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홈커밍 (Spider-Man: Homecoming, 2017) 영화감상

스파이더맨: 홈커밍 (Spider-Man: Homecoming, 2017.7.5 개봉)


(스포일러 있음)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에서 깜짝 게스트로 마블 어벤저스 세계관에 합류한 스파이더맨. 그리고 1년이 지나 드디어 어벤저스 세계관의 스파이더맨 단독 영화가 개봉했다.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서 깜짝 출연했던 스파이더맨은 눈이 너무 작고 좀 촌스러운 느낌이었는데 이번에는 기본적으로 슈트 디자인은 거의 동일한데 좀 더 덜 촌스럽게 정리가 잘 된 것 같다. 눈도 커졌고.

개인적으로는 소니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도 나쁘지 않았다고 보는데 지나치게 시리어스 했다고 할까. 1편에서는 삼촌의 죽음이 너무 컸고, 2편에서는 똑똑한 여자친구 그웬 스테이시까지 눈 앞에서 죽으며 클라이막스를 맞이하고. 끊임없이 나불거리며 스피디하게 움직이는 스파이더맨은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아 좋았다.

다행히 이번 마블판 스파이더맨도 그런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느낌을 이어받아 잘 떠들고, 유쾌하고, 스피디하게 움직이며 싸운다. 기존 스파이더맨들이 슬픔을 딛고 이겨내 영웅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렸다면, 이번 스파이더맨은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이라는 큰 슬픔 없이 성숙해가는 과정을 그렸다.

어벤저스 세계관에 들어온 만큼, 게다가 지난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에서 뜬금포로 아이언맨이 데려온 캐릭터인 만큼 이번 스파이더맨은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와의 관계를 뗄래야 뗄 수 없는 상태. 심지어는 근사한 슈트까지도 토니 스타크가 만들어줬다는 설정이다.

기존작들의 스파이더맨 슈트는 아무리 천재 고등학생이 만들었다고는 해도 지나치게 퀄리티가 높았는데 이번에는 토니 스타크가 만들어줬다는 것으로 모든 것이 해결된다. 다양한 종류의 거미줄을 자유자재로 생산할 수 있고, 글라이더 비행도 가능하고, A.I 탑재에 감지 및 추적, 드론 기능까지. 아이언맨 슈트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막강한 슈트는 새로운 스파이더맨의 특징이기도 하다.

기존 스파이더맨에는 없던 새로운 점은 피터 파커에게 단짝친구 네드가 있다는 것이다. 기존작에서는 좋은 친구가 최악의 악당 그린 고블린으로 돌아오지만 네드는 해리 오스본이 아니다. 비교적 평범한 고등학생이면서도 머리 좋은 너드로 피터를 외롭지 않게 해준다. 마블 판권과 스타워즈 판권이 둘 다 디즈니에 있기 때문인지 아무렇지도 않게 레고 스타워즈 황제와 데스스타가 나오는 것 또한 재미있다.

피터 파커의 사랑 이야기 역시 완전히 달라졌다. 샘 레이미의 3부작에서는 모두가 유일한 결점이라 뽑았던 MJ(메리 제인), 마크 웹 감독의 어메이징판에서는 매력적인 앨리트 그웬 스테이시였는데 이번엔 리즈 앨런. 원작에서는 해리 오스본과 관계가 있는 인물인데 영화에서는 벌처와 연결되게 되었다. 혹시 이후 시리즈에 그린 고블린이 나온다면 다시 등장하려나?

의외의 인물은 미셸 곤잘레스. 약간 삐딱하면서도 냉소적인 성격에 피터 파커 주변을 뱅뱅 맴도는 기묘한 캐릭터인데 마지막에 자신이 MJ라고 불린다고 한다. MJ는 스파이더맨의 연인 메리제인의 평상시 호칭. 미셸은 개성이 강한 만큼 뭔가 있어보였는데 이후의 시리즈에서 스파이더맨의 연인 역할을 할 것 같아인다.

악역이었던 벌처도 제법 괜찮은 캐릭터로 잘 뽑혀나온 것 같다. 팀 버튼판 배트맨의 주인공이었던 마이클 키튼이 스파이더맨의 숙적이라니. 철거, 수거 등을 하며 먹고사는 평범한 아빠가 토니 스타크의 갑질로 순식간에 알거지가 되어버려 악당이 되어버렸다는 설정은 '여러분의 친절한 이웃'인 소시민 영웅 피터 파커의 숙적으로도 잘 맞아떨어졌다. 막강한 무기들과 슈트를 갖고 있으면서도 크게 한탕을 하지 않고 8년 동안 조용히 들키지 않게 무기상을 하며 버텨왔다는 것이나, 가족들을 먹여살리기 위해 무기상을 해왔다는 점 등 다른 악당들에 비해 입체적이고 이해하기 쉬운 캐릭터로 탄생하게 되었다.

중요한 것은 이후의 행보. 모처럼 토니 스타크가 새로운 스파이더맨 슈트를 만들어주고 어벤저스에 가입 권유를 했지만 피터 파커는 좀 더 소시민 히어로로서 남기를 선택한다. 이후 마블의 스파이더맨 시리즈는 어떻게 전개될 지 궁금해진다.

전체적으로 영화는 '믿고 보는 마블 슈퍼히어로 영화'답게 무난하게 잘 뽑혀 나왔다. 위트와 유머도 충분했고, 심각해질 수 있는 상황에서도 너무 시리어스하지 않게, 충분한 오락거리를 제공해주는 영화였다.

마블 슈퍼히어로 영화답게 쿠키영상은 2개 있는데, 자막 올라가다가 한 번, 자막이 완전히 올라간 뒤에 한 번 더 나온다.

첫번째 것은 본작의 에필로그 정도 성격인데, 2번째 것은 쿠키영상을 보기 위해 기다린 관객들을 위한 좋은 교훈. 조크가 심해서 어안이 벙벙한 관객 또한 많았던 것 같다. 학교에서 틀어주는 캡틴 아메리카의 교육용 동영상들은 정말 충격적이었다.

덧, 오프닝 곡이 그 옛날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테마. 기존 마크 웹 감독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서도 나와 반가웠는데 마블 어벤저스 시리즈에서도 나와주다니! 그리고 언제나처럼 스탠 리 옹의 까메오 출연 역시 건재했다.

(2017.7.8 15:20 메가박스 화곡 관람)




덧글

  • 블랙하트 2017/07/09 09:36 #

    벌처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유일의 양심맨(?) 이었기 때문인지 결말도 다른 악당들과는 달랐죠.
  • 플로렌스 2017/07/17 21:51 #

    벌처가 나오는 편은 본 적이 없어서...캐릭터가 영화적으로 꽤 잘 뽑혀나온 것 같습니다.
  • KAZAMA 2017/07/09 16:52 #

    확실히 악당이 잘나와야 영화가 재밌죠
  • 플로렌스 2017/07/17 21:51 #

    악당의 악행에 납득!
  • rumic71 2017/07/10 20:40 #

    * 자세히 보면 눈 크기가 변하는 기믹입니다.
    * 네드도 나중에 홉고블린이 된다고 하더군요.
  • 플로렌스 2017/07/17 21:51 #

    그러고보니 이번에 나온 스파이더맨 장난감도 눈이 커졌다 작아졌다...홉고블린이라니!!
  • 잠본이 2017/08/13 02:11 #

    근데 MCU네드는 얼티밋쪽의 중국계 사이드킥 아무개씨를 참조한 티가 나는지라 솔직히 그 루트를 탈지는 모르겠습니다.
  • 듀얼콜렉터 2017/07/11 01:46 #

    북미 개봉일 주말에 금요일/토요일 연속으로 두번 봤는데도 재미있었네요, 슬슬 마블 빠돌이로 자리매김 하는것 같습니다 ㅎㅎ
  • 플로렌스 2017/07/17 21:52 #

    믿고 보는 마블영화인 것 같습니다.
  • 잠본이 2017/07/18 00:46 #

    리즈의 풀네임이 안나오길래 당연히 알랜이겠지 싶었는데 이름을 안알려주는게 반전의 열쇠더군요(?!)
    물건너에서는 원작 툼스의 딸 발레리아와 합성 캐릭터로 보는 모양
  • 플로렌스 2017/08/12 20:33 #

    그렇게 캐릭터는 이어지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Twitter

위드블로그 베스트 리뷰어

2011 이글루스 TOP 100