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드래곤 (BLACK DRAGON, 1987, CAPCOM) #2 라운드7~엔딩 추억의 오락실

블랙드래곤 (BLACK DRAGON, 1987, CAPCOM) #2 라운드3~6에서 이어지는 포스팅.


[ 라운드 7 ]
라운드 7. 스타트 지점에서 오른쪽으로 끝까지 진행 후 막다른 곳에 있는 벽에서 기둥을 타고 올라가던 도중, 오른쪽의 벽을 파괴하면 숨겨진 아이템 '야시치'를 발견할 수 있다. 먹으면 1UP.

위로 올라가서 왼쪽으로 끝까지 가면 또 커다란 벽이 있다. 기둥을 타고 올라가던 도중 왼쪽 벽을 파괴하면 숨겨진 아이템 '점보딸기'를 발견할 수 있다. 먹으면 갑옷의 내구력이 4 상승하니 절대 놓치면 안된다.

라운드 7의 보스 드래곤 나이트. 기본은 라운드 5의 보스와 동일하나 라이프가 6칸이 되었다. 머리가 약점. 거리를 두고 공격을 피하면서 점프하여 타이밍을 잘 맞춰 공격해야 한다. 구석에 몰리면 조금 높은 단에 올라가 하이점프로 건너뛰면 된다.


[ 라운드 8 ]
드디어 최종 라운드. 오른쪽으로 진행하면 100제니를 주는 노인과 상점 노인이 나온다. 다 지나서 오른쪽 끝까지 가면 큰 벽이 나온다. 기둥을 타고 올라가서 짧은 기둥에 매달려 오른쪽 벽을 파괴하면 숨겨진 아이템 '사키치'를 찾을 수 있다. 먹으면 갑옷 내구력이 3 증가한다.

위로 올라가서 오른쪽으로 가다보면 막다른 곳에 노인이 있는데, 어딘가에 야시치나 사키치가 있다는 별 도움 안되는 정보를 알려준다. 이 노인 왼쪽 벽을 파괴하면 숨겨진 아이템 '죽순'을 발견할 수 있다. 먹으면 시간 30초 증가.

어려운 부분. 기둥을 타며 이동해야 하는 지역인데 3개의 갈림길이 나온다. 스핀스컬과 마법사에 뱀 등 각종 적들이 가득. 그냥 왼쪽에 바닥에 착지해서 끝까지 가보면 막다른 곳에 보물상자 2개가 있고, 위로 올라가서 짧은 기둥을 타고 왼쪽 끝까지 가보면 노인이 시간을 늘려준다. 진행방향은 위쪽.

위로 올라가다가 왼쪽 벽을 파괴하면 숨겨진 아이템 '문어'가 나온다. 먹으면 10만점 득점. 이제 오른쪽으로 가면 성 내부로 다시 진입하게 된다.

성 안에는 스핀스컬 지대가 있다. 움직임을 보면서 점프로 잘 피해 진행. 가다보면 모래시계가 놓여있고 상점 노인이 하나 있는데 다른 노인과 달리 무한 리젠된다. 보스 직전이라는 것이다.

최종 보스 '블랙드래곤'. 라운드3의 보스 '블루드래곤'이나 라운드 6의 보스 '레드드래곤'과 완전히 동일하게 생겼다. 색만 검정색. 마찬가지로 처음에는 잠을 자고 있다. 라이프는 무려 8칸.

패턴은 기존 드래곤들과 거의 동일하나 공격은 훨씬 거세다. 화염이 솟구치는 정도가 차원이 다르다. 약점은 다른 드래곤들과 마찬가지로 머리. 시간 내에 8칸의 라이프를 다 없애야하는 것이 관건이다.

해치우면 다른 드래곤들과 마찬가지로 뼈가 되면서 사라진다.

보스를 클리어 후 승리포즈를 취하는 것까진 다른 라운드와 동일. 이후엔 대망의 엔딩이 펼쳐진다.



< 엔딩 >
"뛰어난 기술과 굉장한 무기를 가진 용감한 블랙타이거, 당신은 모든 적들을 해치웠고 3마리의 무시무시한 용들을 해치웠습니다. 당신은 우리 나라에 평화와 번영을 되돌려줬습니다. 고맙습니다. 블랙타이거. 당신의 강함과 현명함, 축하드립니다."

이어서 나오는 라운드 클리어 그래픽. 다른 라운드 클리어 그래픽과 비슷하지만 이번엔 갑옷에 망토도 두르고 이 나라의 공주까지 한 손에 안고 있다. 나라를 구하고 나라의 공주까지 손에 넣은 용자 블랙타이거의 모습. 하지만 아무리봐도 '북두신권'의 권왕 라오우 느낌이 강하게 난다.

이어서 스탭롤이 흐른 뒤, 스탭롤이 끝나면 게임오버 처리된다.

다음 랭킹 기록을 위한 이름 입력 화면으로 넘어가는데, 기존 캡콤 게임과 달리 무려 일본어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 4글자 밖에 입력할 수 없는 한계는 있지만 말이다. 이름 입력 후엔 다시 타이틀 화면으로 되돌아온다.



< 총평 >

오랜만에 '마계촌'의 계보를 잇는 호러 액션게임. 갑옷 시스템은 더욱 파워업되었고, 라이프와 무기 파워업까지 가능해졌다. 상점 시스템의 도입으로 색다른 재미가 생겼다. 당시 게임 중 이런 액션RPG 시스템이 있던 것은 가능했던 것은 세가의 '원더보이 몬스터랜드' 뿐이었다고 한다. 몬스터랜드쪽이 좀 더 본격적인 액션RPG였던 반면, 블랙드래곤은 플레이어의 액션 테크닉을 좀 더 많이 요구하는 본격적인 '액션게임'에 가까웠다.

이 게임 타이틀은 '블랙드래곤'이지만 이것은 최종적으로 쓰러뜨려야 할 보스 드래곤의 이름이며 주인공의 이름은 이것과 반대되는 '블랙타이거'다. 때문에 이 게임의 북미판 타이틀은 '블랙타이거(Black Tiger)'가 되었다. '호랑이'를 상징하는 주인공이 '용'을 해치우러 간다는 컨셉은 이후에도 계속된다.

캡콤은 '싸움의 만가'나 ''필살무뢰권' 등에서 주인공 이름을 '류(용)'로 정했었는데, 이 게임은 역으로 주인공은 '호랑이(Tiger)'이고 적이 용(Dragon)'인 것이 특징. 이런 '용'과 '호랑이'를 다룬 대결구도는 이후 발매한 '스트리트 파이터'와 '호랑이에의 길(타이거로드)'로도 이어진다. '스트리트 파이터'에서는 '승룡권'을 쓰는 주인공 '류'가 '타이거샷'을 쓰는 '사가트'와 싸우고, '호랑이에의 길(타이거로드)'로도 이어져 '호기공'을 쓰는 리가 '용권왕'을 쓰러뜨리는 구도로 되어있다. 재미있는 것은 이런 '용과 호랑이' 컨셉은 '스트리트 파이터'의 스탭을 영입한 뒤 SNK에서 발매한 '용호의 권'의 탄생으로까지 이어진다는 것이다.

캡콤게임답게 난이도는 높은 편이지만 철퇴와 칼을 함께 던지는 독특한 공격방식, 기둥에 매달리기와 하이점프 액션, '마계촌'의 계보를 이은 호러스러운 적 캐릭터들, 캡콤의 패미콤 게임 '마계도'에서 계보를 이은 점수로 라이프를 올리는 시스템, 상점 시스템과 무기 파워업, 갑옷 파워업, 아이템 등 가정용 게임에서나 볼 수 있던 액션RPG 시스템의 아케이드 게임에 대한 본격적인 도입 등 참신한 요소로 가득한 재미있는 작품이었다. 액션게임을 좋아한다면 해볼만한 좋은 작품.


핑백

덧글

  • miakiss 2014/01/20 11:46 #

    유리아와 라오우?
  • 플로렌스 2014/01/20 12:21 #

    공주는 오리지널 같지만 주인공 그래픽이 좀 많이 라오우스럽지요.
  • 눈물의여뫙 2014/01/20 13:18 #

    이 게임 속편은 안 나온건가요? 저런 재미난 게임에 속편이 없다는 건 말이 안 되는데.(착한 놈이 라오우 패션이라는 게 뭔가 좀 심히 에러이긴 하지만. 북두의 권 아예 모르는 사람한텐 별 위화감이 없으니...)

    북미판 블랙 타이거 버전에서는 스코어링 시스템에 에러가 많다고 들었는데... 라이프 업이 힘들어 공략 봐도 안 될 정도라면 블랙 드래곤 원판이라도 구해봐야겠습니다. 블랙 타이거는 가지고 있는데...

    아무튼 공략 보면서 느끼는 게 이 게임도 정말 암기가 많이 필요한 게임같네요. 요즘은 시대가 좋아져서 유튜브 찾은 뒤 따라하기만 하면 되는지라 어지간한 게임엔 암기 따원 필요없지만은.
  • 플로렌스 2014/01/20 15:24 #

    어찌보면 동일 시스템을 활용한 PC엔진판 손손2가 이 게임의 속편이라 할 수 있겠지요. 블랙드래곤은 마계촌의 뒤를 이은 게임이긴 하지만 마계촌만큼 히트하진 못했기에 결국 대마계촌을 개발할 수 밖에 없었겠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