이라가 다가와 2차로 데미지를 입게 된다. 반드시 줄을 타고 잘 내려오자.

라스트 보스는 요정의 사과가 통하지 않는다. 또한 방패를 들고 있는데 방패를 상하로 움직이고 있는 동안은 공격해도 전혀 데미지를 입힐 수 없다. 공격 찬스는 주인공을 공격하기 위해 움직임을 멈추고 칼을 크게 치켜들었을 때, 이 때를 노리자. 

라스트 보스는 데미지를 입으면 일단 뒤로 돌아서서 조금 물러난 뒤 바로 돌아서며 하단을 칼로 찌르는 동작을 취한다. 이 패턴은 반드시 기억하자. 데미지를 입힌 다음엔 그 자리에 서있지 말고 조금 물러나는 것이 필요하다.

라스트 보스에게 데미지를 절반 가까이 입히면 화면의 색이 빨강에서 어두운 회색으로 변화한다. 힘을 내자. 갖고 있는 통조림을 모조리 써가며 라이프를 회복하도록. 성검으로 싸운다해도 좀처럼 데미지가 많이 닳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 성검은 한대에 1.5씩 데미지를 입힐 수 있는데 기본 무기는 한대에 0.5씩의 데미지만 입히기 때문에 기본 무기로 이기는 것은 꽤나 힘들다. 성검이라해도 방패 때문에 장기전을 피할 수는 없다.

라스트 보스의 라이프가 3칸 가량 남으면 보스룸이 노란색이 된다. 라스트 보스가 죽어갈수록 점점 어둠이 걷히며 빛이 찾아오는 것을 표현한 듯 싶은데 너무 눈이 부셔서 주인공의 그래픽이 잘 안보인다.

라스트 보스의 라이프가 한칸 가량 남으면 더욱 밝은 색이 되어 눈이 부실 지경. 이제 성검으로 한대만 치면 된다. 1.5씩 닳기 때문에 한방이면 끝이다.

라스트 보스 클리어! 웃기는 것은 라스트 보스가 폭발할 때 주인공도 폭발에 말려들며 뒤로 날아간다는 점이다. 이것은 연출상의 표현으로 데미지를 입지는 않으니 안심하자.

참고로 위의 전투 방식은 어디까지나 탐험가를 이용하여 정석으로 싸우는 방식이다. 다른 캐릭터라면 훨씬 쉽게 라스트 보스를 클리어할 수 있다.

에스퍼인 경우 그냥 앉아서 번개만 줄창 날리면 된다. 4발 쏠 때마다 라이프가 0.5씩 닳기 때문에 마음껏 난사해도 된다. 라이프가 부족하다 싶으면 통조림으로 보충하면 된다. 번개 한발에 라스트 보스의 라이프는 한칸씩 닳는다. 기본 무기보다는 확실히 효과적이여 성검처럼 가까이 갈 필요가 없으니 좋다. 라스트 보스는 데미지를 입을 때마다 뒤로 물러나니 구석에 몰릴 확률도 적다. 탐험가와는 달리 에스퍼로는 이렇게 쉽게 라스트 보스를 해치울 수 있다.

성직자인 경우는 훨씬 쉽다. 라스트 보스조차 정지마법이 통하기 때문에 마법으로 보스를 정지시켜놓고 성검으로 때려잡아도 되지만 성직자라면 역시 무시무시한 '보스전용 마법'. 라이프 2칸을 소모하며 보스룸 내의 모든 적에게 무조건 5칸의 데미지를 주는 막강한 마법인데 라스트 보스에게도 통한다. 다만 데미지가 5칸이 아닌 1.5칸. 성검과 같은 위력이다. 라이프 2칸을 소모하면 라스트 보스에게 1.5칸의 데미지를 주는데, 우리에겐 통조림이 있다. 적당히 거리를 두고 보스전 마법만 난사하며 공격. 방패고 뭐고 무시하고 데미지를 입힐 수 있다. 부족한 라이프는 통조림을 먹으며 보충하는 방식으로 상대하면 라스트 보스 역시 너무나 쉽게 해치울 수 있다.

엔딩 및 비기는 다음 포스팅에 소개.

[FC] 스페랑카2 용자에게로의 도전 (Spelunker 2, 1987, IREM) #8 엔딩 및 비기

핑백

덧글

  • miakiss 2013/10/14 23:45 #

    게이라는 결국 맥거핀?
  • 플로렌스 2013/10/15 00:03 #

    게이라가 맥거핀인 것이 아니라 '소년'이 막판 반전 요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