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드래곤 (BLACK DRAGON, 1987, CAPCOM) #1 라운드1~2 추억의 오락실

블랙드래곤 (BLACK DRAGON, 1987, CAPCOM)

1987년에 캡콤에서 아케이드용으로 발매한 호러 액션게임. 8방향 레버와 버튼 2개를 사용. 버튼1은 공격, 버튼2는 점프로 상당히 액션게임의 기본에 충실. 여기에 아이템에 따른 무기 및 갑옷의 파워업이 가능하며 아이템은 적을 해치워서 모은 돈으로 상점에서 구매 또한 가능. 다분히 액션RPG스러운 요소가 포함되어 있다. 공격은 철퇴를 전방을 향해 일직선으로 휘두름과 동시에 3방향으로 발사되는 나이프를 던지는 것. 사거리가 정해져있어 화면 끝까지 날아가지는 않는다.

1987년에 테크모에서 만든 '아르고스의 전사'나 코나미의 '악마성 드라큐라'의 영향을 일부 받은 것으로도 보이지만 근본적으로는 1980년대 캡콤 최대 히트작인 '마계촌'의 계보를 잇고 있다. 갑옷 시스템은 한층 진화하여 갑옷마다 내구도가 정해져있고, 적에게 당하다보면 최종적으로 갑옷이 벗겨져 마계촌처럼 알몸으로 진행하게 되다가 한번 더 맞으면 뼈다귀가 되면서 죽는 것 또한 마계촌과 동일. 마계촌에서 등장한 적 있는 몬스터도 출현한다. 또한 마계촌과 마찬가지로 공격은 전방을 향해서만 가능하며 수직상단 공격은 존재하지 않는다. 점프 역시 마계촌처럼 낮은 편이지만 방향레버를 상단으로 하면서 점프를 누르면 좀 더 높은 점프가 가능하게 되었다.

게임 타이틀은 '블랙드래곤'이지만 이것은 최종적으로 쓰러뜨려야 할 보스 드래곤의 이름. 주인공의 이름은 이것과 반대되는 '블랙타이거'다. 때문에 이 게임의 북미판 타이틀은 '블랙타이거(Black Tiger)'가 되었다.


타이틀 화면. '블랙드래곤'의 로고가 제법 멋지다. 랭킹 표시할 때 일본어 이름 입력이 가능하다는 것이 기존 캡콤 아케이드 게임들과 다른 점. 

오프닝. 고대 그리스나 로마가 떠오르는 건물들 위로 붉은색의 용이 날아온다.

포효하는 용. (사운드는 나오지 않는다.) 화면 전체가 붉은 색이 되며 깜빡거리고 수차례 번개가 친다.

"아득히 옛날, 천공에서 번개와 함께 나타난 3마리의 용이 한 왕국을 어둠 속에 떨어뜨렸다. 그러나 오랜 암흑의 시대는 왕국에 한명의 용자를 탄생시켰다."


[ 라운드 1 ]
게임 시작. 라운드는 총 8개. 목숨수는 3개로 시작한다. 화면 왼쪽 상단에 'VITALITY'로 빨간색 에너지칸이 하나 보이는데, 점수에 따라 에너지가 증가한다. 최초엔 한칸이지만 2만점에서 2, 20만점에서 3, 이후 20만점마다 1칸씩 증가한다. 점수는 일종의 경험치라고 보면 된다. 줄어든 바이탈리티(라이프 에너지)는 노인이나 보물상자에게서 얻을 수 있는 '생명의 물'로 회복 가능하다.

오른쪽 상단에는 금화가 보인다. 최초 소지금은 200제니. 화면 하단에는 열쇠, 무기, 갑옷, 약병 4개의 아이콘이 보인다. 열쇠는 상자를 열 수 있는 아이템으로 스테이지 진행 도중 수시로 나온다. 무기는 공격력. 무기 종류에 따라 공격력이 증가한다. 갑옷은 내구력. 갑옷 종류에 따라 내구력의 수치가 달라지며, 숨겨진 아이템 습득으로 내구력 수치가 늘어나면 갑옷의 색이 달라진다. 초 갑옷은 2대 맞으면 소멸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2대 맞으면 갑옷이 벗겨지고 한대 더 맞으면 죽는다.) 약병은 독에 중독되었을 때 자동치료되는 아이템이다.

버튼1이 공격, 버튼2가 점프. 공격을 하면 사슬이 긴 철퇴를 앞으로 휘두른다. 그와 동시에 3방향으로 발사되는 칼을 던진다. (대체 어떻게??) 점프공격과 앉아공격이 가능하지만 수직 상단공격은 불가능하다. 철퇴만 있는 것이 아니라 칼도 발사되는 것은 대각선 상단 위치의 적들도 공격하기 위함인데 적 배치 특성상 이것이 안되면 게임 진행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기본 무기로 장착된 듯 싶다. 점프는 방향레버를 위쪽으로 하면서 누르면 하이점프가 가능. 초반엔 쓸 일이 없지만 라운드3 이후부터는 필수다. 게임이 시작되면 왼쪽 상단에 시간이 줄어들기 시작하는데 타임오버가 되면 즉사하게 된다.

게임을 시작하자마자 왼쪽에 보이는 벽을 부수면 숨겨진 아이템 '죽순'이 나온다. '손손'에서 첫 등장한 이래 캡콤 게임에 꾸준히 등장하는 대표적인 아이템이다. 먹으면 남은 시간이 30초 증가한다. 당시 캡콤게임답게 각 라운드의 특정 벽에 숨겨진 아이템이 존재한다.

최초 장비에서는 2대 맞으면 갑옷이 벗겨진다. '마계촌'에서 계승되어 발전된 갑옷 시스템이다. 적에게 맞았을 때 몸이 전기에 휩싸이는데, 갑옷 내구력이 다하면 갑옷이 사방으로 터져나간다. 마계촌처럼 뒤로 튕겨나지 않는다는 것이 천만다행이다. 적에게 맞으면 아래의 갑옷 화면에 '2'라고 쓰인 숫자가 '1'로 바뀌어버린다. 2대 맞으면 갑옷이 소멸하는 것에서 이제 한대만 맞으면 내구력이 0이 되어 갑옷이 벗겨진다는 것이다. 갑옷이 벗겨진 이후의 데미지는 화면 상단에 있는 바이탈리티(라이프) 칸으로 넘어간다.

갑옷도 없고 라이프도 없는 상태에서 한대만 맞으면 마치 마계촌처럼 뒤로 튕겨 날아가며 해골이 되어 사라져버린다. 역시 맞는 순간 전기효과나 나타나며 해골이 되기 직전엔 몸이 파란 불꽃으로 타오른다.

적을 해치우거나 스테이지 중에 놓여있는 항아리를 깨면 동전이 나온다. 동전의 가격은 각양각색. 적의 경우엔 강한 적일수록 큰 돈을 떨어뜨린다. 항아리에선 동전 외에도 시간을 늘려주는 모래시계나 열쇠가 나올 때가 있는데, 열쇠는 스테이지에 놓인 보물상자를 열 수 있다. 보물상자 안에선 보물이나 약병이 들어있다. 보물을 먹으면 한번에 50제니를 벌 수 있다. 그러나 보물상자 안에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고 트랩인 경우 또한 많다.

기둥을 향해 점프하면 기둥에 자동으로 매달리게 된다. 매달린 상태에서 상하 이동이 가능하고 공격버튼을 누르면 칼을 던진다. 기둥에서 방향레버와 점프를 이용하여 옆이나 위로 뛸 수도 있다. 기둥에 매달린 뱀에 닿으면 독에 중독되니 주의. 독에 중독되면 칼이 발사되지 않게 된다. 독은 약병이 있어야만 치료된다.

캡콤의 대표 아이템 'Pow'. 스테이지 곳곳에는 Pow가 놓여있으며 이것을 먹으면 화면상의 적들이 모조리 돈으로 변해버린다. 또한 스테이지 곳곳에는 돌이 된 노인이 보이는데, 이 노인에게 가보면...

"감사합니다. 당신은 생명의 은인입니다. 보답으로 100제니를 드리겠습니다."

돌이된 노인을 구해주면 보답으로 돈을 주거나 약병을 주기도 하고, 아무것도 안주기도 한다. 역으로 돈을 받고 물건을 파는 상점인 경우 또한 많다.

이곳의 노인을 구해주면 보답으로 자기 물건을 넘겨준다고 한다. 돈을 받고...이런!! 이 게임의 큰 특징 중의 하나인 '상점'이다. 마치 액션RPG처럼 적을 해치우고 항아리를 깨서 먹은 돈으로 무기나 방어구, 아이템을 살 수 있다. 총 4단계의 무기와 4단계의 갑옷, 열쇠와 약병을 판다. 첫번째 라운드에선 아직 돈이 없으니 200제니짜리 철퇴와 갑옷으로 1단계 정도씩만 파워업 하는 것이 좋다.

상점 뒤의 벽을 파괴하면 안에서 숨겨진 아이템 '코끼리'가 나온다. 역시 캡콤의 대표 아이템. 먹으면 500제니가 늘어난다.

진행하다보면 바위가 굴러떨어지는 곳들이 있다. 기둥 위에 올라가서 바위가 굴러떨어지기 전에 미리 파괴할 수 있는데, 바위답게 꽤 내구력이 세다. 시간을 꽤 소비하지만 바위를 미리 파괴하면 3만점을 득점할 수 있다. 각 라운드마다 이렇게 바위가 떨어지는 지역이 있으며 미리 파괴하여 고득점을 받을 수 있는 포인트가 있다. 다만 이 게임은 다른 캡콤 게임과 달리 점수 보너스가 없다. 아무리 고득점을 올려도 목숨수가 증가하진 않는다. 대신 점수는 경험치를 대신하여 라이프칸을 올릴 수 있으니 가능한 고득점을 올리는 것이 좋다.

이 게임의 또다른 특징인 '던전'. 1~6 라운드에는 던전이 하나씩 있으며 들어가면 많은 아이템을 먹을 수 있다. 들어가지 않고 그냥 곧바로 보스에게 가도 무방하지만 통상 던전 안에는 진행을 돕는 아이템들이 있기 때문에 들어가는 것이 좋다.

라운드 1의 던전은 들어가자마자 왼쪽 벽을 파괴할 수 있는데, 그 안에는 숨겨진 아이템 '모비짱'이 있다. '사이드암즈'의 마스코트 캐릭터로 '사이드암즈'에 등장한 이래 수많은 캡콤 게임에서 볼 수 있게 된 시크릿 캐릭터다. 블랙드래곤에서 모비짱을 먹으면 1만점을 득점한다.

이 던전에서는 열쇠와 보물상자, 모래시계가 있고 남은 시간을 늘려주는 노인과 100제니를 주는 노인이 있다. 끝까지 가면 출구가 있는데 출구로 가면 던전 입구로 다시 되돌아나오게 된다. 한번 들어갔다 나온 던전은 다시는 들어갈 수 없다.

스테이지의 오른쪽 상단으로 끝까지 진행하면 모래시계가 놓여있고 화살표가 보인다. 모래시계를 먹고 화살표 방향을 향해 점프하면 보스룸에 착지. 되돌아나가는 것은 불가능하다. 첫번째 보스는 토템폴 2개. 움직이기 시작하기 전에 미리 공격하고 있다가 움직이기 시작하면 왼쪽으로 도망가며 틈틈히 뒤돌아서서 공격을 하면 쉽게 해치울 수 있다.

라운드를 클리어하면 손을 위로 치켜들며 승리 포즈를 취한다.

다음 웅크렸다가 힘껏 점프해서 화면 위로 사라지며 다음 라운드로 넘어가게 된다.

라운드 클리어 화면. 라운드 1을 클리어하면 300제니를 받을 수 있다.


[ 라운드 2 ]
라운드 2. 초반은 색만 다르고 라운드 1과 분위기가 비슷하다. 스타트 지점에서 오른쪽으로 계속 진행하다가 나오는 첫번째 벽을 파괴하면 안에서 캡콤의 대표 아이템 '나무통'이 나온다. '히게마루' 이후 수많은 캡콤 게임에서 볼 수 있게 된 시크릿 아이템이다. 먹으면 갑옷의 내구력이 2 더 상승하며 상위 갑옷으로 변한다. 갑옷의 종류에 따라 갑옷 색도 달라진다.

상점이 있는 곳에서 왼쪽으로 점프해서 진행하면 라운드 2의 던전을 발견할 수 있다. 던전 앞의 노인은 모래시계를 줘서 남은 시간을 늘려준다.

던전 안에는 200제니를 주는 노인과 정보를 알려주는 노인이 있다. 정보를 알려주는 노인은 "어딘가에 야시치(弥七)와 사키치(佐吉)가 숨겨져 있다고!"라고 말하는데 구체적인 위치는 말해주지 않기 때문에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야시치'는 원 안에 풍차수리검이 그려진 아이템, '사키치'는 별모양 아이템으로 둘 다 캡콤 최초의 게임 '벌거스'에 등장한 이래 캡콤 게임에 꾸준히 등장해온 대표 스페셜 아이템이다.

라운드 2부터 등장하는 미이라는 요주의 적. 구멍이 있는 곳이면 반드시 미이라가 2마리 튀어나온다. 맷집도 좋고 공격범위도 넓어 상대하기 버겁다. 구멍 근처에 간 뒤 나오는 타이밍을 노려 바로바로 해치워야만 한다.

아무것도 주지 않는 노인도 있다. "보답하고 싶습니다만 드릴 것이 없습니다."

오른쪽으로 진행하다가 나오는 큰 벽. 오른쪽 끝 기둥 최하단에 매달려 오른쪽 벽을 파괴하면 스페셜 시크릿 아이템인 '야시치(弥七)'가 나온다. 먹으면 1UP. 목숨수가 하나 증가한다. 이 게임은 다른 캡콤게임과 달리 고득점 보너스가 없기 때문에 반드시 이렇게 숨겨진 1UP 아이템을 찾아내야만 한다.

아래로 내려온 뒤 왼쪽 끝까지 가면 또 큰 벽이 나온다. 기둥을 타고 올라가다가 왼쪽 벽을 파괴해보면 숨겨진 아이템 '잠자리'가 나온다. 역시 캡콤의 대표적인 시크릿 캐릭터. 먹으면 무려 5만점을 득점한다.

라운드 2의 보스는 토템폴 4개. 라운드 1의 보스와 동일한 방법으로 해치울 수 있다.

라운드 2 클리어 화면. 라운드 1을 클리어했을 때와 포즈가 다르다. 라운드 2를 클리어하면 500제니를 받는다. 주인공 블랙타이거의 모습을 얼핏 보면 고대 로마시대 복식 같지만 잘 보면 북두신권에 나오는 복장이다. 특히 헬멧은 권왕 라오우의 것과 동일하다. 당시 캡콤은 북두신권과 건담에 푹 빠져있었다고 한다.

라운드 3 이후는 다음 포스팅에 계속.

블랙드래곤 (BLACK DRAGON, 1987, CAPCOM) #2 라운드3~6



핑백

덧글

  • 샤이엔 2014/01/18 08:08 #

    아.. 제가 어릴 때 오락실에서 제일 좋아하던 게임이네요.
    반가움!
  • 플로렌스 2014/01/18 23:56 #

    재미있었지요.
  • 블랙하트 2014/01/18 10:57 #

    타기종 이식작은 없지만 PC 엔진으로 나온 '손손 2'가 캐릭터는 달라도 게임 구성은 거의 그대로 였었죠.
  • 열혈 2014/01/18 18:03 #

    손손2는 진짜.... 블랙드래곤에 손오공 스킨을 입혔다고 해도 할 말이 없는 물건이었는데 말이죠...
  • 눈물의여뫙 2014/01/18 11:26 #

    왜 북미판에선 뜬금없이 블랙 타이거가 되었나 했더니 그게 주인공 이름이었군요.

    용과 호랑이의 대결이라... 참 적절합니다. 그런데 아무리 블랙 타이거가 주인공 이름이어도 그렇지 최종보스 이름이 제목에 들어간 건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건데 그걸 무작정 주인공 이름으로 제목 바꿔버리다니 참...

    그런데 점수 보너스가 저런 거였나요? 으으 컨티뉴 안 하고 오래 살아남을 수 있을수록 그에 비례해서 더 오래 살아남기 쉬워지는 게임이군요. 이건 부익부 빈익빈이야!(컨티뉴하면 무기업글은 남아있지만 점수 0으로 다시 시작. 돈하고 방어구는 남는지 안 남는지 잊어버렸네요. 이 게임에서 방어구가 무기보다 싼 건 한번 구입하면 영구적용되는 무기랑 달리 방어구는 소비아이템이라서 그런
  • 플로렌스 2014/01/19 04:25 #

    용과 호랑이의 대결 컨셉은 이후 캡콤 작품에서도 계속되게 되지요. 갑옷은 내구력이라 수치가 0이 되어 알몸이 된 뒤 죽으면 최초 기본 상태인 2로 됩니다. 때문에 컨티뉴에 반영이 될 수가 없는 구조이긴 합니다만 돈은 컨티뉴에 반영이 되더군요.
  • miakiss 2014/01/18 14:22 #

    오락실은 무조건 최고 난이도라 상점 가격이 혀를 내두를 정도로 비쌌지요. 아껴쓰지 않으면 아이템 사기도 빠듯했으니....
  • 플로렌스 2014/01/18 23:58 #

    오락실에서 해보셨군요!
  • 2014/01/19 01:4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01/19 02:4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NONAME 2014/02/02 16:10 #

    토템 얼굴이, 모 유명 게임만화에서 본 것 같기도...
    http://cdn.playstationgang.com/wp-content/uploads/2013/09/games.jpg
  • 플로렌스 2014/02/02 18:02 #

    DLC 구매에 맞닥뜨렸을 때의 표정인가...
  • 용감무쌍한 북극여우 2015/04/25 00:54 #

    저도 저 게임을 어렸을때 야후꾸러기해서 했었죠. 1스테이지에서 계속 죽었지만.. 웃기는 건 3마리의 용이 전부 색만 바꾼것이라는거죠. 블랙타이거의 모든 보스는 4스테이지의 레드아리마를 제외하면 전부 색장난이나 물량 변경이더군요. 문제는 그 레드아리마마저 잡몹으로 나온다는게... 아마 기판의 한계로 많은 그래픽을 넣지 못한 것 같습니다. 네오지오 기판이나 CPS1기판에 비하면 여러모로 아쉬웠죠.
  • 플로렌스 2015/04/25 13:21 #

    당시 게임 기판 성능을 생각하면...캡콤은 독보적인 존재였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