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풀 (Deadpool, 2016) 영화감상

데드풀 (Deadpool, 2016.2.17 개봉)
팀 밀러 감독,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



핀과 제이크의 어드벤처 타임, 등에 업힌 요다(스타워즈), 볼트론(백수왕 고라이온), 딸이 3번이나 납치된 리암 니슨(테이큰), 프레디 크루거(나이트메어), 스미스 요원(매트릭스), 맥어보이와 스튜어트(엑스맨), 리플리(에일리언), 그린 랜턴, 블레이드, 휴 잭맨(울버린), 슈퍼히어로 착지, WHAM!, 로보캅, 대부, 127시간, 배트맨과 로빈...

이 수많은 만화, 영화, 배우, 음악에 대해 즐겁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녀석.

데드풀은 그런 녀석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영화다.

서브컬쳐에 대한 빠삭한 지식이 있으면서(덤으로 이케아까지) 이를 농담으로 잘 활용하는 입담좋은 친구. 슈퍼히어로보다는 똘끼 충만한 괴짜 친구라 할 수 있는 데드풀은 영화 내내 쉴 새 없이 떠들며 웃음을 준다.

액션의 규모는 적지만(예산 부족으로 엑스맨이 달랑 2명만 출연한다는 자학성 개그까지!) 데드풀의 캐릭터성을 잘 살린 B급 슈퍼히어로 액션영화다움은 충분했다. 킥 애스를 보고 열광했을 때처럼 데드풀 역시 열광하며 보지 않을 수 없었다.

엑스맨의 외전으로 제작된 울버린 시리즈는 실망스러웠고, 특히나 울버린을 그모양으로 만든 것은 재앙이었다. 엑스맨 오리진:울버린이나, 블레이드3나 그린 랜턴까지 라이언 레이놀즈는 슈퍼히어로는 참 많이 했지만 영화복은 없었던 것 같다. 그리고 이런 것들을 놓치지 않고 나오는 깨알같은 패러디는 영화를 즐겁게 한다.

이 영화를 재밌게 본 사람이라면 영화나 음악, 헐리우드 배우에 대해 제법 아는 사람일 것이다. 아는 것이 많은 만큼 보이는 것이 많이 보이고, 웃을 수 있는 부분이 많은 영화. 그것이 데드풀이다.

다만 그런 깨알같은 개그 요소를 빼놓고 보면 악당에게 개조당해 괴물이 되고 악당에게 납치당한 여자를 구하는 다소 평이한 구조에 액션 또한 화려하지 않았기에 '데드풀'이란 캐릭터성을 모르는 사람들에겐 그다지 재미가 없었을지도 모르겠다.

다행히도 해외에서는 호평 일색에 2편의 제작도 결정되었다고 하니 자막 올라간 후 나오는 쿠키 영상에서 데드풀이 언급한 것처럼 케이블과 함께 나올 2편을 기대해본다.


(2016.2.27 22:10 메가박스 관람)


핑백

  • 플로렌스의 네티하비 블로그 : 데드풀 2 (Deadpool 2, 2018) 2018-05-22 11:16:49 #

    ... . 이 수많은 것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농담 속에 담겨있고, 알면 웃을 수 밖에 없는 영화. 데드풀은 대체 얼마나 많은 영화와 음악과 만화를 알고 있는 것인가. 전작 '데드풀'은 라이언 레이놀즈에게 있어 '엑스맨: 울버린 탄생'과 '그린랜턴'은 잊으라는 듯한 작품이었는데 이번에는 아예 대놓고 청산을 하고 있다. 전작이 사랑영화라면 ... more

덧글

  • 제드 2016/03/12 21:13 #

    라이언 레이놀즈의 인생영화!
  • 플로렌스 2016/03/13 10:13 #

    정말로 라이언 레이놀즈의 인생...
  • 소시민 제이 2016/03/12 21:35 #

    라이언 레이놀즈는 데드풀을 하기 위해 그리 욕먹었나 보다. 라는 싯구가 절로 나옵니다.
  • 플로렌스 2016/03/13 10:14 #

    기존의 그런 영화까지 패러디 소재로 잘 활용했더군요.
  • 이지리트 2016/03/12 22:37 #

    저 배너 광고도 내용상 맞는 소리였다는게.....
  • 플로렌스 2016/03/13 10:14 #

    "이 이야기는 사랑이야기다."...정말이었지요.
  • 뉴런티어 2016/03/12 22:56 #

    저런 광고도 있었나요! ㅋㅋㅋㅋㅋㅋㅋ 조흔 현지화(?)다!
  • 플로렌스 2016/03/13 10:14 #

    정말로 사랑이야기였다니...
  • 태천 2016/03/13 00:29 #

    개봉 전에 잘만 하면 앤트맨 정도로 잘 나와주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조심스레 해봤었는데
    감상 후 쪼끔 못 미친다는 개인적인 느낌은 오로지 예산 부족 때문이라고 우겨봅니다.(응?)

    사실 오프닝 크레딧(?)에서부터 그렇게 약을 한사발로 들이켰을지는 정말 몰랐어요.(데굴데굴~~~)
  • 플로렌스 2016/03/13 10:15 #

    예산 부족 때문에 더더욱 B급스러웠지만 그걸 잘 커버한 듯 싶더군요.
  • 나이브스 2016/03/13 01:06 #

    움직이는 옷 입히지 말라고 해놓고 움직이는 옷 입은...
  • 플로렌스 2016/03/13 10:15 #

    녹색 쫄쫄이가 아니니...
  • 듀얼콜렉터 2016/03/13 02:26 #

    라이언 레이놀즈의 인생역경과 그가 언급한 모든 서브컬쳐 조크를 이해할수 있다면 아주 훌륭한 영화죠, 보면서 낄낄대고 재밌게 봤네요~
  • 플로렌스 2016/03/13 10:16 #

    쉴 새 없이 서브컬쳐 조크가 휙휙 튀어나와서 정말 재밌었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