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매드맥스 (Mad Max, 1990, Mindscape) 패밀리 컴퓨터

[NES] 매드맥스 (Mad Max, 1990.7, Mindscape)

1981년에 개봉한 영화 '매드맥스 2: 로드워리어'를 소재로 마인드스케이프사에서 닌텐도 엔터테인먼트 시스템(NES)으로 발매한 자동차 액션 게임. 총 6개의 라운드로 구성되어 있으며 바깥에서 싸우는 '로드 워' 라운드와 동굴 내부에서 싸우는 '아레나' 라운드가 번갈아가며 나온다. '로드 워' 라운드에서는 적 차량들과 싸우거나 도망치며 어딘가에 숨겨진 적진을 찾아내 잠입 후 음식과 물, 무기, 가솔린 등을 훔쳐 빠져나온 뒤 어딘가에 있는 가게에서 음식과 물을 돈 삼아 아레나 패스를 구입, 또 어딘가에 숨겨진 동굴을 찾아 들어가면 다음 라운드인 아레나로 넘어간다. 아레나에서는 일정수 이상의 적을 해치우면 어딘가에 있는 출구가 열리고 해당 출구로 빠져나가면 클리어. 게임의 난이도가 꽤 높은 편인데다가 구성이 상당히 지루하다. 영화는 명작이었지만 게임은 애매한 작품으로 북미에서 NES 기반으로만 발매되고 일본에 발매되지는 않았다.






타이틀 화면. 나름 오리지널 타이틀 로고까지 그래픽으로 만들어 넣었다. 상단에는 제작사인 마인드스케이프. 하단에는 워너 브라더스와 닌텐도의 저작권 표시가 되어있다.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 이 게임의 패키지로도 사용된 유명한 매드맥스 2의 한 장면이 그래픽으로 표시된다. 다음 텍스트로 줄거리가 나오는데...

"당신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세상이 검은 연료로 지배되었던 때를 돌아보자.
강력한 두 종족이 전쟁을 벌였고  모든 것을 휩싸는 불꽃을 초래했다.
연료 없이 그들은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사람이 사람을 먹기 시작했다.
범죄 조직들은 고속도로를 점거하고 연료 탱크를 위한 전쟁을 준비했다.
이 붕괴의 소용돌이 속에서 보통 인간들은 짓밟혀 사라졌다...맥스 같은 사람 말이다.
맥스는 이 쓰레기 세상 속을 헤매고 있었다.
그리고 거기에는 그가 다시 사는 법을 배우는 빛나는 장소가 있었다."

게임을 시작하면 최초의 라운드인 '로드 워 1'에서 시작하거나 패스워드를 입력할 수 있다. 목숨수는 별도로 없으므로 동일한 라운드를 무한으로 재도전할 수 있고, 소프트 리셋을 하거나 게임 클리어 후 이 화면에서 원하는 라운드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라운드의 명칭은 '레벨'로 표현한다.

게임을 시작하면 타이어로 막혀있는 지점에서 시작된다. 플레이어는 맥스의 8기통 개조차량 '인터셉터'를 조종하게 된다. 방향키로 8방향 이동이 가능하고 B버튼은 브레이크, A버튼은 다이너마이트 발사다. 셀렉트 버튼을 누르면 인벤토리를 열 수 있는데 맥스가 갖고 있는 아이템이 표시된다. 스타트 버튼은 사용하지 않는다.

아이템은 연료, 음식, 물, 데미지, 다이너마이트, 헬스, 탄약, 열쇠, 아레나 패스 순으로 표시된다. 최초에 연료 3통에 음식 1개, 물 1개, 다이너마이트 1개, 헬스 8칸, 탄약 4개를 소지한 상태로 시작된다.

인터셉터가 달리는 동안 화면 좌하단의 '연료' 게이지는 서서히 줄어들며 전부 없어지면 미스로 처리되고 다시 해당 라운드의 처음부터 게임을 해야 한다. '음식'과 '물'은 이 게임의 돈이라 생각하면 된다. 데미지는 부딪힐 때마다 표시가 늘어나는데 4번 부딪히면 인터셉터가 찌그러지고, 8번 부딪히면 폭발한다.' 다이너마이트'는 인터셉터를 탄 상태에서 발사하는 무기. '헬스'는 주인공 맥스가 맨 몸으로 돌아다닐 때의 HP로 적의 공격에 맞을 때마다 하나씩 줄어들어 전부 없어지면 죽게 된다. '탄약'은 맥스가 맨 몸으로 돌아다닐 때 발사하는 총의 탄약이다. '열쇠'는 맥스가 적진에서 맨 몸으로 돌아다닐 때 검정색의 문을 열 때 사용하며 '패스'는 로드 워 라운드에서 다음 라운드 '아레나'로 가는 동굴을 출현시키는데 사용한다.


라운드를 진행하다보면 건물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 건물은 상점이다. 크게 연료, 수리, 물건, 끝내기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돈 대신 음식-물을 사용하여 지불하는 방식. 연료는 1갤런에 음식-물 2개씩, 2갤런에 3개씩, 꽉 채우는데에는 6개씩 필요로 한다. '수리'는 자동차가 입은 데미지를 회복하는 것으로 음식-물 1개로 데미지 1칸, 2개로 2칸, 4개로 8칸의 데미지를 회복할 수 있다. '물건'으로 들어가면 탄약이나 다이너마이트 1개에 음식+물 1개, 아레나 패스에는 7개를 필요로 한다.


도로의 사이드에는 적 창고의 입구가 숨겨져 있다. 적들과 싸우거나 피하면서 도로를 질주하다보면 도로 밖에 이런 것이 있는지 알아채기 힘들기 때문에 위치를 암기하지 않으면 찾기 힘들다. 들어가면 맨 몸의 맥스를 조종할 수 있다. 방향키로 이동이 가능하고 B버튼과 A버튼은 둘 다 총쏘기. 사방에서 적들이 몰려오는데 총을 여러발 쏴야 해치울 수 있다. 창고를 돌아다니며 연료, 음식과 물, 구급약, 탄약 등을 보충한 뒤 다시 나오면 된다.


첫번째 라운드 '로드 워 1'에서는 비슷한 길이 끝도 없이 펼쳐진 자동차 도로의 미로 속에서 길을 찾아나아가야 한다. 가는 도중에는 적들의 차량이 몸통박치기를 하며 공격해오고, 적 기지에서는 다이너마이트가 날아온다. 적들은 다이너마이트로 파괴 가능하지만 다이너마이트 낭비는 금물! 도로 틈틈히 적들이 설치한 바리케이트나 바위로 막혀있는데 이를 다이너마이트로 폭파시키며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도로 틈틈히 놓인 기름을 밟으면 미끄러져서 적에게 당하기 쉽다.

라운드를 클리어하기 위해서는 먼저 도로 바깥쪽에 있는 적의 창고를 찾아 인벤토리의 각종 물품들을 보충하고, 상점에 가서 아레나 패스를 구입한다. 그러면 도로의 어느 지점에 동굴이 출현하며 그 동굴로 들어가면 다음 라운드인 '아레나 1'로 넘어가게 된다. 


라운드를 클리어하면 패스워드가 표시된다. 다음에는 이벤트 영상이 나온다. "그들은 나쁘다, 그들은 미쳤다...그리고 오직 한 사람만이 아레나에서 살아남는다!"라는 텍스트가 표시되는데, 이 이벤트 영상은 1985년에 개봉한 '매드맥스 3: 비욘드 썬더돔'에서 나오는 썬더돔 배틀 아레나의 이미지를 쓰고 있다. 모든 로드 워 라운드 클리어 영상은 위와 동일.


두번째 라운드인 '아레나 1'은 낭떠러지가 있는 미로 속에서 적 차량들을 파괴하면서 살아남아야 한다. 다이너마이트는 쓸 수 없으며 몸통박치기가 유일한 무기. 적 차량을 낭떠러지로 밀어넣거나, 나타났다 사라지는 함정에 적 차량을 유도하거나 밀어붙여 떨어뜨려 해치우면 된다.

셀렉트 버튼을 눌러 인벤토리를 연 뒤, 다시 한번 셀렉트 버튼을 누르면 앞으로 해치워야 할 적의 숫자와 남은 라운드의 수가 표시된다.

일정수 이상의 적을 해치우면 라운드 내의 막혀있던 어떤 장소가 뚫리게 된다. 아레나 라운드 역시 비슷한 도로의 연속인 미로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탈출구가 어딘지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막혀있던 길이 뚫리면 해당 출구로 나가면 라운드 클리어. 아레나 라운드를 클리어하면 인터셉터에서 내리는 맥스의 그래픽이 나온다. 맥스의 포즈는 오프닝에서 나온 포즈 그대로. 어째 다 이포즈냐...


3번째 라운드 '로드 워 2' 역시 첫번째 라운드와 진행 방법은 동일. 시작하자마자 서남쪽 도로 하단에 숨겨진 적 창고를 털어 연료와 탄약, 물과 식량을 채워야 한다.

다음 상점을 찾아 '아레나 패스'를 구입 후 어딘가에 있는 아레나 입구를 찾아 들어가면 라운드 클리어. 클리어 후에 나오는 영상은 첫번째 라운드 때와 동일하다.


4번째 라운드 '아레나 2' 역시 일정수 이상의 적 차량을 파괴해야만 한다. 그리고 어딘가에 있는 출구를 찾아야 하는데 출구를 먼저 찾아도 막혀있어서 나갈 수 없다. 출구 바로 앞에 함정이 있으므로 출구 주변에서 왔다갔다 하면서 몰려오는 적 차량을 함정에 빠뜨려 해치우다보면 출구가 뚫리며 나갈 수 있게 된다.

5번째 라운드 '로드 워 3'은 한층 길이 복잡하고 헷갈린다. 적의 창고 역시 의외의 장소에 있는 편. 적 창고 내부 역시 더 복잡하며 열쇠를 사용하여 문을 열고 들어가서 아이템을 먹어야 하는 곳이 많다.

다음 상점을 찾아내 최후의 아레나 패스를 구입 후 어딘가에 생긴 아레나 동굴을 찾아 나가면 라운드 클리어! 모든 라운드가 미로로 되어있어 정말 힘들다.

6번째 라운드 '아레나 3'은 지금까지 했던 아레나 라운드와 마찬가지로 정해진 수량의 적들을 해치우고 출구를 찾아내면 된다. 그러나 최후에 보스 차량이 등장. 앞부분에 뾰족한 돌기가 있어 부딪히면 순식간에 인터셉터가 데미지를 입고 죽게 된다. 정면 승부는 자살행위이며 잘 피해다니며 뒷치기나 옆치기로 낭떠러지로 밀어넣어 해치우면 된다.

6개의 라운드를 모두 클리어하면 최종보스와의 사투가 벌어진다. 낭떠러지로 떨어져서 죽은 줄 알았던 하키 마스크의 보스 '휴멍거스(Humongous)'가 기어올라와 맥스에게 보우건을 발사하기 시작. 맥스 역시 피해다니며 총을 쏘면 된다. 상하로 움직이며 서로가 서로를 쏘는 슈팅 대결. 먼저 라이프 게이지 8칸이 다 떨어지는 쪽이 죽게 된다.

드디어 최종 보스 클리어! 원작 영화와는 전혀 다른 방식이기는 하지만 어쨌거나 보스인 휴멍거스를 해치우는 것에 성공했다.

엔딩 장면. "그리고 맥스와 같은 사람은 어디로 가는가?"라는 텍스트와 함께 'V8 인터셉터'의 차량 그래픽이 나오며 게임이 끝이 난다.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 다시 타이틀 화면으로 되돌아온다.

다시 게임을 시작하면 6개의 라운드 중에서 선택 가능하다. 단, 전원을 끄면 다시 초기화가 되므로 각 라운드의 패스워드를 기억할 필요가 있다.



[ 비기 ]

1. 각 라운드의 패스워드

각 라운드 클리어 시에 나오는 다음 라운드의 패스워드를 기억해두면 전원을 끈 뒤 나중에 게임을 시작할 때 타이틀 화면 이후 패스워드 입력을 선택 후 원하는 라운드의 처음부터 이어서 플레이 가능하다.

1) 라운드 2 아레나 1 : MMAX
1) 라운드 3 로드워 2 : WAST
3) 라운드 4 아레나 2 : BLAS
4) 라운드 5 로드워 3 : MAEL
5) 라운드 6 아레나 3 : HUMU

특이한 것은 패스워드를 입력한다고 곧바로 해당 라운드부터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라운드 선택 화면이 나온다는 것. 최종 패스워드인 'HUMU'를 입력하면 6개의 라운드를 모두 선택할 수 있는 상태가 된다.



[ 총평 ]

1981년에 나온 영화 '매드맥스 2'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작품의 바이블이 되며 수많은 작품에 영향을 준 명작이었다. 하지만 1990년에 나온 게임은 결코 추천할만한 작품이 아니다. 게임 자체는 '매드맥스 2: 로드워리어'를 소재로 삼았다고 하나 영화와는 크게 상관이 없는 오리지널 전개를 보여준다. 매드맥스 2에서 따온 것은 'V8 인터셉터'나 최종보스인 '휴멍거스' 정도. 로드 워 라운드 클리어시 나오는 영상은 '매드맥스 3: 비욘드 썬더돔'에서 따오고 있다.

원작 분위기를 재현한 자동차 액션이 메인이라는 것은 좋은데, 난이도가 지나치게 높다. 연료는 부족한 상태에서 순식간에 줄어든다. 길은 복잡한 미로로 구성되어 있어 어느 지점이나 다 똑같아 보인다. 이런 미로 속에서 '적 창고', '상점', '출구' 3개를 찾는 것은 꽤나 곤욕이다. 미로를 헤매는 동안 연료가 떨어져 죽거나 끝없이 나오는 적 차량이나 적 기지에서 발사하는 다이너마이트에 맞아 일정수 이상의 데미지를 받아 죽게 된다. 길이 너무 복잡해서 암기하는 것도 힘들고, 알아도 가는 동안 연료 문제나 데미지 문제로 죽기 쉽상이다. 적 창고를 찾아 아이템 약탈-상점을 찾아 음식과 물로 아레나 패스 구입-아레나 동굴을 찾아 돌입. 이 3개의 과정이 생각보다 곤욕스럽다. 미로가 너무 복잡하고 긴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아레나 라운드에서 적 차량을 낭떠러지나 함정에 떨어뜨려 해치우는 것은 꽤 즐겁다. 다만 모든 라운드가 로드 워 라운드와 아레나 라운드 2개가 번갈아가며 나오는 것 뿐이라 라운드 구성이 지루하다. 등장하는 적 차량 종류도 2개 뿐이라 단조롭다. 라운드가 바뀌어도 배경 색상이 달라지고 미로가 더 복잡해질 뿐이다.

1990년이면 이미 패미콤으로 고용량의 걸작이 한창 나오는 시점이었기에 이 게임은 상당히 수준 미달의 졸작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만일 1980년대 중후만만 되었어도 시대상을 고려하여 좋게 봐줄 수 있었겠지만 90년대에 돌입해서 모처럼 명작을 소재로 이정도 수준의 게임 밖에 못만든 것은 욕먹을만한 일이다. 패미콤으로 나온 북미판 게임은 대부분 하지 않는 것이 나은 듯 싶다. 끝없는 미로 속에서 분노와 지루함을 느끼며 소중한 인생, 소중한 시간을 낭비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


덧글

  • 소시민 제이 2015/05/26 19:34 #

    매드 맥스...
    그런데 이번에 새로 매드맥스 신작도 나옴.
    (무려 차를 커스텀 해서 만들수 있습니다!)
  • 플로렌스 2015/05/26 23:04 #

    영화의 즐거움을 잘 느낄 수 있는 게임이면 좋겠군요.
  • 나이브스 2015/05/26 21:01 #

    이런 게임도 있었군요.
  • 플로렌스 2015/05/26 23:04 #

    저 시절엔 정말 뭐든 게임으로 나왔었지요.
  • 의지있는 이누이트 2015/05/27 14:01 #

    일순... 메탈맥스 인줄 알았네요...
    매드맥스도 있었군요...
  • 플로렌스 2015/05/27 16:07 #

    메탈맥스가 이 매드맥스에서 따온 게임이었지요.
  • holhorse 2015/06/10 08:55 #

    이런 재앙스러운 게임도 있었다니....
  • 플로렌스 2015/06/10 17:25 #

    영화의 명성에 비해 참...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